전체뉴스 201-210 / 12,9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SSG 톱타자' 추신수, 손가락 부상으로 1군 엔트리 제외

    ... 진단이 나왔다. 올 시즌 추신수가 1군 엔트리에서 빠진 건 이번이 두 번째다. 추신수는 4월 말에 발목을 다쳐 열흘 동안 치료한 뒤 5월 초 1군으로 돌아왔다. 김원형 감독은 "톱타자를 잃었다"고 안타까워했다. 추신수는 올해 타율 0.265, 출루율 0.392를 올리며 '선두' SSG의 톱타자 역할을 훌륭하게 해냈다. 김원형 감독은 추신수를 엔트리에 뺀 26일 kt전에 '리틀 추신수' 최지훈(25)을 1번 타자로 기용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8.26 17:32 | YONHAP

  • thumbnail
    골드슈미트, 2홈런 5타점 폭발…85년 만에 NL 타격 3관왕 도전

    ... 골드슈미트(35)의 방망이가 후반기 대폭발하고 있다. 골드슈미트는 2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 방문경기에서 홈런 두 방을 포함해 4타수 3안타 5타점의 맹타를 휘둘렀다. 이로써 시즌 타율 0.339, 105타점을 기록한 골드슈미트는 내셔널리그(NL)에서 양 부문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홈런은 33개를 기록, 카일 슈와버(34홈런·필라델피아 필리스)를 1개 차이로 추격했다. 최근 타격감이 떨어진 슈와버는 14경기째 ...

    한국경제 | 2022.08.26 07:50 | YONHAP

  • thumbnail
    최지만, 5경기 만에 선발 출전해 볼넷 출루했지만 대타로 교체

    ... 정면으로 향했다. 5회에는 볼넷으로 출루했다. 하지만, 7회 에인절스가 왼손 불펜 에런 루프를 마운드에 세우자, 탬파베이는 최지만 타석에서 우타자 이사악 파레데스를 내세웠다. 파레데스는 투수 땅볼로 물러났다. 최지만의 시즌 타율은 0.237에서 0.236(292타수 69안타)으로 떨어졌다. 최지만은 미국 현지시간 기준으로 8월 타율 0.105(38타수 4안타)의 부진에 시달리고 있다. 탬파베이는 연장 혈전 끝에 에인절스를 4-3으로 꺾고 5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

    한국경제 | 2022.08.25 12:20 | YONHAP

  • thumbnail
    '안타 2개' 김하성, 올 시즌 22번째 멀티 히트…타율 0.255

    ... 이상)도 작성했다. 김하성은 2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클리블랜드 가디언스와의 홈 경기에 6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를 쳤다. 시즌 타율은 0.253에서 0.255(388타수 99안타)로 조금 올랐다. 김하성은 안타 1개를 추가하면 빅리그 입성 후 처음으로 한 시즌 100안타를 채운다.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지난해 김하성은 안타 54개를 쳤다. 이날 김하성은 ...

    한국경제 | 2022.08.25 09:10 | YONHAP

  • thumbnail
    타구 속도가 무려 197㎞…야구공 빠갤뻔한 괴물 유격수

    ... 시속 98.7마일(약 158.84㎞)의 강력한 송구를 날려 내야에서 가장 빠른 송구 속도를 기록했다. 크루즈는 올 시즌 피츠버그 내야에서 박효준(26)을 밀어내고 주전으로 자리 잡고 있지만, 아직 빅리그에 완전하게 적응하지 못해 타율 0.199, 10홈런, 30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647에 그치고 있다. 그러나 데뷔 한 시즌도 지나기 전에 스탯캐스트 사상 3개의 기록을 깨뜨린 크루즈가 엄청난 신체 능력을 앞세워 어떤 '괴물'로 성장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

    한국경제 | 2022.08.25 08:15 | YONHAP

  • thumbnail
    김하성, 또 하이라이트 급 호수비…타석에선 1안타 1볼넷

    ... 가볍게 밀어쳐 안타를 터트렸다. 그러나 후속타 불발로 샌디에이고는 김하성이 만든 기회에서 점수를 내지 못했다. 샌디에이고는 클리블랜드에 1-3으로 패했다. 김하성은 이날 3타수 1안타 1볼넷으로 두 차례 출루했다. 시즌 타율은 0.252에서 0.253(384타수 97안타)으로 조금 올랐다.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31)은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전에 결장했다. 탬파베이는 에인절스를 11-1로 대파하고 4연승을 달렸다. ...

    한국경제 | 2022.08.24 14:12 | YONHAP

  • thumbnail
    약물로 얼룩진 타티스 주니어 뒤늦은 사과 "변명의 여지 없다"

    ... 되찾으려면 매우 긴 시간이 필요하다"고 인정했다. 2019년 빅리그에 데뷔해 단숨에 스타로 도약한 타티스 주니어는 2021시즌을 앞두고 14년 최대 3억4천만 달러(약 4천556억원)짜리 초대형 계약을 했다. 계약 첫해인 지난해에는 타율 0.282에 홈런 42개, 97타점으로 내셔널리그 홈런왕에 올라 몸값을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올 시즌을 앞두고 오토바이 사고로 손목을 다쳤고, 복귀를 앞두고는 금지 약물에 적발돼 포스트시즌 경쟁에 한창인 동료들로부터도 ...

    한국경제 | 2022.08.24 11:17 | YONHAP

  • thumbnail
    요키시까지 무너졌다…'후반기 꼴찌' 키움의 출구 없는 부진

    후반기 승률 꼴찌…팀 타율은 9위·평균자책점은 10위 전반기 한때 1위 자리도 넘봐…지금은 가을야구 걱정 전반기를 2위(54승 32패 1무, 승률 0.628)로 마친 키움 히어로즈의 선전은 2022시즌 최대 이변 가운데 하나였다. 전력 보강 없이 오히려 박병호(kt wiz), 박동원(KIA 타이거즈), 조상우(입대) 등 주축 선수가 빠져나간 가운데서도 좋은 성적을 거둬서다. 한때 1위 자리를 위협하기도 했던 키움은 후반기 더욱 극적인 추락을 ...

    한국경제 | 2022.08.24 10:32 | YONHAP

  • thumbnail
    '레전드 40인' 니퍼트·홍성흔, 은퇴 후에야 배터리 호흡

    ... 열었다. 이어 니퍼트는 마운드, 홍성흔은 홈 플레이트 뒤에 앉아 시구와 시포를 했다. 두산 팬들에게는 무척 특별한 선물이었다. 홍성흔은 1999년 신인 드래프트 1차 지명으로 두산에 입단해 롯데와 두산에서 1천957경기에 출전해 타율 0.301, 208홈런, 1천120타점을 올렸다. 유쾌한 입담과 친근한 팬 서비스로 경기장 밖에서도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니퍼트는 2011년 두산과 계약하며 한국 무대에 섰고, 2018년까지 102승 51패 1홀드 평균자책점 ...

    한국경제 | 2022.08.23 20:15 | YONHAP

  • thumbnail
    '42세' 푸홀스, 10년 만에 MLB 이주의 선수 수상(종합)

    ... 했다. MLB닷컴은 "푸홀스보다 이주의 선수에 자주 뽑힌 선수는 미겔 카브레라, 매니 라미레스(이상 16회), 배리 본즈(15회), 프랭크 토머스(14회)뿐"이라고 전했다. 미국 현지시간 기준으로 푸홀스는 지난주에 13타수 8안타(타율 0.615), 3홈런, 7타점을 올렸다. 현지시간으로 18일 콜로라도 로키스전에서는 대타 만루 홈런을 쳤고, 20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를 상대로는 연타석 홈런을 포함해 4타수 4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다. 푸홀스는 20일 애리조나전에서 ...

    한국경제 | 2022.08.23 11:4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