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11,8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야나기타 등 일본프로야구 선수 6명, 코로나19 양성

    ... 스프링캠프에 지각 합류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이번에 양성 반응이 나온 선수 중 가장 주목받는 선수는 야나기타다. 야나기타는 지난해 12월 6억2천만엔(약 64억5천만원)에 2022시즌 연봉 계약을 하며 일본프로야구 사상 일본인 타자 최고 연봉 기록(종전 마쓰이 히데키 6억1천만엔)을 경신했다. 그는 2021년 타율 0.300, 28홈런, 80타점을 올렸고 도쿄올림픽에서 일본 대표팀 멤버로 나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1.17 15:44 | YONHAP

  • thumbnail
    NPB 홈런왕 출신 아버지 둔 블랑코, MLB 피츠버그와 계약

    ... 일본프로야구에서 선수로 뛰었다"고 전했다. 토니 블랑코는 2000년 몬트리올 엑스포스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해 2005년 워싱턴에서 빅리그 데뷔에 성공했다. 하지만 그가 빅리그에 머문 시간은 단 한 시즌(2005년 62타수 11안타 타율 0.177, 1홈런, 7타점)뿐이었다. 마이너리그를 전전하던 블랑코는 2009년 주니치 드래건스와 계약하며 일본 생활을 시작했다. 그는 일본 진출 첫해인 2009년 홈런(39개), 타점(110개) 부문 1위에 올랐다. 요코하마DeNA ...

    한국경제 | 2022.01.17 08:57 | YONHAP

  • thumbnail
    'KBO 대신 MLB 선택' 고교 유망주 조원빈, 세인트루이스와 계약

    ... 미국에서 꿈을 이루기로 방향을 다시 틀었고, KBO리그 1차 드래프트 지명권을 보유한 연고 구단 LG 트윈스, 두산 베어스, 키움 히어로즈에도 이런 내용을 사전에 통보했다. 좌투좌타로 중견수를 주로 본 조원빈은 고교 3년 통산 타율 0.362, 홈런 5개, 도루 30개, 타점 29개, 장타율+출루율(OPS) 1.073을 기록했다. MLB닷컴은 조원빈이 MLB에서 뛸 기회를 얻고자 KBO 드래프트를 포기했다며 한국에서 온 아주 흥미로운 유망주라고 소개했다. ...

    한국경제 | 2022.01.16 08:19 | YONHAP

  • thumbnail
    팬그래프닷컴 "2022년 최지만 타율 0.226, 12홈런 예상"

    ... 시스템)'으로 기용한다. 디아스는 3루수와 1루수를 오가는 타자다. 팬그래프닷컴은 최지만을 '완전한 주전 1루수'로 보지 않았다. 2022년 예상 기록도 다소 박하게 느껴질 정도다. ZiPS로 계산한 최지만의 2022시즌 예상 성적은 타율 0.226, 12홈런, 48타점, 출루율 0.335, 장타율 0.396이다. 볼넷 51개를 얻는 동안 두 배 이상 많은 105개의 삼진을 당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2022년 예상 대체선수대비승리기여도(WAR)는 0.8이다. ...

    한국경제 | 2022.01.12 07:57 | YONHAP

  • thumbnail
    MLB와 큰 격차 어떻게 볼까…'KBO판 데이터' 산출 시도 '눈길'

    ... 2013년부터 주최하는 '빅 콘테스트'에서 데이터 분석 분야 챔피언리그 스포츠 테크 최우수상을 받은 두 팀이 MLB 기록인 배럴(barrel)을 KBO리그에 맞춰 새로 규정했다. MLB 사무국이 홈페이지에 설명한 내용을 보면, 배럴은 타율 0.500, 장타율 1.500 이상을 찍을 수 있는 타구의 발사 각도와 타구 속도의 집합체다. MLB가 빠른 볼과 홈런의 시대, 수비 시프트의 시대에 접어들면서 타구 속도와 발사 각도는 '뜬공 혁명'의 주요한 데이터로 평가받는다. ...

    한국경제 | 2022.01.11 12:56 | YONHAP

  • thumbnail
    박해민 대체 1순위…삼성 김헌곤 "올해도 치열하게 경쟁할 것"

    ... 말했다. 이어 "혹시 내게 주전 기회가 주어져도, 내가 준비되어 있지 않으면 곧 내려놓아야 한다"며 "공격적인 능력을 더 키워야 한다. 비시즌부터 이 부분을 신경 쓰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헌곤은 2021년 118경기에 출전해 타율 0.281, 4홈런, 27타점을 올렸다. 출루율은 0.355였다. 그는 "공격력이 약한 외야수는 주전이 되기 어렵다"며 "상대 투수를 괴롭히는 유형의 타자가 되고 싶다. 정확도를 높이고자 노력 중"이라고 개선할 점도 스스로 ...

    한국경제 | 2022.01.11 08:57 | YONHAP

  • thumbnail
    지금은 투자 타율 높이기보단 소중한 시드머니 지킬 때

    ... 계약 총액이 역대 최고 금액(2016년 766억2000만원)을 뛰어넘어 989억원에 달했다. 야구에선 공, 수, 주가 중요하다. 공격과 주루는 점수를 올리기 위해 수비는 상대편에 점수를 주지 않기 위해 필요하다. 공격지표는 팀타율이, 수비지표는 평균자책점(ERA)이 대표적이다. 지난해 프로야구 통합우승팀인 KT 위즈는 정규시즌에서 팀타율 4위였다. 안타 수로는 5위, 홈런 수로는 7위에 그쳤다. 하지만 평균자책점이 3.67로 LG 트윈스(3.57)에 이어 2위를 ...

    한국경제 | 2022.01.07 17:16 | 장경영

  • thumbnail
    김용의·여건욱, LG 트윈스 프런트로 새 출발

    ... 생활을 마감한 프로야구 LG 트윈스에서 프런트로 새 출발 한다. LG 구단은 6일 "김용의는 스카우트팀, 여건욱은 데이터분석팀 업무를 담당한다"고 밝혔다. 김용의는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LG에서 뛰며 통산 980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0(1천782타수 463안타), 165타점, 322득점 106도루를 올렸다. 2021시즌 종료 뒤 은퇴 의사를 밝힌 김용의는 LG에 남아 제2의 야구 인생을 시작한다. SK 와이번스(현 SSG 랜더스)와 LG에서 뛴 ...

    한국경제 | 2022.01.06 11:22 | YONHAP

  • thumbnail
    팬그래프닷컴 예상…'2년 차' 김하성, 타율 0.234·14홈런

    ... 얻고, 지난해보다는 나은 성적을 올릴 것으로 예상했다. 야구 통계 사이트 팬그래프닷컴은 6일(한국시간) ZiPS를 활용해 샌디에이고의 2022시즌을 전망했다. ZiPS로 측정한 김하성의 2022년 성적은 415타수 97안타(타율 0.234), 14홈런, 61타점, 11도루, 출루율 0.305, 장타율 0.395다. 대체선수대비승리기여도(WAR)는 2로 예상했다. 평범한 선수보다 팀에 2승을 더 안겨줄 수 있다는 의미다. 지난해 김하성은 117경기에 출전해 ...

    한국경제 | 2022.01.06 08:32 | YONHAP

  • thumbnail
    '마지막 FA' 정훈, 롯데와 3년 총액 18억원에 계약

    ... 거품이 휘몰아쳤다. 사상 첫 1천억원 시대에는 약간 못 미쳤지만, 역대 최고였던 2016년의 766억2천만원을 가볍게 뛰어넘으며 역대급 돈 잔치가 벌어졌다. 2010년 롯데에 입단한 정훈은 12시즌 동안 1천119경기에 나서 타율 0.277, 60홈런, 411타점을 올린 프랜차이즈 선수다. 지난 시즌에는 타율 0.292, 14홈런, 79타점을 올리며 팀의 중심 타자로 활약했다. 롯데 구단은 정훈이 성실한 태도로 선수단에 모범이 되는 베테랑 선수임을 높게 ...

    한국경제 | 2022.01.05 15:2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