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10,8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인생 역전' 롯데 정훈, 서른 넷에 잔치가 시작됐다

    ... 정훈의 1루수 출전 비중은 점차 높아졌다. 또한 민병헌이 극심한 슬럼프에 빠지면 중견수 글러브로 자주 꼈다. 그러면서 정훈은 지난해 5년 만에 처음으로 규정 타석을 달성해냈다. 그뿐만이 아니다. 정훈은 지난해 득점권 타율 0.357로 팀 내에서 당당히 1위를 차지했다. 리그 전체로 봐도 규정타석을 소화한 타자 중 전체 3위의 기록이었다. 내야와 외야를 떠돌던 선수가 어느덧 팀 최고의 해결사로 자리매김한 것이다. 올해 정훈은 이대호, 안치홍의 연쇄 ...

    한국경제 | 2021.06.09 10:57 | YONHAP

  • thumbnail
    '류현진 짝꿍' 토론토 포수 잰슨, 부상자명단 올라

    ... 것"이라고 말했다. 애덤스는 이날 시카고 화이트삭스전에 9번 타자 포수로 선발 출전해서 선발투수 로비 레이와 호흡을 맞췄다. 애덤스의 빅리그 데뷔전이다. 2017년 드래프트에서 3라운드에 지명된 애덤스는 올 시즌 트리플A에서 19경기 타율 0.250, 6홈런 등을 기록했다. 애덤스가 얼마나 빨리 빅리그에 정착하느냐는 토론토에 중요한 문제다. 11일 화이트삭스전에 선발 등판 예정인 류현진도 애덤스와 호흡을 맞출 가능성이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09 10:20 | YONHAP

  • thumbnail
    53경기 만에 30승…삼성, 2015년 이후 가장 빨리 도는 승리 시계

    ... 힘은 더 강해진다. 오승환(1패 18세이브), 우규민(3승 1패 1세이브 12홀드 평균자책점 0.75)을 중심으로 뭉친 삼성 불펜진도 평균자책점 4.48(4위)로 수준급 기량을 뽐낸다. 타선에서는 새 외국인 타자 호세 피렐라(타율 0.344, 13홈런, 41타점)와 오재일(타율 0.297, 8홈런, 24타점)이 힘을 과시하고, 박해민(출루율 0.386, 도루 19개) 등 기존 선수들이 기동력을 책임진다. 삼성은 홈런 48개로 3위에 올랐다. 지난 시즌 ...

    한국경제 | 2021.06.09 09:57 | YONHAP

  • thumbnail
    2018년 AL 홈런왕 데이비스, 텍사스서 방출 수모

    ... 보냈다. 특히 2018년엔 한 시즌 48개의 아치를 그리면서 아메리칸리그(AL) 홈런왕에 오르기도 했다. 그는 2019년부터 하락세를 타기 시작했다. 정교함은 리그 최하위 수준으로 떨어졌고, 홈런 수도 크게 줄었다.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에서 뛰던 데이비스는 올 시즌 개막을 앞두고 텍사스로 트레이드되기도 했다. 올 시즌 성적은 더 떨어졌다. 그는 22경기에 출전해 타율 0.157, 2홈런, 5타점의 초라한 성적을 남겼다. (계속)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09 09:23 | YONHAP

  • thumbnail
    탬파베이 최지만, 이르면 다음 주 복귀…"순조롭게 회복 훈련"

    ... "최지만이 이르면 다음 주에 돌아올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지만은 지난 1일 뉴욕 양키스와 방문 경기 중 왼쪽 서혜부에 통증을 처음 느꼈다. 이후 통증을 참다가 5일 IL에 이름을 올리고 전력에서 이탈했다. 최지만이 IL에 오른 건 올 시즌 두 번째다. 그는 정규시즌 개막을 앞두고 오른쪽 무릎 수술을 받은 뒤 지난달 16일 복귀한 바 있다. 그는 올 시즌 15경기에 출전해 타율 0.304, 2홈런, 11타점을 기록 중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09 08:31 | YONHAP

  • thumbnail
    꿈 이룬 '엘린이', LG 문보경 "첫 결승타, 꿈 같고 행복해"

    ... 생각하지 말라'고 말씀해주셨다"며 "때로는 잔소리를 할 때도 있지만 나나 다른 선수들 다 잘되라고 해주시는 말씀이라서 기분 나쁜 것은 전혀 없다. 한마디 한마디 새겨듣는다"고 했다. 프로 첫 시즌인 문보경은 올 시즌 26경기에서 타율 0.269에 1홈런, 11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818로 신인답지 않은 기량을 과시하고 있다. 주전 선수들에게 밀려 경기 출전 기회는 많지 않지만, 문보경은 1군에 붙어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고 했다. 다만 벤치를 ...

    한국경제 | 2021.06.08 22:49 | YONHAP

  • thumbnail
    두산 박건우, 1군 복귀…박세혁은 2군서 포수 마스크

    ... 엔트리에 넣었다. 박건우는 5월 28일 목 담 증세로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목에 불편함이 사라지자, 박건우는 퓨처스(2군)리그 3경기에 출전해 7타수 2안타 5볼넷으로 활약하며 경기 감각을 회복했다. 박건우의 올 시즌 1군 성적은 타율 0.333, 2홈런, 25타점이다. 포수 박세혁(31)도 1군 복귀를 준비한다. 박세혁은 8일 함평 기아챌린저스필드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퓨처스리그 방문 경기에 1번 타자·포수로 선발 출장했다. 5회까지 김민규, 최종인과 배터리를 ...

    한국경제 | 2021.06.08 17:08 | YONHAP

  • thumbnail
    키움 간판타자 이정후, 데뷔 5시즌 만에 첫 월간 MVP

    ... 18만1천714표(55.6%)를 획득해 총점 55.94점으로 강백호(kt wiz·25.81점)를 따돌리고 5월 월간 MVP의 영예를 안았다. 데뷔 5년 차인 이정후가 월간 MVP를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정후는 5월 월간 타율 0.451(1위), 안타 37개(1위), 출루율 0.525(2위), 21득점(공동 2위), 장타율 0.695(4위)를 기록하며 대부분의 타격 지표에서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이정후의 활약에 힘입어 키움도 5월에 14승 9패를 거두고 ...

    한국경제 | 2021.06.07 15:09 | YONHAP

  • thumbnail
    '두 얼굴 타자' 한화 노시환, 유주자시 타율 1등, 무주자시 꼴찌

    ... 만에 한화 출신 타점왕 도전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중심 타자 노시환(21)은 올 시즌 누상에 주자가 있을 때와 없을 때 극명한 차이를 보이는 미스터리한 성적을 내고 있다. 7일 현재 48경기에 출전해 179타수 48안타 타율 0.268을 기록 중이다. 겉으로 보기엔 평범하다. 그런데 상황별 성적을 살펴보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그는 주자가 있을 때와 없을 때, 극과 극의 성적을 내고 있다. 노시환은 유주자 시엔 리그 최고의 선수로 변신한다. ...

    한국경제 | 2021.06.07 09:28 | YONHAP

  • thumbnail
    김하성, 메츠전 3타수 1안타…시즌 타율 0.203(종합)

    ...이고 파드리스)이 사흘 만에 안타를 쳤다. 김하성은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뉴욕 메츠와 치른 미국프로야구(MLB) 홈경기에 7번 타자 3루수로 출전해 3타수 1안타를 쳤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03으로 약간 올랐다. 2회 첫 타석에서 삼진으로 돌아선 김하성은 4회말 1사 1, 2루에서 우전 안타를 때려 만루로 찬스를 이었다. 그러나 곧바로 병살타가 나와 샌디에이고는 소득 없이 공격을 마쳤다. 김하성은 6회 ...

    한국경제 | 2021.06.07 08:3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