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5,7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당대표 도전' 김웅 "윤석열, 대의명분에 움직여" 영입 자신감

    ... 됐다"라며 "국민의힘에 복당 절차를 밟겠다"고 밝혔다. 그는 "26년 전 신한국당에 입당한 이래 단 한 번도 당적을 옮긴 적도 당을 떠난 일도 없었다"라며 "지난 총선의 불가피한 탈당도 국민의 선택을 다시 받음으로써 더이상 걸림돌이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배경을 전했다. 지난 대선 당시 득표율 2위를 기록했던 홍 의원은 지난 총선에서 당시 미래통합당의 공천을 받지 못하자 무소속으로 대구 수성을에 출마해 ...

    한국경제 | 2021.05.10 17:25 | 이미나

  • thumbnail
    이한동 前국무총리 별세…향년 87세

    ... 생겨나기도 했다. 하지만, 대권과는 연이 닿지 않았다. 1997년 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대선후보 경선에서 이른바 '9룡'(龍)의 한 명으로 이회창 이인제 후보 등과 맞붙었으나 결국 이회창 대세론을 넘어서지 못했다. 대선 후 탈당해 김종필(JP) 전 총리 중심의 자민련 총재로 변신했다. 이른바 'DJP연합'으로 출범한 김대중(DJ) 정부에서는 김종필 박태준 전 총리에 이어 3번째로 총리직을 맡기도 했다. 헌정사상 처음으로 인사청문회를 통해 임명된 ...

    한국경제 | 2021.05.08 17:44 | 공태윤

  • thumbnail
    김부겸 "대선 도전? 마지막 공직…물리적 나이도 있다"

    ... "이야기를 나눌수록 저와 생각이 다르지 않아서 참 안타깝다"며 "우리 당에 있었으면 더 좋았을 걸 하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조수민 의원은 이 같은 질문에 앞서 김 후보자의 과거 정치적 행보를 거론하며 치켜세우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2003년 김 후보자가 한나라당(현 국민의힘)을 탈당하고 지역주의 타파를 기치로 내걸었던 열린민주당에 합류한 일화를 언급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5.07 10:48 | 조준혁

  • thumbnail
    정봉주 "민주당, 유시민도 대선 못 뛸 정도로 폐쇄적" [인터뷰+]

    ... 피선거권이 박탈됐으나 문재인 정부 들어 2017년 12월 사면 복권됐다. 복권 직후 2018년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출마를 준비했으나 해당 보도로 인해 정계를 떠나 있었다. 이후 2020년 총선 출마로 재기를 꿈꿨으나 민주당을 탈당, 열린민주당을 창당한 뒤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정 전 의원은 민주당의 4·7 보궐선거 참패를 두고도 걱정이 많은 모습이었다. 그는 "진 집안의 대응이 아니다. 패배에 대해서 사실 연찬회도 하고 집중적으로 반성과 ...

    한국경제 | 2021.05.04 08:37 | 조준혁/최혁

  • thumbnail
    조응천 "민주당 문제, 무능 아니라 위선과 내로남불"

    ... 대하여'라는 제하의 글을 통해 "국민들께서 언제부턴가 우리가 크게 유능하지 않았고 도덕적인 척 하지만 위선적이라는 것을 알고 계셨던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의원은 "최근 일부 권리당원들이 탈당을 권유하는 문자를 꽤 많이 보냈다"면서 "몇몇 당 의원들은 선출직이라면 당원들의 문자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고 또 다른 의원들은 ‘권장해야 할 행동’이라고 했다"고 운을 ...

    한국경제 | 2021.05.01 17:08 | 이미나

  • thumbnail
    NST, 임혜숙 과기부 장관 후보자 '부정 취업' 의혹에 '부실 해명' 논란까지

    ... 사안"이라며 "채용 절차에 참여한 실무자들을 대상으로 감사원 조사가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고 강조했다. 임 후보자는 NST가 지난해 11월 이사장 공모에 나섰을 당시 민주당 당원 소속으로 응모 자격이 없었다. 하지만 임 후보자는 채용 절차를 거치는 과정 내내 당원 자격을 유지하다가, 문재인 대통령 임명직전에 탈당했다. 정치권에서는 NST가 임 후보자를 감싸기 위해 무리한 거짓 해명을 하고 있다며 지적하기도 했다. 이동훈 기자

    한국경제 | 2021.04.30 17:05 | 이동훈

  • thumbnail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후보자, 부정 취업 의혹 제기

    ... NTS 이사장 응모 자격상 '정당에 소속하지 않은 사람'이라는 규정을 깨고 '더불어민주당' 당원 신분임에도 이사장에 지원해 선임됐다. 박 의원이 임 후보자로부터 제출 받은 '민주당 입당 및 탈당 일자가 언제인가'라는 서면질의에 임 후보자측은 '2019년 1월 7일 입당, 2021년 1월 11일 탈당'이라고 답변서를 제출했다. 임 후보자의 답변에 따르면 민주당 탈당일은 이사장 접수 마감시한인 지난해 11월 ...

    한국경제 | 2021.04.30 08:27 | 이동훈

  • thumbnail
    '이스타 부정채용 의혹' 이상직 의원…서울남부지검 수사 맡아

    ... 이 의원 딸은 자신이 탈 포르쉐 기종을 직접 고른 것으로 알려졌다. 딸의 포르쉐 사용에 대해서는 "안전을 위해서였다"는 황당한 답변을 내놓았다. 이 의원은 이스타항공 대량해고 사태의 책임자로 지목되자 지난해 9월 민주당을 탈당했다. 한편, 시민단체 사법시험준비생모임은 해당 의혹 제기 이후 이 의원과 최종구 전 이스타항공 대표 등을 수뢰 후 부정처사 및 배임수재 등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최 전 대표는 직원 임금 체불과 횡령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 ...

    한국경제 | 2021.04.29 23:18 | 김정호

  • thumbnail
    "발끝의 때만도 못한 인간" 조응천 받은 문자폭탄 내용 보니

    ... 어떻게 볼 것인가에 관해 얘기를 나누던 중 이같이 밝혔다. 조 의원이 공개한 그간 받은 문자폭탄 내용 중 일부는 ‘당신이 쓰레기라는 것을 알리고 싶었다면 성공입니다, 축하합니다’, ‘그쪽 일당들하고 다 같이 탈당하고 더민주 이름 더럽히지 말아라’, ‘기를 쓰고 뛰어가 봐야 그 발끝의 때도 못 미치는 인간이라는 걸 오지게 인정하는 것. 응, 네 얘기야’ 등이다. 앞서 조 의원이 ‘문자 행동을 하면 할수록, ...

    한국경제 | 2021.04.29 16:16 | 이미나

  • thumbnail
    "민주당 돌아올 것" 약속 못 지킨 이상직 '횡령·배임 혐의' 구속 [종합]

    ... 이 의원 딸은 자신이 탈 포르쉐 기종을 직접 고른 것으로 알려졌다. 딸의 포르쉐 사용에 대해서는 "안전을 위해서였다"는 황당한 답변을 내놓았다. 이 의원은 이스타항공 대량해고 사태의 책임자로 지목되자 지난해 9월 민주당을 탈당했다. "의혹을 소명하고 민주당으로 돌아오겠다"던 탈당 당시의 약속은 지키지 못하게 됐다. 21대 국회에서 현역 의원이 구속된 사례는 정정순 민주당 의원에 이어 두번째다. 민주노총전북본부, 전북민중행동, 정의당 ...

    한국경제 | 2021.04.28 10:30 | 이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