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2,9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잭 웰치 등이 투자 파트너…韓 합작사 물색 중"

    ... 투자로 CD&R은 투자 원금의 4.7배인 20억달러의 수익을 거뒀다. 아로라 형제는 B&M의 최대주주로 남아 경영을 이어가고 있다. 노박 사장은 “B&M 투자가 성공할 수 있었던 것은 테리 리히 전 테스코그룹 회장, 빈디 방가 전 유니레버 사장 등 CD&R의 ‘오퍼레이션 파트너’들이 이사회에 참여해 경영을 지원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오퍼레이션 파트너는 사모펀드 운용사에 소속돼 피인수기업의 가치를 ...

    한국경제 | 2019.09.15 17:48 | 유창재

  • thumbnail
    Premium 남프랑스의 태양과 피레네산맥이 빚은 루시용 '신의 물방울'

    ... 하는 주정강화 와인이다. 명산지로는 리브잘트(Rivasaltes), 바뉠스(Banyuls), 모리(Maury) 등이 꼽힌다. 방식에 따라 투명한 유리 항아리에 담아 뜨거운 태양 아래에 줄지어 놓고 산화시켜 완성하는 경우도 있다. 몽테스코(Montescot)에 자리한 샤토 드 루(Chateau de l’Ou)에서 그 광경을 직접 마주하고는 입이 떡 벌어졌다. 가끔 ‘와인을 만드는 것이 연금술이 아닐까’ 싶을 때가 있는데 바로 그런 ...

    모바일한경 | 2019.09.09 09:58 | 모바일한경 에디터

  • thumbnail
    남프랑스의 태양과 피레네산맥이 빚은 루시용 '신의 물방울'

    ... 하는 주정강화 와인이다. 명산지로는 리브잘트(Rivasaltes), 바뉠스(Banyuls), 모리(Maury) 등이 꼽힌다. 방식에 따라 투명한 유리 항아리에 담아 뜨거운 태양 아래에 줄지어 놓고 산화시켜 완성하는 경우도 있다. 몽테스코(Montescot)에 자리한 샤토 드 루(Chateau de l’Ou)에서 그 광경을 직접 마주하고는 입이 떡 벌어졌다. 가끔 ‘와인을 만드는 것이 연금술이 아닐까’ 싶을 때가 있는데 바로 그런 ...

    한국경제 | 2019.09.08 15:04

  • thumbnail
    '알로에주스 글로벌 1위' 오케이에프…年 20% 고성장 비결

    ... 말했다. 3박자가 맞아떨어지자 즉각 반응이 왔다. 해외 각지의 주문을 받느라 인력이 달릴 정도였다. 특히 미국에서 탄산음료가 몸에 좋지 않다는 보도가 잇따르자 소비자들은 대안 음료로 알로에주스를 찾기 시작했다. 월마트 코스트코 테스코 카르푸 등 글로벌 유통체인이 앞다퉈 매대를 내줬다. 국내 식품업체로선 처음이다. 현재 미국 시장 점유율은 65%에 달한다. 이 회장은 “미국과 유럽에서의 성공을 발판으로 러시아, 독립국가연합(CIS), 중남미, 중동, ...

    한국경제 | 2019.09.05 17:29 | 심성미

  • thumbnail
    英정부, '노 딜' 갈등속 대대적 브렉시트 대비 홍보전

    ... 캠페인의 취지를 설명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번 캠페인은 영국 정부가 진행하는 사상 최대의 공익 캠페인이다. 총리실은 앞서 이 캠페인에 국가 예산 1억 파운드(약 1천476억원)를 투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아마존, 테스코 등 주요 기업의 연간 총광고비보다 많은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정부가 설정한 브렉시트 시한까지 채 2개월이 안되는 기간에 이렇게 막대한 자금이 집행되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영국이 막대한 ...

    한국경제 | 2019.09.02 10:30 | YONHAP

  • thumbnail
    [강경민의 지금 유럽은] 33도 기록적 폭염(?)에 시달리는 영국

    ... 관계자들의 공통된 설명이다. 오죽했으면 직장인들이 더위를 피하기 위해 사무실에서 빠져나와 자가용에서 에어컨을 켠 채 휴식을 취할 정도다. 분수대나 공원 및 호수엔 오후 늦게까지 무더위를 피하기 위해 피서를 나온 현지인들로 북적인다. 테스코와 세인스버리 등 에어컨 시설이 잘 갖춰진 대형 유통업체 매장도 사람들로 북적인다. 지하철과 버스 등 공공 운송수단도 마찬가지다. 우선 런던의 상징인 빨간색 2층 버스에는 에어컨이 없다. 런던 곳곳을 잇는 15개의 지하철 노선 중 에어컨 ...

    한국경제 | 2019.08.28 09:40 | 강경민

  • 대응책 짜내는 유통업체들…기존 점포 물류창고를 온라인 거점으로 활용

    ... 업체에 밀린 탓이다. 이들과 싸우기 위해 홈플러스가 짜낸 대응책은 ‘온라인 배송능력 강화’다. 비용이 많이 드는 온라인 물류센터를 새로 짓는 대신 기존 점포의 물류창고를 활용하기로 했다. 홈플러스의 전신인 삼성테스코가 1990년대 점포를 새로 지으면서 영국의 테스코처럼 건물 후면을 넓게 설계한 게 도움이 됐다. 물류차량이 쉽게 드나들 수 있는 구조다. 홈플러스는 매장 지하 1층을 온라인 물류센터로 활용하는 ‘풀필먼트센터(FC)’를 ...

    한국경제 | 2019.08.19 17:22 | 박종필

  • 브렉시트 우려 커지자…영국만의 '펍 문화'도 흔들

    ... 펍은 단순한 음주 공간을 넘어 이른바 동네 사랑방 같은 곳이다. 펍이라는 이름도 ‘공공의 집(public house)’이란 말에서 유래했다. 노딜 브렉시트 걱정이 커지면서 현지인들이 펍에서 맥주를 마시는 대신 테스코와 세인스버리 등 대형마트에서 맥주를 사 집에서 마시는 쪽으로 바뀌고 있다. 통상 런던 펍의 맥주 한 잔(500mL 기준) 가격은 5파운드(약 7300원) 안팎이다. 반면 대형마트에선 500mL 맥주를 1파운드 안팎에 구입할 수 있다. ...

    한국경제 | 2019.08.11 17:25 | 강경민

  • thumbnail
    英 최대 슈퍼마켓 체인 테스코 4천500명 감원하기로

    영국 최대 슈퍼마켓 체인인 테스코가 비용 절감을 위해 4천500명을 감원한다. 테스코는 그룹이 점점 더 치열한 경쟁 환경에 직면하고 있다면서 도심과 기차역에 있는 중형 슈퍼마켓인 '테스코 메트로' 153곳에서 총 4천500명을 줄이기로 했다고 BBC 등 영국 언론이 5일 전했다. 테스코 메트로는 당초 매주 대규모로 장을 보는 소비자들을 타깃으로 설정했지만, 하루하루 소량의 물품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많아져 전체적인 구조조정이 필요하다고 테스코는 ...

    한국경제 | 2019.08.06 01:16 | YONHAP

  • thumbnail
    英 유료화 이후 일회용 비닐봉지 사용량 90% 감소

    ... 140원으로 인상 검토…플라스틱 빨대 등도 금지 예정 영국 정부가 환경 오염 방지를 위해 도입한 일회용 비닐봉지 유료화 정책이 큰 효과를 보고 있다. 1일(현지시간) 일간 가디언, 공영 BBC 방송 등에 따르면 올해 3월까지 1년간 테스코, 웨이트로즈, 마크스 앤 스펜서 등 7개 대형 유통업체에서 판매된 일회용 비닐봉지는 5억4천900만장으로 전년 동기(10억장) 대비 절반 가까이 줄었다. 2015년 10월 일회용 비닐봉지 유로화 정책 도입 당시와 비교하면 사용량은 무려 90% ...

    한국경제 | 2019.08.01 17:1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