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2,9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와인 애호가' 신동빈 회장이 '픽'한 와인은? '트리벤토' [박동휘의 가성비 와인]

    ... 롯데칠성음료, 대홍기획(롯데 계열 광고대행사) 등이 머리를 맞댔다. 우선 1년에 2만5000병 가량 수입하던 물량을 30만병으로 늘리기로 하고, 가격을 파격적으로 낮췄다. 매장별로 가격차가 없도록 한 병당 1만900원에 수입했다. 테스코 등 런던의 주요 매장에서 팔리는 가격이 7유로(18일 환율 기준 약 9400원)라는 점을 감안하면 가격차가 거의 없는 셈이다. 신 회장이 트리벤토를 추천한 또 다른 이유는 이미 ‘검증된 맛’이란 점에서다. ...

    한국경제 | 2021.02.18 06:17 | 박동휘

  • thumbnail
    [천자 칼럼] 노가리와 총알오징어

    ... 처벌하지 않는다’는 단서조항 탓에 구멍이 숭숭 뚫렸다. 알도 낳지 않은 새끼를 마구 잡으니 씨가 마를 수밖에 없다. 외국에서는 해양관리협회(MSC) 기준을 적용해 어업과 유통 과정을 관리한다. 미국 월마트와 영국 테스코, 프랑스 카르푸, 일본 이온 등 대형 유통기업들이 이를 적용하고 있다. 국내 유통업계도 이달 들어 총알오징어 등 새끼 생선 판매를 중단하기 시작했다. ‘제2 노가리’ 사태를 막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졌기 때문이다. ...

    한국경제 | 2021.02.04 17:52 | 고두현

  • thumbnail
    '게임스톱' 광풍 피하려면…"이것 담아라" 모건스탠리 조언

    ... 것으로 예상되는 종목들이다. 프랑스 기업 중에는 자산운용사 아문디(AMUN), 철강 기업 아르셀로미탈(MT), 음식료 기업 소덱소(SW)가 이름을 올렸다. 모건스탠리는 이밖에도 영국 민영방송 ITV(ITV), 식료품 체인 테스코(TSCO), 통신사 보다폰(VOD), 브리티시 아메리칸 토바코(BTI), 스위스계 은행인 스벤스카 한델스방켄(SHBA)을 추천했다. 모건스탠리는 “올해 세계 시장은 성장하고 인플레이션율도 높아질 것”이라며 “이런 ...

    한국경제 | 2021.02.03 15:10 | 최예린

  • UN인권보호지침 준수 평가서 삼성전자 199개사 중 50위

    ... ├────┼─────────────┼──────┤ │ 6│에릭슨 │ 22.0│ ├────┼─────────────┼──────┤ │ 7│하이네켄 │ 21.5│ ├────┼─────────────┼──────┤ │ 8│테스코 │ 21.5│ ├────┼─────────────┼──────┤ │ 9│브리티시페트롤리엄 │ 21.5│ ├────┼─────────────┼──────┤ │ 10│ 마크스 앤드 스펜서 │ 20.5│ ├────┼─...

    한국경제 | 2021.01.17 06:31 | YONHAP

  • thumbnail
    '영국인듯 영국 아닌' 북아일랜드, 브렉시트후 식료품 부족 현상

    ... 식료품 부족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지난해 말 전환기간 종료로 실질적인 브렉시트(Brexit)가 단행되면서, 영국 본토에서 북아일랜드로의 식료품 공급에 일부 차질이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테스코와 세인스버리, 아스다, 마크스 앤드 스펜서(M&S) 등 영국 대형 유통업체 대표들은 마이클 고브 국무조정실장에게 서한을 보냈다. 이들은 전환기간 종료 후 북아일랜드 식료품 공급에 문제가 발생하고 있으며, 정부의 긴급한 개입이 ...

    한국경제 | 2021.01.14 06:30 | YONHAP

  • thumbnail
    스타필드 이어 스타벅스까지…유통기업 발목 잡는 '정치 규제'

    ... 인한 혜택이 보편적이거나 사회적 약자를 실질적으로 보호한다는 효과가 증명돼야 한다. 요즘 ‘시대착오적 규제’라고 지탄받는 유통산업발전법만 해도 1997년 제정 당시엔 나름의 명분이 있었다. 월마트, 테스코 등 글로벌 유통업체가 물밀듯이 밀려들면서 소상공인들의 위기감이 최고조에 달하던 때였기 때문이다. 20여 년이 지난 지금은 어떨까. 최근 여당은 대형마트에 이어 복합쇼핑몰의 영업시간도 제한하겠다며 법안을 내놨다. 주변 상인들을 보호하겠다는 ...

    한국경제 | 2021.01.12 16:53 | 박동휘

  • thumbnail
    '스타벅스법'까지…유통 대기업 잡는 '정치 규제' 무한 확장 [박동휘의 컨슈머 리포트]

    ... 물건을 살 권리를 보장한다. 사회적 약자에 대한 보호 효과도 규제의 목표다. 유효 기한이 지났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유통산업발전법만 해도 1997년 처음 제정됐을 때엔 전통 시장을 보호한다는 나름의 명분을 갖고 있었다. 월마트, 테스코 등 글로벌 유통업체가 물밀듯이 밀려오면서 외환위기까지 겪고 있던 소상공인들은 초토화 위기에 놓였었다. 이런 관점에서 봤을 때, 최근 여당이 쏟아내고 있는 유통 대기업과 관련한 각종 법안들은 규제의 정당성을 추구하는지조차 의문스럽다. ...

    한국경제 | 2021.01.12 15:35 | 박동휘

  • thumbnail
    테스코·피자헛, 영국서 최저임금법 위반

    139개 최저임금 위반 업체 발표…테스코 "기술적 문제" 해명 대형 유통업체인 테스코와 피자 프랜차이즈 피자헛이 영국 근로자들에게 최저기준에 못 미치는 임금을 지급했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CNN 방송이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정부는 이날 테스코, 피자헛 등 139개 법인이 2016년부터 2018년 사이 총 670만 파운드(약 99억7천만원)의 임금을 직원에게 지급하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영국의 25세 이상 노동자 최저임금은 시급 8.72파운드(약 ...

    한국경제 | 2021.01.01 12:49 | YONHAP

  • thumbnail
    '돈 잘벌면서 무슨'…영국 유통업체, 여론 압박에 세제혜택 포기

    정부, 코로나 이유로 사업세 경감…오히려 매출·이익 늘어나 영국 대형 유통업체인 테스코와 세인스버리, 모리슨 등이 정치권과 여론의 압박에 14억 파운드(약 2조원) 규모의 세제 혜택을 포기하기로 했다. 앞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자 영국 정부는 모든 소매업체에 2020/2021 회계연도 사업세 경감 혜택을 주기로 했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인한 봉쇄조치 등에도 불구하고 필수업소인 대형마트는 문을 열면서 오히려 매출이나 ...

    한국경제 | 2020.12.03 21:34 | YONHAP

  • thumbnail
    존리 구글코리아 사장, 한국 떠난다…아시아 총괄로 `영전`

    ... 밝혀 불공정 행위라는 비난에 휩싸였다. 국정감사 자리에는 임재현 구글코리아 전무가 대신했다. 한국계 미국인인 존 리 사장은 칼턴 칼리지에서 컴퓨터 공학 학사 학위를 받고 하버드대에서 경영전문대학원(MBA)을 졸업했다. 1994∼2004년에는 미국 가정용품업체 클로락스에서 일했고, 2010년 옥시 대표에서 물러난 이후에는 테스코 중국·말레이시아에서 일했다. 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0.11.25 09: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