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2,9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존 리 구글코리아 사장, 한국 떠난다…아태 세일즈 총괄로

    ... 했다. 검찰은 리 대표를 "가습기살균제 참사의 뿌리이자 근원" 중 한 명으로 지목하며 징역 10년을 구형했으나, 재판부는 범죄가 증명되지 않는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한국계 미국인인 그는 칼턴 칼리지에서 컴퓨터 공학 학사 학위를 받고 하버드대에서 경영전문대학원(MBA)을 졸업했다. 1994∼2004년에는 미국 가정용품업체 클로락스(Clorox)에서 일했고, 2010년 옥시 대표에서 물러난 이후에는 테스코 중국·말레이시아에서 일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1.24 17:26 | YONHAP

  • thumbnail
    일본 유통서 고전하던 월마트…세이유 슈퍼 경영권 매각

    ... 매각을 할 때 검토한 가격인 3천억∼5천억엔에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다. KKR와 라쿠텐은 세이유의 디지털 영업을 강화하고 기업공개(IPO)도 예정대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매각으로 월마트는 프랑스 카르푸와 영국 테스코에 이어 일본 시장 공략에 실패한 또 하나의 외국 유통업체가 됐다. 로이터 통신은 그동안 일본 시장 문을 두드려온 외국 유통업체들이 치열한 경쟁을 견뎌내지 못했다고 전했다. 월마트는 2002년 세이유의 지분을 처음 6% 사들인 ...

    한국경제 | 2020.11.16 15:33 | YONHAP

  • thumbnail
    월마트, 대형마트 세이유 매각…日서 철수

    ... 소비자들의 구매력을 높이 평가하며 일본 유통시장의 고성장을 기대했다. 하지만 월마트는 가격인하 경쟁이 치열한 일본 유통업계에서 의미있는 수익을 창출하는 데에는 실패했다. 월마트뿐 아니라 2005년에는 프랑스 까르푸, 2013년에는 영국 테스코 등 외국기업들이 줄줄이 일본 유통시장을 떠났다.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월마트는 지난 2018년에도 세이유 매각에 나섰으나 ‘임자’를 찾지는 못했다. 그당시 월마트는 세이유 매각가로 3000억~5000억엔을 ...

    한국경제 | 2020.11.16 10:01 | 이고운

  • thumbnail
    전세계 울린 `매운맛`…농심, 올해 `역대급 매출` 전망

    ... 확산으로 간편식 수요와 맞물려 라면 소비가 급증한 것. 이에 농심은 미국과 중국 현지 생산라인을 총 가동하고 수출 물량을 늘리면서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처했다. 유럽시장에선 영국, 독일 등에서 큰 성장을 거뒀다. 농심은 영국의 테스코, 모리슨, 아스다, 독일의 레베, 에 데카 등 메이저 유통 업체를 중심으로 꾸준히 영업망을 구축해 코로나19 발생 이후 현지 수요를 적극 흡수했다. 이 결과 올해 유럽 수출액은 전년 대비 30% 증가할 전망이다. 가장 두드러진 ...

    한국경제TV | 2020.11.04 16:28

  • thumbnail
    농심, 세계 5위 라면기업 인정…해외매출 1.1조 '신기록'

    ... 차지하게 됐다. 농심 현지 대형 마트인 월마트와 코스트코에서 올해 각각 47%, 37% 매출 신장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미국에서 신라면 매출이 26% 뛴 1억2000만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럽 시장에서는 영국 테스코·모리슨·아스다, 독일 레베·에데카 등 주요 유통업체를 중심으로 영업망을 구축해 수출액이 30%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농심은 "신라면은 해외 사업의 핵심"이라며 "올해 ...

    한국경제 | 2020.11.04 12:10 | 오정민

  • thumbnail
    신라면·짜파구리 덕에…농심 올해 해외매출 1.1조 역대 최대

    ... 적극적으로 공략한 덕분에 올해는 작년보다 약 28% 증가한 3억2천600만달러(약 3천694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신라면은 올해 미국에서만 1억2천만달러(약 1천359억원)의 매출이 예상된다. 유럽 시장에서는 영국 테스코·모리슨·아스다, 독일 레베·에데카 등 주요 유통업체를 중심으로 영업망을 구축했다. 농심은 이를 통해 올해 유럽 수출액이 작년 대비 30%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농심은 "해외 사업의 핵심은 신라면"이라며 신라면의 해외 매출이 ...

    한국경제 | 2020.11.04 10:31 | YONHAP

  • thumbnail
    "꼼짝 못 할라"…영국 재봉쇄 앞두고 사재기 줄이어

    ... 판매하는 일부 소매점 등은 계속 영업할 수 있다. 앞서 영국은 지난 3월 코로나19 첫 번째 확산 당시 전국적 봉쇄조치를 도입한 바 있다. 이후 대형마트 등에서 화장지와 빵, 채소, 고기, 밀가루 등의 사재기가 발생했다. 당시 테스코와 모리슨 등 대형마트에서는 특정품목의 1인당 판매 개수를 제한하기도 했다. 유통업체들은 여전히 물품이 충분한 만큼 소비자들이 평소와 같이 행동할 것을 주문했다. 대형마트 리들은 웹사이트에 "우리 점포는 매일 물건을 채우고 ...

    한국경제 | 2020.11.04 08:06 | 신현아

  • thumbnail
    영국 일부서 코로나19 제2 봉쇄조치 앞두고 다시 사재기

    ... 지역에서는 코스트코 밖에 긴 줄이 늘어서기도 했다. 앞서 영국은 지난 3월 코로나19 첫 번째 확산 당시 전국적 봉쇄조치를 도입했고, 이후 대형마트 등에서 화장지와 빵, 채소, 고기, 밀가루 등의 사재기가 발생했다. 이에 테스코와 모리슨 등 대형마트에서는 특정품목의 1인당 판매 개수를 제한했다. 유통업체들은 여전히 물품이 충분한 만큼 소비자들이 평소와 같이 행동할 것을 주문했다. 대형마트 리들은 웹사이트에 "우리 점포는 매일 물건을 채우고 있다"면서 "당신이 ...

    한국경제 | 2020.11.04 06:11 | YONHAP

  • [한경 CFO Insight] 내부에서 CFO 찾는 美 기업들

    ... 3M은 지난 7월 GE헬스케어의 CFO인 모니시 패탈로왈라를 스카웃해 CFO로 임명했다. 패탈로왈라는 1994년 GE그룹에 입사해 여러 계열사의 재무 수장을 맡아 이익을 확대시켜 검증된 전문가로 평가받는다. 영국의 유통기업 테스코도 최근 식품기업 테이트&라일 CFO출신 임란 나와즈를 CFO로 선임한다고 발표했다. 그는 몬델레스 인터내셔널과 크래프트 등 식료품 기업의 재무를 담당한 전문가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0.22 05:30 | 이현일

  • 유통산업발전법?…유통산업족쇄법!

    ... 없기 때문에 쿠팡 등과 비교해 경쟁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홈플러스는 다른 대형마트와 달리 물류 차량이 쉽게 드나들 수 있는 구조를 갖추고 있어 일찍부터 일부 매장의 물류센터 전환을 추진해왔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테스코가 2차대전 때 생긴 기업이라 한국에 들어올 때부터 비상시에 차량이 쉽게 드나들 수 있도록 점포를 설계했다”며 “일부만 물류매장으로 전환해도 물류 경쟁력이 생겨 생존에 도움이 될 텐데 안타깝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0.10.11 16:47 | 박동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