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1781-131790 / 133,0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주헌, 시즌 상금 2위 .. 일본 PGA 투어

    일본에 귀화한 김주헌(일본명 가네코 요시노리)이 올시즌 일본PGA투어에서 상금랭킹 2위에 올랐다. 김주헌은 8일 마감한 시즌 상금순위에서 1억1,769만엔(약 8억6,620만원)을 획득하며 최근 100승을 돌파한 오자키 "점보"마사시(2억964만엔)에 이어 2위에 랭크됐다. 3위는 8,934만엔을 벌어들인 브라이언 왓츠(미국)가 차지했고 호소가와 가즈히코와 마루야마 시게키(이상 일본)가 7,951만엔과 7,596만엔으로 각각 4,5위에 ...

    한국경제 | 1996.12.09 00:00

  • 박세리, 올 최우수/신인왕 동시 석권 .. KLPGA 선정

    ... 최우수골퍼와 최우수 신인으로 선정했다. 지난 90년 이 상이 도입된 이후 신인이 최우수 골퍼상까지 휩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 동기생 박세리와 올시즌 그린을 뜨겁게 했던 김미현(19.프로메이트)은 우수선수상을 탔으며 일본투어에서 1~2승을 거둔 구옥희와 이영미, 원재숙, 신소라는 공로상수상자로 뽑혔다. 한편 KLPGA는 오는 20일 올림픽파크텔에서 시상식을 겸한 정기총회를 여는데 수상자들에게는 순금 5돈쭝짜리 골든볼이 새겨진 트로피가 수여된다. ...

    한국경제 | 1996.12.09 00:00

  • 토머스 비욘, 올 유러피언 투어 '신인왕'에 선정

    토머스 비욘이 덴마크 출신으로는 최초로 96 유러피언 골프투어 "신인왕"으로 뽑혔다. 비욘은 금년 9월의 로크로몽드 월드초청경기에서 우승한 것을 비롯 27개 대회에서 6번이나 톱10에 들었고, 17번 커트오프를 통과했다. 비욘은 이에 힘입어 올시즌 41만1,000달러 (약 3억원)를 획득, 유러피언투어 상금랭킹 10위에 올랐다. 이는 1986년 호세 마리아 올라 사발이래 가장 좋은 성적이다. 비욘은 또 라이더컵 포인트에서도 투어 상금왕 ...

    한국경제 | 1996.12.06 00:00

  • [골프] 데일리/데이비스조, '공동선두' .. 미 JC클래식 1R

    미국 프로골프투어 시즌 마지막 대회인 JC페닉클래식은 남녀 프로골퍼 2명이 짝을 이뤄 벌이는 비공식경기. 출전자의 면면 못지않게 경기방식도 흥미롭다. 1,3라운드는 두 사람의 스코어중 적은 것을 그홀의 스코어로 삼는 베스트볼방식이며 2,4라운드는 두 사람이 번갈아가며 샷을 하는 얼터네이트 방식이다. 5일 미국 플로리다주 이니스브룩리조트의 코퍼헤드코스 (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남녀 최고장타자인 존 데일리-로라 데이비스조가 ...

    한국경제 | 1996.12.06 00:00

  • [골프] 한국 골퍼 8명 26위권에 .. 로열클래식

    리차드 캐플란 (남아공)과 폴 폴리 (호주)가 공동 선두를 이룬 "96 오메가투어 더 로열클래식골프대회에서 한국 골퍼 8명이 상위권에 진입했다. 캐플란은 5일 태국 파타야 부라파GC (파 72)에서 열린 총상금 32만5천달러의 대회 1라운드에서 마지막 4개홀을 모두 버디로 장식하며 17,18번홀을 버디와 이글로 마감한 폴리와 7언더파 65타로 공동 선두가 됐다. 한국의 임진한은 선두와 3타차인 68타로 공동 9위, 올시즌 국내 상금 1위 ...

    한국경제 | 1996.12.06 00:00

  • [골프 라이벌] '엘리트골퍼 보여주겠다' .. 안주환-정준

    ... 골퍼들이 흔히 하는 농담이다. 드라이버샷 잘쳐놓고도 스코어는 더 엉망이 될수 있다는 뜻이다. 아마시절은 안이 훨씬 화려했지만 프로무대는 달랐다. 정은 92프로테스트에서 1위로 합격한후 2년여의 공백 (군복무)을 딛고 94년 투어프로선발전에 나가 1위를 하며 95년 본격 프로생활을 시작한다. 정은 프로첫해 상금랭킹 26위를 기록하더니 지난해에는 신한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을 했다. 본인이나 주위사람이나 전혀 뜻밖의 돌풍이었다. 94년 제대한 안주환은 그러나 ...

    한국경제 | 1996.12.06 00:00

  • [레저/관광] '페루 잉카트레일'..잉카제국이 닦은 문명의 길

    ... 걸어보려면 일단 쿠스코까지 가야한다. 페루의 수도인 리마에서 쿠스코까지는 버스로 42시간이 걸린다. 안데스를 통과해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비행기로는 2시간밖에 걸리지 않는다. 쿠스코의 각 여행사에서 "잉카트레일 3박4일 투어"를 5만원 정도에 취급하고 있다. 잉카트레일은 마추피추를 향하여 한방향으로만 걸을 수 있고 반대방향으로 걷는 것은 금지하고 있다. 페루의 전반적인 정보를 다룬 페루탐험 (http://www. peru-explorer. com/)에 ...

    한국경제 | 1996.12.05 00:00

  • 몽고메리, '올해의 샷' .. 유럽투어 선정

    4년 연속 유럽 상금왕인 콜린 몽고메리 (스코틀랜드)가 유럽투어 "올해의 샷" 수상자로 선정됐다. 몽고메리는 지난 3월 열린 두바이데저트클래식 최종일 18번홀 (547야드, 파5)에서 워터해저드 건너편에 있는 그린까지 2백22야드를 남겨두었을 때 다시 드라이버를 잡아 세컨샷을 시도, 홀컵 약 5m 옆에 공을 붙인뒤 버디를 기록해 1타차로 우승했던 인상적인 플레이가 감안됐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2월 5일자).

    한국경제 | 1996.12.04 00:00

  • 남자-강욱순/여자-강수연, 올 라이터스상 수상자에 선정

    강욱순 (31.안양CC)과 강수연 (22.경희대)이 96 한국골프라이터스상 수상자로 뽑혔다. 신문 방송의 골프전문기자 모임인 한국골프라이터스협회는 올해 남녀 수상자로 오메가투어 상금랭킹 선두를 달리고 있는 남자프로 강욱순과 한국골프 사상 최초로 세계여자아마추어팀선수권대회에서 단체우승을 이끈 아마추어 국가대표 강수연을 선정했다. 또 특별상은 세계여자아마추어팀선수권대회에서 최종일 최종홀 버디로 한국의 우승을 굳힌 한희원에게 돌아갔다. ...

    한국경제 | 1996.12.04 00:00

  • [단신] 신용진, 공동 5위 .. 인도네시아 PGA 챔피언십

    신용진 (32.팬텀)이 96 오메가투어 인도네시아 PGA 챔피언십 골프대회 (총상금 25만달러)에서 공동 5위를 차지했다. 신은 30일 인도네시아 부미서퐁다마이코스 (파72)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에서 1언더파 71타를 기록, 합계 9언더파 279타 (69.68.71.71)로 선두에 5타 뒤져 5위에 만족해야 했다. 재미선수 이준석은 합계 280타로 공동 8위, 박남신과 김종덕은 286타로 공동 31위, 강욱순은 289타로 공동 40위를 ...

    한국경제 | 1996.12.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