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41-50 / 129,5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장마냐 폭염이냐…여름株, 올해는 누가 웃을까

    일본에서 최근 65년 만에 가장 이른 장마가 시작되면서 올여름 국내 장마 시기와 기간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투자자들이 적지 않다. 여름 테마주는 장마나 태풍으로 혜택을 받는 종목과 폭염 수혜주로 운명이 갈리기 때문이다. 17일 증권가에 따르면 올여름 폭염 시 음료·빙과 관련주는 기저효과를 누릴 수 있을 전망이다. 음료·빙과 관련주는 작년 여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직격타를 맞은 데다 역대급 장마로 인해 ...

    한국경제 | 2021.05.17 17:54 | 구은서

  • thumbnail
    로젠택배, 3년 만에 IPO 재시동

    ... 통한 투자 회수 카드를 다시 꺼내든 것으로 보고 있다. 매각과 상장 중 먼저 성사되는 방식을 택할 것이란 관측에 힘이 실린다. 올해 공모주 시장에선 일반 청약 경쟁률이 1000 대 1을 뛰어넘는 기업이 잇따를 정도로 대규모 투자자금이 쏟아지고 있다. 올 상반기 최대어인 SK아이이테크놀로지 일반청약에는 국내 IPO 시장 역사상 가장 많은 80조9017억원이 몰렸다. 양호한 실적이 이어지고 있는 점도 로젠택배 상장 카드를 다시 꺼내는 데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다. 로젠택배의 ...

    한국경제 | 2021.05.17 17:54 | 김진성

  • "잘나가는 에너지株, 업종보단 개별종목 보라"

    ... 고객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에너지 업종은 올해 S&P500 내 최고의 성과를 냈으며 수익률 우위를 계속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올해 업종 전반으로 주가가 40% 뛴 만큼 투자자들은 업종 자체를 매수하기보다는 선택적 투자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닐 메타 골드만삭스 애널리스트는 “글로벌 무역 재개로 인한 실적 개선에만 기대면 성과가 지속될 수 없다”며 “이와 ...

    한국경제 | 2021.05.17 17:51 | 설지연

  • thumbnail
    [단독] 녹색금융서 '원전' 빼는 정부, 세계적 흐름과 거꾸로 간다

    ... 포함됐다. 관심을 모았던 원전은 제외됐다. 정부는 이달 공청회를 열고, 다음달 K택소노미를 확정·발표할 계획이다. K택소노미는 환경적으로 지속가능한 경제활동을 산업별로 정의하고 판별하는 분류체계다. 민·관 투자자금이 친환경 산업으로 유입되는 걸 촉진하기 위한 것이다. 정부는 K택소노미를 근거로 각 기업에 친환경 자산과 투자 비중 등을 공시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기업의 투자 유치와 자금 조달 비용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

    한국경제 | 2021.05.17 17:51 | 이지훈

  • thumbnail
    [단독]SK하이닉스, 키파운드리 인수 추진

    ... 키파운드리는 8인치 웨이퍼 기반 파운드리업체로 1979년 설립된 LG반도체가 모체다. 1999년 현대전자와 합병하면서 하이닉스반도체가 됐고, 2004년 하이닉스의 구조조정 과정에서 비메모리 부문을 분리해 매그나칩반도체로 이름을 바꿔 해외 투자자에 매각됐다. 키파운드리는 이 매그나칩에서 충북 청주에 있는 파운드리 시설만 별도로 떼어내 설립한 회사다. 지난해 3월 사모펀드(PEF) 운용사 알케미스트캐피탈파트너스와 그래비티프라이빗에쿼티가 공통 투자자(GP)로 조성한 펀드(매그너스 ...

    한국경제 | 2021.05.17 17:50 | 차준호/황정수

  • thumbnail
    "해외의 3분의 1 가격, 사두면 돈 된다"…뭉칫돈 몰리는 곳

    ... 있다. 중국 당국이 지난해 상반기 자국 내 오피스 빌딩 건축·투자 규제에 들어간 점도 한국 부동산 시장에 ‘풍선 효과’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부동산 통계회사인 리얼캐피털애널리틱스(RCA)에 따르면 지난해 외국계 투자자들의 한국 오피스 빌딩 투자 규모는 전년 대비 79% 늘어난 3조4000억원에 달했다. 서울 강남권역 오피스 빌딩 가격 상승세가 두드러진다. 지난해 7월 현대해상 강남사옥이 3.3㎡당 3380만원, 올해 3월 동궁리치웰타워가 3633만원, ...

    한국경제 | 2021.05.17 17:50 | 윤아영

  • thumbnail
    '주주환원' 방향 튼 메리츠…'高배당 vs 자사주 소각' 논쟁 불붙였다

    ... 자사주 매입 소각 등 주주가치 제고 방안을 실행하겠다.’ 공시엔 담겨 있지 않았지만 배당성향을 35% 수준에서 대폭 낮추겠다는 발표였다. 배당 축소는 구체적이었고, 자사주 소각 등은 추상적이었다. 17일 장이 열리자 투자자들이 메리츠 3사 주식 투매에 나섰다. 주가는 급락했다. 메리츠의 배당 축소 발표는 ‘배당 확대와 자사주 소각 중 어느 것이 투자자에게 더 이득이냐’는 질문도 동시에 던졌다. 투매에 가까운 거래 공시 후 첫 ...

    한국경제 | 2021.05.17 17:43 | 심성미

  • 갑자기 배당 축소나선 메리츠…메리츠 둘러싼 說說說

    ... 커뮤니케이션' 메리츠금융그룹의 이 같은 결정은 질문을 남긴다. 왜 메리츠는 '가치주'라는 평판을 포기하면서까지 주주환원 정책 방향을 자사주 매입·소각으로 틀었을까. 메리츠 측은 "기관 투자자들의 오랜 요구였다"고 설명했다. 배당은 배당소득세 15.4%을 내야하지만 자사주를 소각하면 그만큼 주가 가치가 올라가지만 세금은 내지 않아도 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메리츠의 이번 공시에는 석연찮은 부분이 많다. 이번 ...

    한국경제 | 2021.05.17 17:40 | 심성미

  • thumbnail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 "암호화폐 과세하고 투자자 보호 못한다? 꿀만 빨겠다는 얘기"

    “정부가 무언가에 세금을 거두면 그에 걸맞은 행정 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국민에 대한 도리입니다. 암호화폐 과세는 하고 투자자 보호는 못한다? 이건 꿀만 빨겠다는 것 아닌가요?”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사진)은 17일 국회에서 기자와 만나 “정부가 암호화폐를 바라보는 시각조차 정립하지 않은 채 무책임한 방치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서울시립대 경영학부 교수와 금융연구원장을 지낸 윤 의원은 야권의 &...

    한국경제 | 2021.05.17 17:37 | 임현우/좌동욱

  • 하나은행, 英사모펀드 피해자에 원금 50% 선지급

    하나은행이 2018년 판매한 영국 사모펀드 투자자에게 투자 원금의 50%를 선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이 펀드의 환매 중단 사태로 투자자 피해가 커지자 유동성을 공급하려는 취지다. 하나은행은 지난 13일 이사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투자자 보호 방안을 마련해 시행하기로 결정했다고 17일 발표했다. 선지급을 결정한 펀드는 영국 루프탑 펀드(판매액 258억원)와 신재생에너지 펀드(535억원), 부가가치세 펀드(570억원) 등 세 가지다. 원금의 50%를 ...

    한국경제 | 2021.05.17 17:32 | 김대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