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2651-82660 / 85,8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생-글]양당 전당대회로 본 제45대 美 대통령 선거결과 예상(Ⅱ)

    ... 적극적인 M&A 추진이 브렉시트 우려를 해소시키고 있다. 이로 인해 파운드화 가치는 1.28달러에서 1.32달러대로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며, 파운드화 등 글로벌 자금이 신흥국으로 유입되고 있다.Q > 美 45대 대통령 후보 정책 공약트럼프는 기업가 출신답게 과감한 감면 공약을 펼치고 있으며, 힐러리는 법인세율을 현 체제대로 유지하는 공약을 주장하며 트럼프와 대조를 보이고 있다. 트럼프는 최대 38%인 법인세를 15%까지 대폭 낮출 것을 주장하고 있으며, 힐러리는 국적...

    한국경제TV | 2016.07.19 06:36

  • [美공화 전대] 트럼프 반란세력 진압…한때 '아수라장'

    트럼프 반대파 룰변경 시도 실패 "투표 원한다" 연호…일부 항의 퇴장 WP "전대 통한 당 통합 목표 공화당 깊은 분열 드러내" 도널드 트럼프를 대통령 후보로 선출하기 위한 미국 공화당 전당대회가 예상대로 지지파와 반대파가 '충돌'로 18일(현지시간) 막을 올렸다.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농구경기장 '퀴큰론스 아레나'에서 이날 낮 나흘간의 일정으로 시작된 전대는 비교적 ...

    연합뉴스 | 2016.07.19 06:07

  • [美공화 전대] 트럼프 부인 멜라니아 "남편, 말투 바꿀 것"

    전당대회 지지연설 출격 앞서 CNN 인터뷰서 밝혀 미국 공화당의 사실상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의 부인 멜라니아가 18일(현지시간) 남편이 앞으로 '말투'(tone)를 바꿀 것이라고 자신했다. 인종·종교·여성차별 등 트럼프의 각종 분열적 발언의 그의 발목을 잡는다는 세간의 비판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멜라니아는 이날 오하이오 주(州) 클리블랜드의 '퀴큰론스 아레나'에서 개막된 공화당 전당대회 ...

    연합뉴스 | 2016.07.19 04:56

  • 트럼프 캠프 좌장 세션스, 한미FTA에 "실수였다" 또 비판

    미국 공화당에서 '도널드 트럼프 캠프의 좌장'으로도 여겨지는 제프 세션스(공화·앨라배마) 상원의원이 또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공격했다. 세션스 의원은 18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MSNBC에 출연해 한미FTA를 "실수였다"고 주장하며 공화당의 사실상 대선후보 트럼프가 내세우고 있는 '무역협정 재협상'론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자신이 "가장 마지막으로 이뤄진 대형 FTA였던 ...

    연합뉴스 | 2016.07.19 01:04

  • [美공화 전대] 트럼프, 관례 깨고 전당대회 첫날부터 출격

    부인 멜라니아 연설때 참석…무대 올라 직접 연설할듯 미국 공화당의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그동안의 관례를 깨고 공화당 전당대회에 첫날부터 출격한다. 공식 일정상 트럼프는 18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오하이오 주(州) 클리블랜드 '퀴큰론스 아레나'에서 열리는 전당대회의 마지막 날인 21일에 참석해 대선후보 수락 연설을 하는 것으로 돼 있다. 하지만 트럼프는 자신의 부인인 멜라니아가 찬조연설을 하는 18일 밤에도 기꺼이 ...

    연합뉴스 | 2016.07.19 00:09

  • thumbnail
    긴장감 도는 '공화 전대'…기대에 찬 건 트럼프 진영뿐

    ... 둘러봤다. 한때 석유와 제철산업으로 흥했다가 쇠퇴기와 정체기를 거쳐 이젠 의료와 정보기술(IT)산업에서 활로를 찾고 있는 모습이 역력했다. 8년 야당 시절을 겪고 당의 대선주자 자리까지 ‘아웃사이더’인 도널드 트럼프에게 뺏긴 공화당이 클리블랜드를 전당대회장으로 선택한 속내를 알 것 같았다. 과거의 영광을 되찾아보겠다는 의지와 이미지는 클리블랜드나 공화당이나 매한가지로 다가왔다. 이날 전당대회장을 둘러싼 현지 분위기만큼은 영 달랐다. 한편에서는 반(反)트럼프 ...

    한국경제 | 2016.07.18 17:55 | 클리블랜드=박수진

  • 미국 공화당 전당대회 18일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개막 … 트럼프 대선후보 공식 선출

    도널드 트럼프를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로 공식 선출하는 전당대회가 18일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개막한다. 공화당은 전당대회를 계기로 당 통합을 이뤄내고, 트럼프를 앞세워 8년간 빼앗겼던 정권을 탈환한다는 전략이다. 하지만 트럼프를 둘러싼 찬반 시위대의 충돌 가능성이 있고, 미국 안팎의 잇따른 테러와 경찰 저격사건으로 치안에 초비상이 걸려 전대 자체가 무사히 치러질지 우려스러운 상황이다. 공화당은 이날 오후 1시 메인 행사장인 농구경기장 '퀴큰론스 ...

    한국경제 | 2016.07.18 13:33

  • [증시라인11] 美 대선판도 `안갯속`, 글로벌 경제 영향은?

    ... 작용- 공화당 `Strong America` & `Strong Dollar`→ 전통적으로 기업인, 금융인 등 부자들이 지지- 민주당 `Warm Democracy & Market`→ 유색인종 등 중산층 이하 계층 핵심 지지- 힐러리와 트럼프, 중산층 복원공약 공통점- 힐러리, 부유세 도입 통해 중산층 복원 공약- 트럼프, 부유세 도입 및 감세 통한 고용창출 주장- 미국 대선, 무역정책 · 환율 · 증시에 파장 전망- 힐러리 경제 공약, 더 예측 가능하고 안정적- 공화당 ...

    한국경제TV | 2016.07.18 13:22

  • 트럼프 대선후보 선출 美공화 全大 오늘 개막…치안 '초비상'

    反·親트럼프 시위·총기허용속 18∼21일 클리블랜드서…'전대구역' 철조망 경계 거물들 불참에 '가족잔치' 우려, 공화 '보호무역' 앞세운 고립주의 정강 채택 억만장자 부동산재벌인 '아웃사이더' 도널드 트럼프를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로 공식 선출하는 전당대회가 18일(현지시간) 오하이오 주 클리블랜드에서 개막한다. 경선 과정에서 두 쪽이 난 공화당은 ...

    연합뉴스 | 2016.07.18 13:14

  • 힐러리, 트럼프에 '불안한' 지지율 우위…4∼7%포인트 앞서

    자유당 등 제3당 후보 젊은 층 지지 바탕 선전 미국 민주당의 사실상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공화당의 대선주자 도널드 트럼프에 불안한 지지율 우위를 유지하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최근 3개의 여론조사에서 클린턴 지지율은 트럼프에 4∼7%포인트 차이로 앞섰다. ABC뉴스와 워싱턴포스트(WP)의 공동 여론조사에서 클린턴의 지지율은 47%로 트럼프(43%)보다 4%포인트 높았다. 지난달 ...

    연합뉴스 | 2016.07.18 10: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