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2701-82710 / 85,1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국인 10명 중 7명 "트럼프 비호감"

    미국 성인 10명 중 7명은 공화당 대선 경선 선두주자인 도널드 트럼프에 비호감을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AP통신과 여론조사기관 GfK가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4일까지 미국 성인 1076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7일(현지시간) 공개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9%가 트럼프에 대해 '매우 비호감'(56%)이거나 '다소 비호감'(13%)이라고 여기고 있다고 답했다. 공화당 경쟁 후보인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과 민주당 ...

    한국경제 | 2016.04.08 09:01

  • "미국인 10명중 7명 트럼프 싫어해"…인종·성·정치성향 불문

    비호감도 갈수록 상승…유권자 63% "절대 트럼프 안 뽑을 것" 미국 성인 10명 중 7명은 공화당 대선 경선 선두주자인 도널드 트럼프에 비호감을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트럼프를 향한 비호감은 모든 성별과 연령대, 인종, 정치성향을 불문하고 공통적으로 나타났다. AP통신과 여론조사기관 GfK가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4일까지 미국 성인 1천76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7일(현지시간) 공개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

    연합뉴스 | 2016.04.08 08:48

  • 옐런 연준의장 "美경제 거품없다" …점진적 금리인상방침 재확인

    ...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금융자산이 과대평가됐다던가 하는 불균형을 찾아볼 수 없다"면서 "미국의 경제가 잘 발전하고 있다"는 견해를 보였다. 이는 미국 공화당 대선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최근 "우리는 경제거품, 금융거품 위에 앉아 있다"며 미국의 경기침체 가능성을 주장하고 있는 데 대한 반박으로 해석된다. 옐런 의장은 "미국 경제는 대단한 진전을 이뤄왔다"며 "고용시장 ...

    연합뉴스 | 2016.04.08 08:12

  • 크루즈 "뭉치면 이긴다"…손 내밀기 주저하는 美공화당 주류

    과거 크루즈의 공격 받은 당지도부 "트럼프 밉지만, 크루즈도 싫어" 지난 5일(현지시간) 미국 위스콘신 주 경선에서 대승을 거둔 공화당 대선 경선 후보인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이 당의 '단합'을 주창하고 나섰다. '반(反) 트럼프' 기치 하에 당내 모든 계파와 그룹이 하나로 뭉쳐야 한다는 게 그의 메시지다. 도널드 트럼프에 대항하는 당 대표주자로서의 입지를 굳히겠다는 계산이 바닥에 깔려 있음은 ...

    연합뉴스 | 2016.04.08 03:33

  • thumbnail
    [취재수첩] 음모론 안 통하는 미국 대선

    며칠 전 워싱턴DC의 한 행사장에서 싱크탱크 관계자들과 대통령 선거 얘기를 나눈 적이 있다. 막말을 쏟아내던 공화당 대선 경선 후보 도널드 트럼프로 자연스레 얘기가 흘러갔다. “펜실베이니아주에서 지난 1월 이후 무당파와 민주당 지지자 12만명이 공화당으로 입당하거나 당적을 옮겼다는 기사가 있던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막말에도 불구하고 트럼프의 인기가 올라가는 현상을 어떻게 설명할 수 있느냐는 질문이었다. 대답이 의외였다. ...

    한국경제 | 2016.04.07 17:41 | 워싱턴=박수진

  • thumbnail
    퇴임 앞둔 오바마의 마지막 승부수 '트럼프 떨어뜨리기'

    퇴임을 앞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마지막 과업이 공화당 대선 경선후보 도널드 트럼프를 낙마시키는 것으로 설정됐다고 AP통신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은 최근까지 선거 유세 과정에서 불거지는 정쟁에 휘말리지 않으려고 애를 썼다. 간혹 간여하는 경우가 있더라도 넌지시 타박하는 수준에 머물렀다. 국정연설 때 "미국은 바로 지금 위대하다"라고 말해 '미국을 더 위대하게 만들자'라는 ...

    연합뉴스 | 2016.04.07 16:54

  • 대세몰이 제동 걸린 트럼프·클린턴 뉴욕서 `반격' 시도

    트럼프, 뉴욕서 1만명 집회…힐러리, 샌더스 '월가개혁' 맹점 공격 미국 위스콘신 주(州) 대선 경선에서 패배한 민주·공화 양당의 대선 주자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도널드 트럼프가 서둘러 '뉴욕 공략'에 나섰다. 위스콘신에서의 패배로 대세론에 제동이 걸리면서 오는 19일 뉴욕 프라이머리 승리가 더욱 절실해졌기 때문이다. 뉴욕은 민주·공화당 대의원 각 291명, 95명이 걸린 ...

    연합뉴스 | 2016.04.07 09:29

  • 샌더스 지지자 25% "힐러리 지지 못해"…심각한 경선후유증 예고

    ... 사이에서 높게 나타난 것이다. 민주당에서 누가 후보가 되더라도 본선 승리를 위해서는 상대 진영을 적극적으로 끌어안는 것이 최우선 과제임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공화당은 더 심각한 상황이다. '아웃사이더'인 도널드 트럼프가 1위를 달리고 있으나, 주류 진영이 노골적으로 반대하면서 벌써 당내 반목과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더욱이 트럼프와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 간, 또 트럼프와 주류 진영 간의 3각 갈등이 빚어지는 상황에서 만약 당 지도부가 ...

    연합뉴스 | 2016.04.07 04:57

  • '초상집' 트럼프캠프 "크루즈, 주류의 꼭두각시…트로이의 목마"

    위스콘신 참패 후 크루즈 맹비난…"뉴욕에선 확실히 압승할 것" 미국 공화당 대선 선두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중간 승부처'였던 5일(현지시간) 위스콘신 주(州) 경선 참패로 그야말로 '멘붕'에 빠진 모양새다. 그동안 질주해 온 대세론에 제동이 걸리면서 대선 가도에 '적신호'가 켜진 데 따른 것이다. 트럼프는 이전의 경선과 달리 위스콘신 경선 결과 직후에는 공식으로 어떤 ...

    연합뉴스 | 2016.04.07 00:06

  • 중국은 왜 클린턴보다 트럼프 대통령 당선을 반기나

    미국 공화당의 대선 경선후보 도널드 트럼프는 중국이 미국 내 일자리를 훔친다며 관세 철퇴를 내리겠다고 떠들고 있다. 이에 반발한 중국 관영 언론 매체들은 트럼프를 향해 입이 싼 인종차별주의 광대라는 등의 거친 비난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나 이런 표면적인 반목과 달리 중국이 실제로는 민주당 대선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보다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이 되는 것을 더 선호할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미국 CNN방송은 정치외교 전문가들의 분석과 ...

    연합뉴스 | 2016.04.06 2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