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1,1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정세균 "혁신경제 위해 지식재산처 신설해야"

    ...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9일 "혁신경제로 전환하려면 기업의 지식재산권을 보호하고 전략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국가 인프라를 갖춰야 한다"며 가칭 '지식재산처' 신설을 제안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같이 밝히고 "현재 특허청, 문체부, 농식품부, 식약처 등에 흩어져 단순한 등록관리 업무에 그치고 있는 정부의 지식재산권 관리기능을 통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특허 출원은 세계 4위지만 지식재산 보호는 38위에 머물고 있다"며 "지식재산권을 ...

    한국경제 | 2021.05.09 16:35 | YONHAP

  • 중기부, 혁신기업 국가대표 57개사 선정

    ... 산업부문별로 대표 혁신기업 1000여 개를 선정해 금융위원회 주도로 종합적인 금융·비금융 지원을 제공하는 정책이다. 이번 3회차 혁신기업 국가대표는 중기부, 산업부, 과기정통부, 복지부, 해수부, 국토부, 문체부, 환경부, 특허청 등 9개 부처에서 선정했다. 3대 신산업(BIG3) 분야(시스템반도체·미래차·바이오헬스) 등 혁신성장산업 전반에 걸쳐 총 321개 기업이 선정됐다. 중기부는 포스트팁스(Post-TIPS), 대-스타 해결사 ...

    한국경제 | 2021.05.09 14:48 | 민경진

  • 정세균 "지식재산처 신설하자…기업 지식재산권 보호 필요"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9일 새로운 정부 부처로 '지식재산처' 설립을 제안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특허청, 문체부, 농식품부, 식약처 등에 흩어져 단순 등록관리 업무에 그치고 있는 정부의 지식재산권 관리기능을 통합해야 한다"며 "지식재산권 정책의 컨트롤타워로 지식재산처 신설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식재산처 신설의 필요성으로 "기업의 지식재산권을 확실하게 ...

    한국경제 | 2021.05.09 13:38 | 고은이

  • thumbnail
    한국, 3대 국제표준화기구에 선언한 표준특허 세계 최다

    3천344건…미국·핀란드·일본·프랑스 순으로 뒤이어 우리나라가 3대 국제표준화기구(ISO, IEC, ITU)에 선언한 표준특허가 세계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9일 특허청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의 '선언 표준특허'는 3천344건으로, 2016년 519건(세계 5위)의 6.4배로 증가했다. 표준특허는 LTE, 5G, WiFi, 블루투스, MP3 등처럼 표준기술을 사용하는 제품을 생산하고 판매하려면 반드시 사용해야 하는 특허를 ...

    한국경제 | 2021.05.09 12:01 | YONHAP

  • thumbnail
    세종행 중기부 대체 '기상청+3개' 기관 대전 이전 확정

    ... 교육생 2만여 명이 매년 대전을 방문하게 돼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산림청, 산림복지진흥원과 더불어 '산림산업 클러스터'를 형성하면 지역이 산림과 임업 중심도시로 성장하게 된다. 시는 특허전략개발원 이전으로 지역 내 특허청·특허심판원·국제지식재산연수원 등과 연계한 지식산업 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내다봤다. 수도권에 위치한 특허청 산하 발명진흥회, 지식재산보호원 등을 대전으로 유치할 수 있는 유리한 상황도 조성됐다. 기상청 본청(수치모델링센터·...

    한국경제 | 2021.05.07 16:00 | YONHAP

  • thumbnail
    최근 5년간 AI 이용 질병진단 기술 특허출원 연평균 94% 증가

    2015년 이전 연평균 10건 이하서 지난해 270건으로↑ 인공지능(AI)을 이용해 질병을 진단하거나 예측하는 기술 관련 특허출원이 급증했다. 6일 특허청에 따르면 인공지능을 이용한 의료 진단 방법 특허출원은 2015년 이전에는 연간 채 10건이 되지 않았다. 그러다가 2016년 19건, 2017년 46건, 2018년 108건, 2019년 145건, 지난해 270건으로 급증했다. 이 5년간 연평균 94%씩 증가했다. 전 세계적으로 원격의료 ...

    한국경제 | 2021.05.06 14:49 | YONHAP

  • thumbnail
    떠나는 성윤모 "미래 준비작업, 정당하게 평가받을 것"(종합)

    ... 보인다. 대전 출신으로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성 장관은 행정고시 32회에 합격한 뒤 1990년 산업통상자원부 전신인 산업자원부 중소기업국에서 공직을 시작해 전문성을 쌓은 정통 관료다. 지식경제부 산업경제정책과장, 산업부 정책기획관을 지냈고, 2016년 국무조정실 경제조정실장에 이어 2017년 7월 새 정부의 특허청장을 역임했다. 후임인 문승욱 장관은 지난 4일 인사청문회를 통과해 이날 오전 대통령 재가를 받아 정식으로 임명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6 14:00 | YONHAP

  • thumbnail
    2년8개월만에 장관직 내려놓는 성윤모…오늘 오후 이임식

    ... 졸업한 성 장관은 행정고시 32회에 합격한 뒤 1990년 산업통상자원부 전신인 산업자원부 중소기업국에서 공직을 시작해 전문성을 쌓은 정통 관료다. 지식경제부 산업경제정책과장, 산업부 정책기획관을 지냈고, 2016년 국무조정실 경제조정실장에 이어 2017년 7월 새 정부의 특허청장을 역임했다. 후임인 문승욱 장관 후보자의 임명은 이날 중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문 장관 후보자의 국회 청문보고서는 지난 4일 청문회 직후 채택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6 10:31 | YONHAP

  • 전남 담양군 상표 출원 1등…지자체, 신청 크게 늘어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지방자치단체의 상표 출원이 전년보다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은 지난해 지자체 상표 출원 건수가 1437건으로 전년보다 40% 증가했다고 5일 발표했다. 특허청 관계자는 “상표권 확보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로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최근 3년간 가장 많은 상표를 출원한 지자체는 전남 담양군(123건), 전북 정읍시(105건), ...

    한국경제 | 2021.05.05 17:54 | 이해성

  • "폴더블 아이폰 2023년 나올 것"…삼성은 하반기 신제품 예정

    ... 쿼드HD플러스(QH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폴더블 아이폰이 출시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의 예상대로면 애플의 폴더블폰은 펼쳤을 때 태플릿PC 아이패드 미니(7.9인치)보다 조금 큰 크기가 된다. 애플은 2019년 1월 미국 특허청에 ‘차세대 아이디바이스(iDevice)를 위한 멀티 폴더블 디스플레이 폼팩터’ 특허를 출원한 바 있다. 궈밍치 연구원은 “애플의 2023년 폴더블 아이폰 출하량은 1500만~2000만 대로 예...

    한국경제 | 2021.05.05 16:50 | 서민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