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7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프로 데뷔 11년 만에 첫 우승 곽보미 "1년만 더 해보려고…"

    ... 방송 인터뷰에서 "지금 너무 떨려서 아무 생각도 안 난다"며 "작년에 시드를 잃었으면 그만하려고 했는데, 운 좋게 60등으로 돼서 올해 또 1년만 더 하자는 마음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1타 차로 앞서던 18번 홀(파5)에서 티샷이 왼쪽으로 많이 휘며 카트 도로를 타고 흘렀고, 그린 주위 벙커에서 시도한 세 번째 샷은 앞쪽 벙커 턱을 맞고 그린 위로 올라가는 등 마지막까지 마음을 졸여야 했다. 곽보미는 "18번 홀 티샷은 제가 몸이 급하게 나가는 바람에 왼쪽으로 ...

    한국경제 | 2021.05.09 16:45 | YONHAP

  • thumbnail
    곽보미, 프로 데뷔 11년 만에 KLPGA 정규 투어 첫 우승

    ... 홀(파4)에서 지한솔이 약 8m 버디 퍼트를 넣어 1타 차로 쫓겼다. 1타 차 선두 경쟁을 벌이던 곽보미와 지한솔은 이후 15∼18번 홀을 모두 파로 비기면서 곽보미의 1타 차 우승으로 경기가 끝났다. 곽보미는 18번 홀(파5) 티샷이 왼쪽으로 휘어 카트 도로를 맞고 흐르는 위기를 맞았다. 두 번째 샷도 그린 주위 러프로 향한 곽보미는 홀 약 32m를 남기고 시도한 세 번째 샷이 러프 앞 벙커 턱을 맞고 그린 위로 올라가는 행운이 따르며 1타 차 리드를 끝까지 ...

    한국경제 | 2021.05.09 16:30 | YONHAP

  • thumbnail
    아내 내조받은 '야생마' 허인회, 6년 만에 우승

    ... 주는 5년짜리 투어 카드도 받았다. 6타차 단독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허인회는 3번 홀까지 3타를 잃으며 흔들렸다. 3라운드가 끝나고 "최종 라운드에서도 지키는 골프는 사양하겠다"고 장담했던 그는 2번 홀(파4)에서 티샷한 볼이 숲속으로 사라져 더블보기를 적어냈고, 3번 홀(파3)에서는 티샷이 그린 뒤쪽으로 넘어가 1타를 더 잃었다. 초반부터 2위 그룹과 4타차로 좁혀지자 허인회는 싱글거리던 표정이 굳어졌고 눈에 띄게 플레이가 조심스러워졌다. ...

    한국경제 | 2021.05.09 16:00 | YONHAP

  • thumbnail
    "나이 많다" 후배의 도발에…7언더 몰아친 51세 미컬슨

    ... 적었다. 1970년생으로 PGA 투어와 만 50세 이상만 참가하는 챔피언스투어를 병행하는 미컬슨의 나이를 장난스럽게 걸고넘어진 것이다. PGA투어에서만 통산 44승을 수확한 레전드를 자극한 대가는 혹독했다. 미컬슨은 1번홀(파4)에서 티샷으로 342야드를 보내는 등 필드에서 그야말로 펄펄 날았다. 쇼트게임의 마술사라는 별명처럼 그린 주변 이득 타수에선 1.694타(13위)를 기록했다. 최근 최고 스타 선수 40여 명만 불러 구성하려는 슈퍼골프리그(SGL)의 러브콜을 ...

    한국경제 | 2021.05.07 17:46 | 조희찬

  • thumbnail
    GS칼텍스·매경오픈 최고령 출전자 최상호 "은퇴는 없어, 힘 닿는데까지 칠 것"

    ... 라운드 중 손에 꼽을 정도로 즐거웠다”고 했다. 바로 뒷조에서 경기한 ‘베테랑’ 박상현(38)은 “얼마 만에 90도 인사를 하는지 모르겠다”며 웃었다. 이날 250야드 안팎의 티샷을 보내 건재함을 과시한 최상호는 후배들과 비교해도 결코 뒤지지 않는 경기력을 보여줬다. 10번홀(파4)에서 출발한 그는 전반을 버디 2개와 보기 2개, 더블 보기 2개로 마무리했으나 후반 들어 보기 하나 없이 버디 1개를 낚아채 ...

    한국경제 | 2021.05.06 18:40 | 조희찬

  • thumbnail
    보커스테트, 전미 대학골프선수권 진출…다운증후군 선수 최초

    ... 결승 진출보다 더 유명해진 것은 2019년 2월이었다. 당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피닉스 오픈 개막을 앞두고 대회 코스에 게리 우들런드(미국)와 함께 등장한 보커스테트는 120야드 16번 홀(파3)에서 파를 기록했다. 티샷이 벙커로 향했지만 벙커샷을 홀 2.5m 거리에 붙인 뒤 파를 지켰다. 우들런드는 당시 "지금까지 골프 코스에서 누군가를 그렇게 응원해보기는 처음"이라며 "사실 나는 벙커에 들어간 공을 꺼내서 치자고 했는데 에이미가 그냥 벙커에서 ...

    한국경제 | 2021.05.05 09:09 | YONHAP

  • thumbnail
    메이저 퀸 박현경, 내친김에 2연승?…KLPGA 교촌 레이디스 오픈(종합)

    ... 감격을 맛본 박소연(29)이 2년 만의 타이틀 방어전에 나선다. 박소연은 "생애 처음으로 디펜딩 챔피언으로 출전해 긴장되고 느낌이 묘하다"면서 "지난해 드라이버샷이 마음대로 되지 않아 부진했는데, 올해는 티샷을 우드로 하면서 기량을 천천히 찾아가고 있다"며 선전을 다짐했다. 2016∼2018년 3연패를 달성한 김해림(32)도 출전해 정상 탈환을 노린다. 이번 시즌 첫 2개 대회에서 연속 컷 탈락했던 김해림은 KLPGA ...

    한국경제 | 2021.05.04 11:45 | YONHAP

  • thumbnail
    메이저 퀸 박현경, 내친김에 2연승?…KLPGA 교촌 레이디스 오픈

    ... 감격을 맛본 박소연(29)이 2년 만의 타이틀 방어전에 나선다. 박소연은 "생애 처음으로 디펜딩 챔피언으로 출전해 긴장되고 느낌이 묘하다"면서 "지난해 드라이버샷이 마음대로 되지 않아 부진했는데, 올해는 티샷을 우드로 하면서 기량을 천천히 찾아가고 있다"며 선전을 다짐했다. 2016∼2018년 3연패를 달성한 김해림(32)도 출전해 정상 탈환을 노린다. 이번 시즌 첫 2개 대회에서 연속 컷 탈락했던 김해림은 KLPGA ...

    한국경제 | 2021.05.04 11:13 | YONHAP

  • thumbnail
    '슈퍼 루키' 김동은, 첫 우승 입맞춤

    ... 13, 14번 홀에서 연속 보기를 범해 박성국에게 공동 선두를 허용했다. 박성국은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15번 홀(파4)에서 약 8m 버디 퍼트를 넣고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갔다. 김동은은 위기에 놓인 듯했다. 하지만 17번 홀(파3) 티샷을 홀 2m 거리로 보낸 뒤 버디로 연결해 좋은 흐름을 회복했다. 공동 1위를 되찾은 김동은은 어렵사리 마련한 좋은 흐름을 놓치지 않았다. 18번 홀(파4)에서 박성국의 세 번째 샷은 홀 10m 거리에 멈춰섰다. 회심의 파 파트가 ...

    한국경제 | 2021.05.02 17:35 | 조수영

  • thumbnail
    취미가 '꽃꽂이'인 '꽃미남 스타' 김동은 "2승·신인상 목표"

    ... 꿈만 같다"며 "올해 우승을 한번 하고 싶었는데 이렇게 하고 나니 저 자신이 기특하고, 저 스스로 감사한 마음이 든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날 승부처로 역시 17번 홀을 지목했다. 1타 차 2위로 밀린 상황에서 김동은은 티샷을 홀 2m 옆으로 보내 버디를 잡고 공동 선두 자리를 되찾았다. 그는 "거기가 마지막 승부를 띄울 수 있는 홀이라고 생각해 홀을 직접 공략했다"며 "운 좋게 버디가 나온 것 같다"고 긴박했던 상황을 돌아봤다. 마지막 홀까지 우승 ...

    한국경제 | 2021.05.02 16:4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