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3,6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임성재 '좋은 기억 가득'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출격

    2019년 공동 3위·2020년 3위 마스터스 준우승 이후 다소 주춤한 임성재(23)가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총상금 930만달러)을 발판 삼아 반등을 노린다. 임성재는 4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베이힐 클럽&로지(파72·7천454야드)에서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에 출전한다.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은 임성재에게 좋은 기억이 가득한 대회다. 임성재는 지난해 이 대회에서 3위를 차지했다. ...

    한국경제 | 2021.03.02 09:33 | YONHAP

  • thumbnail
    임성재, 골프 '별들의 전쟁' 첫날 선두에 2타차 7위(종합)

    ... 이내 선수는 전원 출동했다. 임성재는 이 대회부터 시작되는 '플로리다 스윙'을 겨냥해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열린 2개 대회를 건너뛰고 힘을 비축했다. 플로리다주에서 연이어 열리는 '플로리다 스윙'은 워크데이 챔피언십, 아놀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혼다 클래식으로 이어진다. 이 가운데 혼다 클래식은 임성재가 지난해 생애 첫 우승을 일궈낸 약속의 땅이다. 푹 쉬면서 샷을 가다듬은 임성재는 예리한 아이언샷을 앞세워 6개의 버디를 뽑아냈다. ...

    한국경제 | 2021.02.26 11:03 | YONHAP

  • thumbnail
    무릎·허리·발목 등 부상 달고 산 우즈…그래서 '재기왕'

    ... 이후 처음 마스터스에 불참했다. 허리 디스크 수술을 받은 후유증이었다. 그해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 최종 라운드는 혼다 클래식의 재판이었다. 경기 도중 허리 통증을 호소하며 기권했다. 2015년 첫 대회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 1라운드에서 허리가 아프다고 기권한 그는 네 차례 메이저대회에서 3번 컷 탈락했다. 그리고선 9월과 10월 두 차례나 허리 디스크 수술을 받았다. 2017년 네 번째 허리 수술을 받은 그는 2018년 투어 ...

    한국경제 | 2021.02.25 11:22 | YONHAP

  • thumbnail
    아시안 톱랭커 임성재 "사상 두번째 아시안 WGC 챔피언 도전"

    ... 공격적으로 경기할 필요가 있다"며 "첫날 좋은 성적을 내면 이후 라운드에서 안전한 경기 운영을 택할 수 있기 때문에 전략적인 선택지가 넓어진다"고 대회를 앞둔 각오를 전했다. 이번 대회가 끝나면 임성재는 3월 PGA 투어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과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 이어 지난해 우승했던 혼다 클래식에 차례로 나간다. 임성재는 "세계 주요 투어의 톱 랭커들과 경쟁하는 기회인 이번 대회에서 매 샷 집중력을 발휘해 나흘 내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

    한국경제 | 2021.02.24 14:13 | YONHAP

  • thumbnail
    '특급 대회' WGC 워크데이 25일 개막…임성재 3주 만에 출격

    ... 이름을 올렸다. 한국 선수로는 남자 골프의 간판 임성재(23)가 출격한다. 임성재는 이달 초 웨이스트 매니지먼트 피닉스오픈에서 공동 17위에 오른 뒤 재충전의 시간을 보내고 3주 만에 실전에 나선다. 지난해 혼다 클래식 우승,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3위 등 플로리다에서 좋은 성적을 냈던 만큼 '플로리다 스윙'에 추가된 이 대회에서도 좋은 결과를 기대해 볼 법하다. 이번 대회엔 창설 이후 처음으로 타이거 우즈(46)와 필 미컬슨(51·미국)이 모두 나오지 않는다. ...

    한국경제 | 2021.02.23 10:19 | YONHAP

  • '38년 만에 최악의 평균 타수'…PGA선수도 강풍엔 어쩔 수 없네

    ... 라운드 평균타수다. 경기위원회는 이날 그린에서 멈췄던 공이 바람에 밀려 구르자 4시간가량 경기를 중단시켰다. 이 때문에 23명의 선수가 이날 경기를 마무리하지 못했다. PGA투어에서 강풍 때문에 경기가 중단된 것은 2016년 파머스인슈어런스오픈 최종 라운드 이후 5년 만이다. 조던 스피스(28·미국)를 비롯한 선수들은 연습장에서 왼쪽을 보고 친 웨지 샷이 바람을 타고 오른쪽 망을 넘어가는 모습 등을 찍어 SNS에 올리기도 했다. 본선에 진출한 ...

    한국경제 | 2021.02.21 15:14 | 김순신

  • thumbnail
    허리 수술한 우즈, 출전 않는데 기웃거리는 까닭은

    ... 10년 후원 계약을 맺었다. 2년 전에는 새 협약을 맺고 지난해부터 이 대회를 ‘오픈’에서 ‘인비테이셔널’로 격상해 치르고 있다. 우즈는 자신이 주최하는 대회를 갖게 되면서 아널드 파머, 잭 니클라우스와 함께 ‘골프 레전드’ 반열에 공식적으로 올랐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전까지 PGA투어에서 선수를 상징하는 대회는 파머의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잭 니클라우스의...

    한국경제 | 2021.02.18 17:52 | 조희찬

  • thumbnail
    '톱볼' 친 몰리나리 "이유야 많지만…그냥 스윙 실수"

    ... 받아 백을 메지 못하는 악재까지 겹친 몰리나리는 AT&T 페블비치 프로암에서 공동 59위에 그쳤다. 그는 "늘 옆에서 보좌하던 캐디가 없어 혼자서 다 알아서 하려니 정신적으로 아주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2018년 디오픈 우승, 2019년 아놀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제패로 한때 세계랭킹 6위까지 올라갔던 몰리나리는 2019년 마스터스에서 타이거 우즈(미국)에 역전패한 뒤부터 슬럼프에 빠져 지금은 세계랭킹 107위까지 떨어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18 09:18 | YONHAP

  • thumbnail
    '무관중' PGA 투어, 이달 말부터 선수 가족 모두 관전 허용

    ... 일단 마스터스 직전에 열리는 발레로 텍사스 오픈까지 시행된다. 다만 도미니카 공화국에서 열리는 코랄레스 푼타카나 리조트&클럽 챔피언십과 푸에르토리코 오픈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이와 함께 3월 4일부터 열리는 아놀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은 하루 8천명의 일반 관중을 입장시키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PGA 투어는 지난해에는 하루 2천명 관중 입장을 허용한 휴스턴 오픈을 제외하면 모든 대회를 무관중으로 치렀고, 올해는 피닉스 오픈에서 하루 5천명의 관중을 ...

    한국경제 | 2021.02.12 15:58 | YONHAP

  • 금주(1월5일~1월9일)의 신설법인

    ... ▷화천유통(노정식·10·휴게음식점업) ▷훈이(김태연·30·경영 컨설팅업) ▷희현산업(이상현·5·부동산 임대, 개발, 공급, 분양,분양대행업) ◇유통 ▷굿파머(김정기·9·유기농 채소 및 화훼 도소매업) ▷디엔아이이엔씨(김동인·150·냉난방기 도소매업) ▷레이트레이딩(이삼자·1·전자상거래 및 관련 유통업) ...

    한국경제 | 2021.02.10 14:26 | 민경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