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601-3610 / 3,6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해외기업단신] 미 AT&T ; 일 스즈키 ; 미 DEC사 ; 미 GM

    ... 7만5천대),수출로 20만대를 판매한다는 계획. 모토사이클의 경우 전년대비 23%늘어난 1백53만대를 생산한다고 스즈키측은 밝히고있다. 미 DEC사(디지탈기기생산업체)는 2년여에 걸친 적자끝에 흑자로 돌아섰다고 발표. 이 회사의 로버트 파머사장은 93년12월 결산결과 주당 53센트손실을 봤으나 지난연말결산에서는 주당 7센트이익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미 GM의 휴즈항공사는 말레이시아의 비나리앙사로부터 인공위성 2호기건설을 수주했다. 휴즈사는 이번 계약에따라 말레이시아측에 ...

    한국경제 | 1995.01.19 00:00

  • [김과장의 골프입문] (20) 4대 메이저대회

    ... 과업을 이룬셈으로 그 즉시 세계 최정상급 선수로 대우 받는다. 골프의 그 수많은 스타들 중 4개메이저 대회를 모두 우승해본 선수는 단 4명뿐이다. 잭 니클로스, 게리 플레이어, 벤 호간, 진 사라센이 그들이다. 천하의 아놀드 파머나 톰 왓슨은 USPGA선수권에서만은 우승을 못해 평생의 한이 되고 있다. 물론 단일 연도에 4개대회를 모두 우승한 기록은 없다. 프로대회의 경쟁이 그리 치열하지 않았던 20~30년전에도 그런 기록이 세워 지지 않았으니 요즘에야 ...

    한국경제 | 1995.01.09 00:00

  • 94년 가장 돈 많이 번 선수 미농구스타 "마이클 조던"

    ... 많이 벌어들인 선수는 전 미프로농구 스타이자 현재는 프로야구 마이너리그선수로 뛰고있는 마이클 조던이라고 미포브스지가 집계했다. 그의 공식소득은 3,001만달러(약 24억원). 또 골프선수증 공식소득 랭킹1위는 잭 니클로스로 1,480만달러였고 2위는 아놀드 파머의 1,360만달러였다. 2위는 아놀드 파머의 1,360만달러였다. 니클로스와 파머는 전스포츠스타 소득랭킹에서는 각각 3,4위였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2월 25일자).

    한국경제 | 1994.12.24 00:00

  • [골프] 커플스 개인 선두, 미국 3연패 "눈앞"..월드컵 3R

    ... 398타로 2위 짐바브웨를 9타차로 제치고 최종라운드에 돌입했다. 지난53년 캐나다의 몬트리올에서 시작된 국가대항 월드컵골프는 지금까지 똑같은 멤버가 대회를 3번 연속 제패한 적은 없으며,지난62년과 63년 미국의 아놀드 파머와 잭 니클로스가 2년연속 정상에 오른 것이 최고의 성적이었다. 개인부문에서는 커플스가 3R합계 20언더파 196타(65.63.68)로 여전히 선두를 달리고 있는데 커플스는 이날 드라이버샷이 12번홀에서 토핑되며 100야드 ...

    한국경제 | 1994.11.13 00:00

  • [보험이야기] (5) 국내 개인보험금 최고 19억

    ... 사고나길 바라는 보험회사는 없다. 거액의 보험금을 내주길 원하는 회사가 있겠는가. 그래서인지는 몰라도 거액 보험금 수혜자는 항상 신문에 오르 내린다. 현재까지 기록을 보면 국내에서 가장 많은 보험금을 탄 사람은 미국인인 게일 파머씨. 그는 91년4월 삼성화재로부터 19억6천6백25만원의 보험금을 탔다. 평균 4천만~5천만원대인 우리나라 교통사고 사망자와 비교하면 50배 가까운 금액이다. 삼성화재 자본금의 10%에 가까운 규모로 자동차보험과 개인부문에서 ...

    한국경제 | 1994.10.12 00:00

  • [머피의 골프법칙] (63) 교정의 제8법칙 ; 복사 규칙

    ... 되면 이땅에 고민하는 골퍼가 있을리 없다. *** 복사 규칙 (THE COPY RULE) Golfers who try to emulate Nicklaus, Palmer and Watson simultaneously, will resemble none of them. -니클로스와 파머, 왓슨을 동시에 흉내내려는 골퍼는 결국 아무도 흉내내지 못한다. .모델은 한사람이 철칙. "이리 기웃, 저리 기웃" 하는것 보다는 차라리 독학이 낫다.

    한국경제 | 1994.08.30 00:00

  • [이야기골프] 최적의 스윙원형 도출..김상진 <전 언론인>

    ... 말을 인용했는데 이중 바이런 넬슨의 말에는 별로 흠잡을데가 없다. 그는 단지 스윙 초기단계에서의 지나친 몸의 움직임을 경계했을 뿐이니까. 그런데 피터 톰슨은 클럽 헤드를 "비구선위로 똑바로" 밀어내라고 했고, 아놀드 파머는 "하여튼" 똑바로 30cm 뒤로 밀어내라고 가르치고 있다. 여기에 크나큰 함정이 숨어있다. 왜냐하면 클럽헤드는 스타트하는 시초부터 비구선과는 전혀 다른 궤도에 따라 움직여야 하기 때문이다. 클럽헤드는 지면과 약간 각도가 있는 ...

    한국경제 | 1994.08.26 00:00

  • [해외골프] 평생 함께 골프치고 싶은 여성은 '마돈나'

    ... 시나리오중 어느쪽을 택하겠는가. 1.메이저대회에서 10번 우승하고 부자도 됐다. 그러나 50세에 죽는다 - 62%. 2.골프를 그만두고 무언가 다른 방면에서의 성공을 노린다. 그때는 80살 까지 산다 - 38%. .아놀드 파머가 당신을 저녁식사에 초대했다. 그런데 레스토랑에서 차를 빼던 파머가 다른차를 박아 찌그러 뜨렸다. 파머가 당신에게 속삭였다. "이봐, 이건 우리끼리만 아는거야" 이경우 당신은 어떻게 할 것인가. 1.집에 와서 경찰에 신고한다 ...

    한국경제 | 1994.08.20 00:00

  • [이야기골프] '티잉 그라운드'에서..김상진 <전 언론인>

    ... 열쇠이다" 바이런 넬슨도 비슷한 얘기를 하고 있다. "애버리지 골퍼들은 두 손과 클럽이 움직이기 전에 보디.액션을 시작하는 잘못을 범한다. 몸이 먼저 움직이면 그 순간부터 클럽헤드가 궤도에서 벗어날수 밖에 없다" 아놀드 파머는 좀 더 명학하게 설명하고 있다. "스윙에 관해 나는 오로지 다음과 같이 말할수 있을 뿐이다. 손목을 고정 시킨 채로 클럽헤드를 똑바로 30cm 정도 밀어 내자. 그이상은 아무 것도 생각하지 말자. 체중이동이 어떻게 되는니 손목이 ...

    한국경제 | 1994.08.19 00:00

  • ['94US PGA골프] (5.끝) 닉 프라이스 '4개메이저 제패 야망'

    ... 4개메이저대회에서 모두 우승해 보이는 것이다. 4개대회에서 모두 우승한 선수는 이제까지 단 4명 뿐이고 진정한 경쟁이 시작된 지난 60년대이후 그 기록을 세운 선수는 잭 니클로스와 게리 플레이어뿐이다. 천하의 톰 왓슨이나 아놀드 파머도 USPGA선수권대회에서만은 우승을 못했고 파머는 그 한을 품은채 이번대회를 마지막으로 PGA선수권무대를 떠났다. 현대골프는 1년에 1승만 해도 "할 바를 다했다"고 할 정도로 경쟁이 치열 하고 선수들 수준이 평준화돼 있다. ...

    한국경제 | 1994.08.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