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611-3620 / 3,7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오늘의 새상품] 메주간장 '찬마루 한식간장' 등

    ... "논 드라일 클렌저"를 내놓았다. 이 제품은 사용후 물이나 티슈로 지우기만해도 되는 로션타입의 훼이셜 클렌저로 민감한 피부는 물론 아토피성 피부에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있다. 값은 1백62ml 용량이 1만원. 애경산업 =아놀드파머 브랜드의 남성화장품을 생산, 판매한다. 30대 도시남자들의 피부관리에 대한 관심제고와 라이프스타일의 변화를 겨냥해 시장에 나올 이 제품은 마일드 후레시계열의 향을 내는 감각적 남성화장품으로 재생지에 포장된게 특징이다. 가격은 ...

    한국경제 | 1997.05.12 00:00

  • '올브라이트/타이거 우즈' 미국 저명인사 25명에 뽑혀

    ... 사실등을 감안해 볼 때 외교면에서 가장 영향력을 행사 할 수 있는 인물이 될 것"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우즈의 경우 이 잡지는 "흥분한 기자들이 그를 예수, 모차르트, 간디에 견주고 있다"며 "30년여년전 아놀드 파머처럼 타이거 우즈는 골프계에 충격을 주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올해의 인물중 가장 이례적인 것은 스콧 애덤즈의 작품인 풍자 만화의 주인공 딜버트인데 딜버트는 "무소불위의 경영자들에게 대항해서 살아남기 위해 게릴라전을 펼치는 ...

    한국경제 | 1997.04.14 00:00

  • [김흥구의 매스터즈 읽기] 이제 '역사와 싸움'이 시작됐다

    잭 니클로스는 세계골프를 평정했다. 그러나 그의 주위엔 아놀드 파머가 있었고 게리 플레이어가 있었다. 그리고 조금 있다가 톰 왓슨이 나타났고 리 트레비노도 가끔은 그를 가로 막았다. 니클로스는 그들과 "비슷한 골프"를 쳤다. 거리도 비슷했고 퍼팅도 비슷했다. 그런 니클로스가 그래도 긴 세월동안 세계정상에 군림한 것은 그의 머리가 남보다 차거웠고 그의 가슴이 남보다 단단했기 때문이다. 황제가 황혼이 된 1997년.이제 타이거 우즈가 출현했다. ...

    한국경제 | 1997.04.14 00:00

  • ['97 US 매스터즈] 휴스턴, '18번홀 이글' 단독 선두 .. 1R

    ... 한국태생 일본인 가네코 요시노리 (김주헌)는 대회 최다승 (6승)자인 잭 니클로스와 같은조였음인지 제실력을 발휘하지 못한듯한 결과를 보여주었다. 보기-보기-파-보기로 시작하더니 결국 버디3 보기6 더블보기1개로 5오버파 77타를 쳤다. 노먼, 잭 니클로스, 이안 우즈넘과 같은 공동 47위로 커트오프 통과 여부는 미지수. 67세의 아놀드 파머는 89타로 밑에서부터 1등인 86위를 달리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4월 12일자).

    한국경제 | 1997.04.11 00:00

  • [Y-파일] (골프 마케팅은 무엇) 각종 대회 준비/운영 담당

    ... 골프스쿨에 30여명의 골프 유망주들을 데리고 연수를 다녀오기도 했다. 우선은 선수를 키우고 저변을 확대해야 한다는 생각에서다. 박세리에 대한 전속계약과 미국 연수과정 파견은 대표적인 예다. IMG도 처음엔 전설적인 골프영웅 아놀드 파머의 재산관리에서부터 시작 했다고 그는 설명한다. 그가 하고 싶은 일은 많다. 당장은 3달 앞으로 다가온 아스트라컵 등 국내 대회 준비를 시작해야 한다. 그렇지만 이와 함께 그동안 구상해온 골프코스 설계 등 새로운 아이템들도 본격화시켜 ...

    한국경제 | 1997.04.11 00:00

  • 깊이 생각안하면 더블보기 줄줄이..오거스타GC 어떤 곳인가

    ... 어프로치샷을 앞두고 페어웨이우드냐 롱아이언이냐로 긴시간 고민한 끝에 결국 롱아이언으로 그린을 공략했던 기억이 새롭다. 그런가 하면 폴 에이징거는 90년 이 홀에서 10타를 치기도 했다. .15번홀 (파5.5백야드) = 아놀드 파머는 매스터즈를 가리켜 "4라운드 후반 9개홀에서 경기는 시작된다"고 말한바 있다. 아멘코너 못지않게 승부를 좌우할수 있는 홀. 그린 전면을 거의 가로지르다시피 큰 연못이 자리잡고 있어 선수들에게 13번홀에 이어 또한번 2온이냐 ...

    한국경제 | 1997.04.07 00:00

  • 재미 조각가 고은아씨, 레이 플로이드 동상 제작

    ... 것이다. .매스터즈가 매년 열리는 조지아주 오거스타시는 오직 매스터즈로 인해 세계적 인지도가 드높여진 도시. 이에 오거스타-리치몬드 카운티는 지난 82년 명예의 전당을 만들어 보비 존스 잭 니클로스 레이 플로이드 아놀드 파머 래리 마이즈 데이비스 러브 주니어 토미 아론 등 44명을 헌액했다. 오거스타시는 이에 그치지 않고 오거스타를 관통하는 사반나 강변에 "GGHT골프&가든"를 조성, 매스터즈와 세계적 명골퍼들을 한데 묶는 기념비적 장소를 마련했다. ...

    한국경제 | 1997.04.07 00:00

  • [인터넷] (하이라이트) 사이버공간 '디지털테러' 경보

    ... 끼쳤다는 평가도 받았다. 또 최근에는 미 CIA와 미 공군의 홈페이지가 해커의 공습을 받아 CIA 국장 사진이 뒤바뀌는등의 피해를 입었으며 영국 노동당의 홈페이지도 사이버 테러의 희생물이 됐다. 미국의 컴퓨터 보안 전문가인 댄 파머는 지난해 2천2백여개의 전세계 주요 웹사이트의 보안 상태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해 관심을 끌었다. 그는 전세계 6백60개 은행, 북미 지역의 3백12개 신문사, 47개의 미 연방정부 사이트등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여 이중 신문사 ...

    한국경제 | 1997.04.03 00:00

  • [골프] "플레이 할수 있는게 행복"..오랜만에 PGA 출전 파머

    베이힐 인비테이셔널 골프대회 첫날 경기의 주인공은 단연 아놀드 파머였다. 지난1월 후두암 수술을 받은 이후 미PGA투어에 처음으로 등장한 아놀드 파머는 이날 매홀마다 3백여명의 갤러리들로부터 뜨거운 갈채를 받았다. 또 경기에 임할땐 예전의 터프한 모습을 재연하는 등 자신의 건재함을 확인시켰다. 20일(현지시간) 베이힐 코스(총연장 7천1백93야드.파72)에서 열린 대회 첫날 경기에서 9오버파 81타로 경기를 마친 파머는 "스코어는 최악이었지만 ...

    한국경제 | 1997.03.21 00:00

  • 아놀드 파머, 세계 시니어 출전 .. 암수술 호전으로

    지난 1월 암 종양 제거수술을 받았던 아놀드 파머(67)가 오는 5월5일 열리는 세계시니어인비테이셔널골프대회에 출전한다. 파머는 18일 "필드에서 플레이할 수 있고 우승할 수 있는 멋진 샷과 퍼팅이 가능한 나는 행운아"라며 "시니어 데뷔무대이기도 한 이 대회에서 우승한다면 정말 뜻깊은 사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식 시니어골프대회로 2개가 운영되던 지난 1980년에 파머가 시니어 자격으로첫 발을 내디딘 이 대회는 17년이 흐르는 동안 ...

    한국경제 | 1997.03.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