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621-3630 / 3,6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골프] 플로이드 24만불획득 우승..연장전서 4개홀 버디

    ... 라니 리조트코스에서 열린 94미PGA 시니어스킨스게임은 현존 골프거장 4명이 출전,"스킨스게임은 이런 것이다"를 보여주었다. 레이몬드 플로이드(51)의 기사회생, 승부사 리 트레비노(55)의 급전직하, 시니어스킨스왕 아놀드 파머(65)의 명불허전, 잭 니클로스(54)의 골프무상이 적나라하게 혼합된 각본없는 드라마였다. 미국 명예의 전당에 이름이 올라있는 이 4명의 프로골퍼가 총상금 45만달러(약3억6,500만원)를 걸어놓고 벌인 대회에서 플로이드가 ...

    한국경제 | 1994.02.01 00:00

  • 골프 잘치는 유명선수..헌신적인 내조있었다

    ... 30여년에 걸친 아내의 헌신적 내조에 감사하고 있다. 도 레이플로이드 역시 그의 아내 마리아와 딸 크리스티나와 스위트홈을 유지하고 있으며 그레그노먼은 가족과의 휴가를 위해 수억원짜리 대회도 쉽게 불참할 정도. 이밖에 아놀드파머와 아내 위니파머, 게리플레이어와 그의 아내 비비안 플레이어, 톰왓슨과 아내 린다왓슨등도 모두 결혼과 함께 남편골프에 헌신적 뒷바라지를 하며 조강지처의 역할을 훌륭히 해온 아내들이다. 이에반해 프레드커플스, 벤 크렌쇼 등 이혼의 ...

    한국경제 | 1994.01.26 00:00

  • [위크앤드골프] 주말 필드 '꽁꽁'..방한복등 준비해야

    ... 라운드도 가능하기 때문이다. 문의 (0348)943-4103 .이번주 SBS토요골프(밤10시50분-0시5분)에서는 지난해 열린 미시니어 투어 페인웨버 인비테이셔널대회를 방영한다. 50세이상 역전의 용사들이 펼치는 이번 대회는 아놀드 파머가 설계한 노스캘롤라이나주 TPC파이터 그렌CC에서 벌어지는데 정규투어14승경력의 마이크 힐과 15승경력의 톰 와이스코프의 대결이 볼만하다. 결국 힐이 최종 홀 버디로 와이스코프를 2타차로 제치고 우승한다.

    한국경제 | 1994.01.22 00:00

  • [굿모닝골프] 뉴빅3

    잭니클로스 아놀드파머 게리플레이어는 지난 60년대에 세계골프계를 주름잡은 빅3였다. 이들은 70년대 초반까지 그 명성을 유지했었으나 80년대 들어 신황제 톰왓슨의 등장으로 빅3시대의 종막을 알릴수 밖에 없었다. 80년대 후반과 90년대 초반은 "스타부재"의 시대로 볼수있다. 우승자는 많았으나 빅3만큼 세계무대를 휘어잡은 "별"들은 없었다는 얘기다. 그런데 요즘들어서는 "뉴 빅3"라는 표현이 쓰여지기 시작했다. 뉴 빅3의 주인공들은 ...

    한국경제 | 1993.12.27 00:00

  • 래니 워드킨스 95라이더컵골프 미국팀 주장으로 선임

    ... 그 전통이 적용된 셈이다. 워드킨스는 이날 주장선임소식을 듣고 "나의 숙원이 이뤄졌다"고 일단 환영의 뜻을 표한뒤 "그러나 주장이 되면 선수로 뛸수 없다는 점이 맘에 걸린다"고 말했다. 미국팀 주장은 지난63년 아놀드 파머가 선수겸 주장을 맡아 공헌을 세운후 지금까지 30년동안 주장은 선수로 뛰지않고 지휘만 해왔다. 그러나 라이더컵 8회출전경력에 세계에서 가장 공격적이고 빠른 경기운영을 하는 워드킨스는 직접 선수로 뛰면서 팀을 이끌기를 바라고 ...

    한국경제 | 1993.12.03 00:00

  • [해외신간] 월가의 혁명 ; 나의 골프인생

    ... 240면 19.95달러) 전설적인 골퍼 넬슨 (80)의 자서전. 그는 1945년 한해동안 연속 11승 을 포함, PGA대회에서만 총 18승을 올린 대기록을 갖고 있다. 텍사스의 가난한 가정에서 태어나 고등학교도 마치지 못했던 어린시절, 독실한 종교인으로서 술 담배를 멀리하고 첫 데이트한 여성과 결혼했던 젊은 시절 등 그의 삶의 역정이 자세히 소개돼 있다. 아놀드 파머가 서문을 썼다. 원제 "How I played the game''

    한국경제 | 1993.10.25 00:00

  • [백화점가] 재고떨이등 초가을상전 돌입

    ... 뉴코아="과천백화점개점1주년기념 사은큰잔치"를 갖는다. 혼수예물보석전에서는 다이아몬드반지 18만5,000~42만원, 루비반지 23만~38만5,000원. 모피 피혁의류 효도상품전에서는 양가죽잠바 4만원,무스탕재킷 19만원,아놀드파머 심플라이프등 1만5,000원. 그랜드=14~20일 "독립유공자돕기 자선대바자회"를 연다. 블라우스 스커트 바지 1만원,원피스 재킷 3만원,투피스 5만원. EnC 레이온 통바지 11만9,000원, 시스템 통원피스 15만5,000원. ...

    한국경제 | 1993.09.09 00:00

  • [93 USPGA골프] (2) 정상급 151명 저마다 우승 장담

    ... 지난 78년 펜실베이니아주 오크몬트CC대회에서 최종일 66타를 친 존 메허피 에 연장전에서 패한 것이 유일한 기회라면 기회였었다. 다른대회 10승보다 이 대회 우승 한번 하는것이 평생의 바람이라는 왓슨의 얘기다. 아놀드 파머(63)역시 왓슨과 같은 케이스. 저 유명한 파머가 PGA 선수권 우승을 못했다면 놀라겠지만 사실이다. 이번이 그의 36번째 참가로 "나는 언제나 PGA를 기대해 왔다"는 파머의 각오이다. 파머는 내년도 PGA선수권까지만 참가하겠다고 ...

    한국경제 | 1993.08.13 00:00

  • [이야기골프] 파머의 몰락 .. 배석우 BPA인터내셔널 대표

    ... 1,000개 이상의 연습공을 때리는 프로들도 비기너골퍼와 다를바 없는 실수로 맥없이 무너지는 "인간적인 경우"가 종종 있기 때문. 1960년 US오픈과 매스터즈등 두개의 메이저 타이틀을 거머쥐면서 최고의 황금기를 구가하던 아놀드 파머는 61년 캘리포니아 란초파크에서 벌어진 제35회 LA오픈때 508야드 파5의 9번홀에서 무려12타나 치면서 무너진적이 있다. 그것도 티샷을 페어웨이 중간지점에다 멋지게 보내놓고 말이다. 파머는 병의 목처럼 좁아지는 그린을 향해 스푼으로 ...

    한국경제 | 1993.07.02 00:00

  • [골프] '나이는 어쩔수 없어' .. 아놀드파마 잭니클로스

    세월은 누구도 막을수 없다. 한세대를 풍미했던 60년대의 빅3(잭 니클로스,아놀드파머,게리 플레이어)도 이제는 50대가 넘어 시니어투어에서만 그들의 골프를 이어가고 있다. 일부에서는 옛날의 황제,제왕들이 커트오프조차 통과하지 못하는 초라한 모습을 들어 메이저등 정규투어대회출전을 그만두라는 얘기까지 나오고 있다. 결국 나이들면 골프역시 쇠잔해진다는 것으로 한창 칠수있을때 골프의 "생애기록"들을 추구해야 한다는 얘기. 사진은 왼쪽부터 64년 ...

    한국경제 | 1993.06.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