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3,6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WGC 매치플레이 우승한 호셜 "안 풀릴 때 가족과 쉰 게 보약"

    ...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델 테크놀로지 매치 플레이 정상에 올라 무려 182만 달러(약 20억5천만원)의 거금을 받은 빌리 호셜(미국)이 우승 원동력으로 '가족과 휴식'을 꼽았다. 호셜은 우승 직후 인터뷰에서 앞서 치른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과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부진했던 사실을 떠올렸다. ' 그는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에서 컷 탈락했고, 이어진 플레이어 챔피언십에서는 공동 58위에 그쳤다. 지난 1일 끝난 WGC 워크데이 챔피언십 준우승 등으로 상승세를 ...

    한국경제 | 2021.03.29 10:12 | YONHAP

  • thumbnail
    임성재, WGC 매치플레이 16강 좌절…케빈 나는 존슨 제압(종합)

    ... 16강에는 3위 욘 람(스페인)만 진출했다. 세계 21위 내 불참 선수는 12위 브룩스 켑카(미국)가 유일했다. 1위 존슨, 2위 저스틴 토머스(미국)가 나란히 16강에 오르지 못했고, 3위 람도 연장전까지 치른 끝에 라이언 파머(미국)를 꺾고 힘겹게 16강에 진출했다. 4위 콜린 모리카와, 5위 브라이슨 디섐보(이상 미국) 등도 모두 조별리그에서 짐을 쌌다. 8조의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는 리 웨스트우드(잉글랜드)와 연장에서 홀인원으로 승리를 따내는 진기한 ...

    한국경제 | 2021.03.27 09:27 | YONHAP

  • thumbnail
    임성재, 매치플레이 조별리그 최종전 이겨야 16강행 '기대'

    ... 16강에 오를 수 있다. 다만, 폴터가 비기기만 해도 매킬로이는 보따리를 싸야 한다. '경우의 수'를 따질 것도 없이 양자 대결 승자가 16강에 오르는 경우도 적지 않다. 세계 랭킹 3위 욘 람(스페인)은 절친한 친구 라이언 파머(미국)와 최종전에서 맞붙는다. 둘 다 앞선 2차례 경기에서 모두 이겼다. 플레이오프를 따로 치를 필요 없이 둘은 승부가 날 때까지 맞서야 한다. 디펜딩 챔피언 케빈 키스너(미국)와 맷 쿠처(미국)는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16강 ...

    한국경제 | 2021.03.26 16:38 | YONHAP

  • thumbnail
    '친구 꺾어야 16강'…절친 람·파머, 매치 플레이 같은 조 편성

    25일(한국시간) 개막하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델 테크롤로지 매치 플레이 대진표를 받아쥔 욘 람(스페인)과 라이언 파머(미국)는 헛웃음을 지어야 했다. 둘이 조별리그 같은 조에 편성됐기 때문이다. 4명씩 묶어 치르는 조별리그에서 한 명만 16강에 오르고, 나머지 3명은 보따리를 싸야 한다. 람과 파머는 각별한 친구 사이다. 둘은 2019년 2인 1조 방식으로 열린 취리히 클래식에서 우승을 합작했다. 통산 5승의 람이나 통산 4승의 파마에는 ...

    한국경제 | 2021.03.24 15:15 | YONHAP

  • thumbnail
    "식용곤충으로 암 예방"…원자력硏, 바이오벤처에 기술 이전

    ... 종양을 줄이는 것까지 확인했다. 천연물 항암면역 증진 원료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한 것이다. 연구결과는 국제저명학술지 몰레큘스와 뉴트리언츠에 각각 지난 1월, 지난해 10월에 게재됐다. 원자력연은 이 기술을 바이오벤처기업 비플럭스파머에 이전했다. 정액기술료 2000만원에 매출의 3%를 경상 기술료로 받는 조건이다. 연구진은 이 기술을 통해 일반인과 회복기 암 환자의 필수 영양 공급을 도울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 및 항암면역치료제를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

    한국경제 | 2021.03.22 14:57 | 최한종

  • thumbnail
    출전만 하면 5천600만 원 주는 WGC 매치플레이에 5명 불참

    ... 있으면 차순위자로 메꾸는데 많아야 한두 명이었다. 그런데 올해는 세계 64위 이내 선수 5명이 불참한다. 12위 브룩스 켑카(미국)는 무릎 부상 치료를 받느라 대회에 나오지 못한다. 38위 저스틴 로즈(잉글랜드)는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도중 허리가 아프다며 기권한 뒤 매치 플레이까지 결장한다. 세계랭킹 56위에 올라 있는 타이거 우즈(미국)도 이 대회 출전 자격이 있지만, 차량 전복사고를 당해 일찌감치 불참을 알렸다. 51위 게리 우들런드(미국)는 신종 ...

    한국경제 | 2021.03.22 08:28 | YONHAP

  • thumbnail
    '노익장' 웨스트우드, 8일 연속 골프 라운드 강행군

    ... "피곤하긴 하다. 진이 빠진 느낌"이라는 웨스트우드는 "이번 혼다 클래식에서는 큰 기대를 하지 않는다. 하지만 샷 감각이 너무 좋고 퍼트도 잘 된다. 그래서 대회를 건너뛸 생각이 안 난다"고 강행군의 이유를 설명했다.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과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2주 연속 캐디를 맡아 준우승을 합작한 여자친구 헬렌 스토리는 혼다 클래식에서는 필드에 나서지 않는다. 혼다 클래식 캐디는 아들 샘이다. 스토리는 메이저대회인 PGA 챔피언십 때 캐디로 복귀할 ...

    한국경제 | 2021.03.18 07:44 | YONHAP

  • thumbnail
    우즈, 사고 후 약 3주 만에 퇴원…플로리다주 자택서 치료 예정

    ... 어려운 것은 물론 한동안 혼자 걷기도 어려울 것으로 우려된다. 우즈는 사고 후 한 차례 치료 병원을 옮겼으며 이번에 자택으로 거처를 이동해 치료 및 재활을 이어갈 예정이다. 우즈의 사고 후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최종 라운드에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를 비롯한 여러 선수가 평소 우즈의 대회 마지막 날 복장과 똑같은 빨간색 상의에 검은색 하의를 입고 나와 우즈의 쾌유를 기원하기도 했다. 당시 우즈는 소셜 미디어를 통해 자신의 ...

    한국경제 | 2021.03.17 11:02 | YONHAP

  • thumbnail
    첫 타이틀 방어전 앞둔 임성재 "어려운 코스 더 자신 있다"

    ...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너무 쉬운 코스보다는 물이 많고 그린이 딱딱한 코스를 좋아하는 나는 그래서인지 3월 플로리다에서 좋은 성적을 낸다"고 덧붙였다.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워크데이 챔피언십 공동 28위,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공동 21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공동 17위 등 조금씩 성적을 끌어올린 임성재는 또 "요즘 샷 감각이 올라오고 있다"면서 "작년 이 대회에서 우승하고선 호텔 방에 돌아갔을 때 기분이 너무 좋았는데 좋은 기억을 되살리고 ...

    한국경제 | 2021.03.16 23:33 | YONHAP

  • thumbnail
    임성재, 18일 개막 혼다 클래식에서 타이틀 방어 도전

    ... 치른다. 2018-2019시즌 PGA 투어 사상 최초의 아시아 국적 신인왕에 오른 임성재는 지난해 바로 이 대회에서 자신의 PGA 투어 첫 승을 따냈다. 임성재는 지난해 3월 2일에 끝난 이 대회에서 우승했고, 곧바로 열린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에서는 단독 3위에 올라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그러나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다음 대회였던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1라운드가 끝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투어 일정이 약 3개월간 중단돼 좋았던 ...

    한국경제 | 2021.03.16 07:2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