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3,0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팀킴, 한국 컬링 발전 이끈 팀"…세계연맹 집중 조명

    ... 킴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역사적인 은메달을 획득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문제로 국제 활동을 펼치지 못했다"며 근황을 전했다. 사실 팀 킴은 국제무대에서 자취를 감췄던 동안 '지도자 갑질' 파문 등 풍파를 견디고 다시 일어섰다. 김은정은 "2018년 세계선수권 이후 큰 대회에 나오지 못했는데, 멤버 변화 없이 국제대회에 다시 참가한 것이 뜻깊다"고 말했다. 한국 팬들에게 '안경 선배'로 불리는 김은정에 대해 WCF도 ...

    한국경제 | 2021.05.07 11:03 | YONHAP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옐런이 던진 파문, 기술주를 흔들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에 의해 움직인 지난 이틀이었습니다. 5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는 다우가 0.29%, S&P 500은 0.07% 올랐습니다. 하지만 나스닥은 0.37% 떨어진 채 마감됐습니다. 전날에도 다우는 0.06% 올랐고 나스닥은 1.88% 내렸다는 걸 감안하면 기술주(성장주)에서 가치주로의 로테이션(순환매), 이른바 '리플레이션 트레이드'가 두드러지고 있습니다. 다우는 이날까지 사흘째 올랐고 나스닥은 나...

    한국경제 | 2021.05.06 08:12 | 김현석

  • thumbnail
    美경제수장, 금기 깨고 '금리정책' 언급…Fed '긴축시계' 빨라질 듯

    ... 인상 가능성을 거론한 것은 경기 상승 속도가 지나치게 빠르다는 우려에서다. 제로 금리가 장기간 유지된 상황에서 매달 1200억달러씩 채권까지 매입해 자산 거품이 커지고 있다는 게 옐런 장관의 관측이다. 다만 증시가 크게 흔들리는 등 파문이 일자 그는 “금리 인상을 예측 또는 권고한다는 의미가 아니었다”며 서둘러 진화에 나섰다. 속내 드러낸 전 Fed 의장 옐런 장관은 하버드대 교수를 하던 1970년대 중후반부터 Fed와 인연을 맺었다. ...

    한국경제 | 2021.05.05 18:04 | 조재길

  • thumbnail
    PGA투어 대항마 프리미어골프리그, 다시 수면 위 부상

    ... 가라앉았던 프리미어골프리그(PGL)가 다시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월 윤곽을 드러냈던 PGL은 미국프로골프(PGA)투어보다 더 많은 상금을 내걸고, 컷 없는 3라운드 대회 등으로 최정상급 골프 선수들에게 참가를 권해 파문이 일었다. PGA투어와 유러피언프로골프투어 등의 격렬한 반발을 샀던 PGL 출범 구상은 그러나 곧바로 닥친 코로나19 확산으로 골프 대회 개최 자체가 어려워진데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등 상당수 정상급 선수의 불참 선언으로 좌초하는 ...

    한국경제 | 2021.05.05 08:04 | YONHAP

  • thumbnail
    남양유업 회장 '눈물의 사퇴'했지만…경영 쇄신책 안내놔(종합)

    ... 불거진 지 21일 만에 뒤늦게 수습에 나섰다는 지적이 나온다. 홍 회장은 기자회견에서 이런 사태의 재발을 막기 위한 경영 쇄신 방안은 내놓지 않았다. 남양유업에 대한 소비자의 추락한 신뢰가 회복될지 미지수다. 불가리스 파문을 비롯해 잊을 만하면 생기는 논란으로 남양유업에 대한 여론은 차갑다. 2013년에는 '대리점 갑질 사태'가 발생해 소비자 불매 운동이 벌어졌고, 이후 매출이 꾸준히 하락해 국내 우유 업계 2위 자리를 매일유업에 넘겨줬다. 홍 회장은 ...

    한국경제 | 2021.05.04 19:24 | YONHAP

  • thumbnail
    "자식에 경영권 안 물려준다"…남양유업 회장 '눈물의 사퇴'

    ... 명예회장의 장남으로 1977년 남양유업 이사로 입사, 부사장을 거쳐 1990년 사장에 올랐다. 2003년 회장 취임 이후 ‘맛있는 우유 GT’ ‘프렌치카페 카페믹스’ 등 히트 상품을 내놨지만 이번 불가리스 파문까지 잇따라 구설에 올랐다. 남양유업은 이날 경영진 개편 등 후속 조치에 대해선 발표하지 않았다. 남양유업이 신뢰를 되찾기 위해서는 사내이사 4명 중 3명이 홍 회장 가족으로 구성돼 외부 견제가 전혀 이뤄지지 않는 독단적인 지배구조부터 ...

    한국경제 | 2021.05.04 17:42 | 박종관

  • thumbnail
    북한의 '내로남불'…"반인륜 범죄 피해자는 법이 보호해야"

    ... 느끼고 상응한 판결을 내려야 한다”고 주문하기까지 했다. 대외선전매체를 통한 북한의 대남 비방은 이틀 연속 이뤄졌다. 우리민족끼리는 지난 3일에도 성명을 내고 “남조선에서 위대한 수령님의 회고록이 출판돼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며 최근 논란이 된 김일성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 출간 논란을 겨냥했다. 이어 “언론의 자유와 출판의 자유는 인간이 누려야 할 자유 중에서도 가장 초보적인 것”이라며 ...

    한국경제 | 2021.05.04 16:37 | 송영찬

  • thumbnail
    회장 '눈물의 사퇴'했지만…남양유업 추락한 신뢰 회복할까

    ... 불거진 지 21일 만에 뒤늦게 수습에 나섰다는 지적이 나온다. 홍 회장은 기자회견에서 이런 사태의 재발을 막기 위한 경영 쇄신 방안은 내놓지 않았다. 남양유업에 대한 소비자의 추락한 신뢰가 회복될지 미지수다. 불가리스 파문을 비롯해 잊을 만하면 생기는 논란으로 남양유업에 대한 여론은 차갑다. 2013년에는 '대리점 갑질 사태'가 발생해 소비자 불매 운동이 벌어졌고, 이후 매출이 꾸준히 하락해 국내 우유 업계 2위 자리를 매일유업에 넘겨줬다. 홍 회장은 ...

    한국경제 | 2021.05.04 16:13 | YONHAP

  • thumbnail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결국 사퇴…"자식에 안 물려주겠다"(종합2보)

    ... "국민의 사랑을 받아왔지만 제가 회사의 성장만을 바라보면서 달려오다 보니 구시대적인 사고의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소비자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13년 회사의 '(대리점 물량) 밀어내기' 파문과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저의 외조카 황하나 (마약) 사건, 지난해 발생한 온라인 댓글 등 논란이 생겼을 때 회장으로서 보다 적극적인 자세로 나서서 사과드리고 필요한 조치를 취했어야 했는데 많이 부족했다"고 덧붙였다. 홍 회장은 눈물을 ...

    한국경제 | 2021.05.04 15:59 | YONHAP

  • thumbnail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사퇴…"자식에 경영권 안 물려주겠다"(종합)

    '불가리스 파문' 21일 만에 기자회견 열어 사과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불가리스의 코로나19 억제 효과'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회장식 사퇴를 발표했다. 홍 회장은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모든 것의 책임을 지고자 남양유업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홍 회장은 "먼저 온 국민이 코로나로 힘든 시기에 불가리스와 관련된 논란으로 실망하시고 분노하셨을 모든 국민과 현장에서 더욱 상처받고 어려운 날들을 ...

    한국경제 | 2021.05.04 10:5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