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21,0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단독] 르노삼성 노조, 엉뚱한 사업소서 '상복 집회' 열었다

    ... 영업과 정비 업무를 방해하는 건 용납하기 어려운 행동”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6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 노조원 수십 명은 이날 서울 도봉사업소를 점거했다. 르노삼성은 현재 부분 직장폐쇄 상태다. 노조 지도부가 파업을 반복하자 회사는 일할 의사가 있는 직원만 사업장에 들어올 수 있도록 했다. 도봉사업소의 직원 일부도 이날 출근해 정비 작업을 하고 있었다. 하지만 수도권 지역 노조원들은 도봉사업소 앞에 모여 집회를 열었고, 이후 사업소 안으로 ...

    한국경제 | 2021.05.06 17:25 | 도병욱

  • thumbnail
    고덕동 택배 논란에 '갑질 아파트' 프레임 씌운 민주노총 [박동휘의 컨슈머 리포트]

    ... 서울에서 여덟 번째로 많은 주민이 사는 단지라고 한다. 한강변의 ‘조용한 낙원’이었던 이곳이 요즘 택배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주민들은 졸지에 ‘갑질 집단’으로 매도당하고, 민주노총은 총파업 엄포까지 놓고 있다. 유린당한 아파트 주민들의 삶 얽혀 있는 이해관계가 제법 복잡해 보이고, 겉으로 드러난 사회적 파급력이 커 보이지만, 의외로 이번 사안은 단순하고 사소한 것에서 시작됐다. 아파트 주민들은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 ...

    한국경제 | 2021.05.06 10:50 | 박동휘

  • thumbnail
    "강성 집행부 무능"…르노삼성 노조 '전면파업'에도 80% 출근

    ... 원하는 직원에게만 문을 열어 준 것인데, 직원의 80%가량이 출근한 것이다. 르노삼성 노조원들이 처음부터 박종규 노조위원장이 이끄는 집행부에 등을 돌린 것은 아니다. 2018년 12월 그들 손으로 뽑은 박 위원장이 전례 없는 파업을 주도하자 기꺼이 동참했다. 2019년 초까지 파업 참가율은 80~90%에 달했다. 강하게 투쟁해야 더 얻을 것이 생긴다는 집행부의 설득이 먹혔다. 분위기가 바뀐 것은 지난해부터다. ‘파업의 대가가 무엇이냐’는 ...

    한국경제 | 2021.05.05 17:03 | 김일규

  • thumbnail
    [단독] 투쟁 수위 더 높인 르노삼성 노조, 무기한 총파업 한다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이 무기한 총파업을 하기로 결정했다. 르노삼성의 노사갈등이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는 분석이다. 자동차업계에서는 XM3 유럽 물량 등을 다른 르노 공장에 뺏길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4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 노조는 회사가 부분 직장폐쇄를 철회하고 교섭 관련 태도를 바꿀 때까지 총파업을 하기로 결정했다. 지금까지는 기간을 정해놓고 파업을 벌였지만, 앞으로는 무기한으로 파업을 하겠다는 의미다. 르노삼성 노조가 ...

    한국경제 | 2021.05.04 22:06 | 도병욱

  • thumbnail
    "성과급 2000만원 달라"는 기아 노조…르노삼성은 전면파업

    제조업 전반에 걸쳐 또다시 파업의 전운이 감돌고 있다.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파업을 자제하자는 목소리는 사라졌다. 현대중공업과 르노삼성자동차는 진작부터 파업에 시달리고 있고, 일부 대기업 노조는 원하는 임금 인상이 이뤄지지 않으면 실력 행사에 들어가겠다며 공세를 펴고 있다. 4일 산업계에 따르면 기아 노조는 올해 임금협약 교섭에서 기본급 월 9만9000원(호봉승급분 제외·약 4.3%)을 인상하고 지난해 영업이익(2조665억원)의 ...

    한국경제 | 2021.05.04 17:45 | 도병욱/김일규

  • 이 위기에…파업 압박하는 勞

    제조업 전반에 걸쳐 또다시 파업의 전운이 감돌고 있다.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파업을 자제하자는 목소리는 사라졌다. 현대중공업과 르노삼성자동차는 진작부터 파업에 시달리고 있고, 일부 대기업 노조는 원하는 임금 인상이 이뤄지지 않으면 실력 행사에 들어가겠다며 공세를 펴고 있다. 4일 산업계에 따르면 기아 노조는 올해 임금협약 교섭에서 기본급 월 9만9000원(호봉승급분 제외·약 4.3%)을 인상하고 지난해 영업이익(2조665억원)의 ...

    한국경제 | 2021.05.04 17:42 | 도병욱/김일규

  • "개정노조법 시행으로 해고자 노조활동 재개…7월부터가 진짜 걱정"

    “개정 노동조합법이 시행되는 7월부터가 진짜 걱정입니다.” 국내 한 제조기업의 노무담당 임원은 4일 “생산 라인을 무단으로 멈춰 세우고, 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동료를 때린 해고자들이 7월부터 노조 활동을 재개하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해고자의 노조 활동을 허용하는 개정 노조법이 7월 6일 시행되는 데 따른 우려다. 노조법은 문재인 대통령 공약인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을 위해 지난해 말 ...

    한국경제 | 2021.05.04 17:40 | 김일규

  • thumbnail
    노조 입김에 놀랐다…삼성디스플레이, 창사 첫 파업 위기

    노동조합의 목소리가 전례없이 커지면서 사상 첫 파업 위기에 놓인 기업이 늘고 있다. 잇단 사무직 노조 설립도 기업에 부담이다. 복수 노조 사이에 낀 ‘샌드위치’ 신세에 몰린 회사들은 “‘파업 무풍지대’가 없다”며 위기감을 호소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 첫 파업 가능성 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는 회사 창립 이래 처음으로 파업 위기에 놓였다. 지난해 2월 한국노동조합총연맹 ...

    한국경제 | 2021.05.04 17:39 | 박신영

  • thumbnail
    카카오모빌리티, CJ대한통운... '사용자성 확대'로 기우는 중노위

    ... 대리운전기사를 연결하는 플랫폼업체인 카카오모빌리티는 대리운전기사와 직접적인 근로계약 관계가 없다는 게 회사 측 주장이다. 이처럼 법적 다툼이 진행되는 와중에 노조는 다시 회사를 상대로 노동쟁의 조정신청까지 냈다. 교섭에 나서지 않으면 파업에 돌입하겠다는 사전 조치에 대해 중노위는 지난달 ‘조정중지’ 결정을 내렸다. 더 이상 조정의 여지가 없다는 노동위원회의 이 결정으로 노조는 카카오모빌리티를 상대로 합법적인 파업이 가능해졌다. 노동쟁의는 노동조합과 ...

    한국경제 | 2021.05.04 16:03 | 최종석

  • thumbnail
    [단독] 노조 파업에 결국…르노삼성, 부분 직장 폐쇄 택했다 [도병욱의 지금 기업에선]

    르노삼성자동차가 4일 '부분 직장 폐쇄'에 들어간다. 노조가 수시로 파업을 벌여 생산이 불규칙해지자, 근무를 원하는 직원들만 공장 안으로 들여 안정적으로 라인을 가동하겠다는 전략이다. 르노삼성 노사의 갈등이 갈수록 첨예해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3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은 4일 노조 지도부의 파업 지침에도 근무를 원하는 직원들에게만 공장을 개방하는 부분 직장 폐쇄를 단행하기로 결정했다. 르노삼성의 부분 직장 폐쇄는 지난해 1월 ...

    한국경제 | 2021.05.03 21:02 | 도병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