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23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경제위기' 레바논서 외무장관 사임…개혁정책 부진에 불만

    ... 외교 수장에 취임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이 대거 포함된 새 내각은 경제 위기 대응과 개혁에서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지중해 연안의 국가 레바논은 연간 국내총생산(GDP)의 170%에 이르는 국가부채와 레바논 파운드화 가치 하락, 높은 실업률 등에 시달리고 있다. 레바논 정부는 올해 5월부터 국제통화기금(IMF)과 금융 지원에 관한 협상을 벌이고 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레바논은 1975∼1990년 장기 내전 등으로 국토가 황폐해졌고 ...

    한국경제 | 2020.08.03 21:42 | YONHAP

  • thumbnail
    레바논, 코로나19 확산에 희생제 기간 상점 문닫아

    ... 147명, 25일 175명, 26일 168명, 27일 132명, 28일 141명 등으로 100명을 계속 넘고 있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5월 중순 한 자릿수로 줄었지만, 봉쇄 조처 완화 등의 영향으로 재확산세를 보였다. 인구가 약 680만명인 레바논은 코로나19 사태로 경제 위기가 악화했다. 레바논은 연간 국내총생산(GDP)의 170%에 이르는 국가부채와 레바논 파운드화 가치 하락, 높은 실업률 등으로 국민의 경제적 고통이 크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30 23:24 | YONHAP

  • thumbnail
    "미국 재정적자 악화하면 달러화 신뢰 무너질 수 있어"

    ... 위해 달러를 마구 찍어낸다면 이는 기축통화로서 달러화의 지위를 무너뜨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현재 세계 각국의 보유 외환에서 달러화는 62%의 절대적인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유로화는 20%를 차지하고 있다. 이어 엔화와 파운드화, 위안화가 각각 6%, 4%, 2%를 차지하고 있다. 에브리는 "공공 부채를 해결하는 데 있어 통화정책을 동원하는 것이 임계점을 지날 경우 사람들이 달러화에 대한 신뢰를 잃을 수 있게 될 가능성이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20.07.24 10:43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이후 주요국 환율 향방은 유료

    ... 수밖에 없거든요. 이런 상황에서 국제금융센터가 코로나19 이후 주요국 환율에 대한 추세를 전망해 눈길을 끕니다. 코로나19로 인해 주용국은 전방위적 정책 대응을 하고 있습니다. 이런 정책 대응이 미국 달러화, 유로화, 엔화, 파운드화, 위안화 등에 영향을 미치고 있고요. 코로나19는 경기 침체, 재정건전성 악화, 저금리 기조 강화 등의 경로를 통해 중기적 환율 여건에 영향을 줍니다.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지난해 2.9%에서 올해 -4.9%로 주저앉을 ...

    모바일한경 | 2020.07.23 11:28 | 김은정

  • thumbnail
    "그래도 믿을건 달러"…개인·기업 달러예금 '사상최대' [김익환의 외환시장 워치]

    ...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한 이후 달러가치에 아랑곳하지 않고 국내 거주자의 달러화를 비축하려는 움직임은 이어지고 있다. 최근 달러가치가 하락하자 달러를 쌓으려는 수요는 한층 강해지고 있다. 유로화 일본 엔화, 영국 파운드화, 캐나다 달러, 스웨덴 크로네, 스위스 프랑 등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지표인 달러인덱스는 지난 9일 95.2로 지난 3월20일(102.82)보다 7.41% 하락했다. 달러인덱스가 내려갈수록 미국 달러화 가치가 ...

    한국경제 | 2020.07.22 12:00 | 김익환

  • thumbnail
    레바논서 코로나19 확진자 급증…하루 최다 166명

    ... 영향으로 재확산세를 보였다. 레바논 정부는 코로나19 재확산에도 관광업 등 경제 회복을 위해 이달 1일 국제공항을 석달 만에 다시 열었다. 지중해 연안의 소국 레바논은 인구가 약 680만명이다. 레바논은 연간 국내총생산(GDP)의 170%에 이르는 국가부채와 레바논 파운드화 가치 하락, 높은 실업률 등으로 경제위기를 겪고 있다. 지난 6월 중순 수도 베이루트와 북부 도시 트리폴리 등에서는 민생고를 호소하는 반정부 시위가 벌어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13 02:16 | YONHAP

  • 지난달 외환보유액 4107억弗 '사상 최대'

    ... 34억4000만달러 늘었다고 3일 발표했다. 외환보유액은 올 4월부터 지난달까지 석 달 연속 증가세를 나타냈다. 달러화 가치가 떨어지면서 유로, 엔, 파운드 등 비(非)달러화 자산의 달러 환산액이 불어난 영향이 컸다. 유로화와 일본 엔화, 영국 파운드화 등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산출한 미 달러화 지수는 지난달 말 97.54로, 5월 말에 비해 0.9% 내렸다. 자산별로 보면 유가증권(국채·회사채 등)이 3725억8000만달러로, 전달보다 68억8000만달러 늘었다. ...

    한국경제 | 2020.07.03 17:21 | 김익환

  • thumbnail
    하늘길 열리는 중동…이집트·레바논 국제선 운항 재개

    ... 레바논에서도 베이루트의 라피크하리리 국제공항이 3개월여 만에 국제선 여객기 운항을 재개했다. 레바논은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관광산업에 숨통이 트이기를 기대하는 중이다. 연간 국내총생산(GDP)의 170%가량인 국가부채와 레바논 파운드화 가치 하락, 높은 실업률 등으로 경제위기를 겪고 있기 때문이다. 레바논에서 지난달 30일까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778명이 발생했다. 사망자는 34명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01 22:10

  • thumbnail
    이집트·레바논, 석 달 만에 국제공항 문 열어

    ... 레바논에서도 베이루트의 라피크하리리 국제공항이 석달여 만에 국제선 여객기 운항을 재개했다. 레바논 정부는 공항 문이 열리면서 코로나19 사태로 큰 타격을 받은 관광산업에 숨통이 트이기를 기대하고 있다. 레바논은 연간 국내총생산(GDP)의 170%에 이르는 국가부채와 레바논 파운드화 가치 하락, 높은 실업률 등으로 경제위기를 겪고 있다. 지난달 30일까지 레바논에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천778명이고 이들 중 34명이 숨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1 21:51 | YONHAP

  • 브렉시트·코로나 사태로 신흥국 통화 닮아가는 파운드화

    영국 파운드화가 신흥국 통화 수준으로 위상이 낮아졌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여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면서 세계 속 영국 경제 비중이 빠르게 위축되고 있기 때문이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카말 샤르마 뱅크오브아메리카 환율 담당 애널리스트가 이 같은 견해를 밝혔다고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샤르마는 영국이 2016년 브렉시트를 선언한 이후 파운드의 거래 환경과 큰 변동폭을 ...

    한국경제 | 2020.06.26 15:48 | 박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