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21,7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오세훈이 키울 새 먹거리는 '뷰티 서울'

    ...전 2030’에도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 화장품 시장 규모는 2019년 기준 4996억달러(약 569조원)에 달한다. 서울엔 세계 100대 화장품 기업에 속한 한국 업체 네 곳의 본사를 포함해 국내 화장품 책임판매업체의 45.7%가 있어 육성 전략이 더욱 효과를 발휘할 것이란 게 서울시의 기대다. 일각에선 “박원순 시장 재임 시절 ‘도시 재생’에 집중하면서 한동안 주춤했던 도시경쟁력 확보 전략에 속도가 붙을 ...

    한국경제 | 2021.07.18 17:53 | 정지은

  • 콜마비앤에이치, 스마트팜 기업에 지분 투자

    ... 기업 콜마비앤에이치가 스마트팜 회사 지분 투자로 안정적인 원료 조달에 나선다. 콜마비앤에이치는 스마트팜 전문기업인 플랜티팜 지분 3.6%를 인수했다고 18일 발표했다. 플랜티팜은 국내 최대 스마트팜 업체이자 국내 최대 샐러드 판매업체인 팜에이트의 자회사다. 콜마비앤에이치는 건강기능식품 제조의 주원료가 되는 농작물의 안정적인 공급을 위해 투자를 단행했다고 설명했다. 콜마비앤에이치 관계자는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해 온도, 습도, 일사량 등 ...

    바이오인사이트 | 2021.07.18 17:22 | 김우섭

  • thumbnail
    거세진 탄소 규제…車·선박·에너지 '그린 랠리' 시동

    ... 풍력 타워 등에 대한 수요가 늘어날 전망이다. 풍력은 씨에스윈드, 태양광은 한화솔루션·현대에너지솔루션 등이 관련주다. 직접 수혜 기대가 큰 종목도 있다. 에코프로에이치엔은 온실가스 저감장치뿐 아니라 탄소배출권 판매업도 사업으로 두고 있다. 이번 탄소감축 강화 정책의 직접적인 혜택을 볼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무상증자 호재까지 겹치며 7월 들어서만 54.14% 올랐다. 상장지수펀드(ETF)를 통해 탈탄소 트렌드에 올라탈 수도 있다. 미국 시장엔 ...

    한국경제 | 2021.07.18 17:16 | 고윤상/이슬기

  • thumbnail
    서울시, 반려동물 변경사항 신고 기간 운영...19일부터

    ... 이미 등록한 동물이라 하더라도 소유자나 주소·전화번호, 동물의 상태(유실·되찾음·사망) 등이 변경된 경우에는 그 내용을 신고해야 한다. 동물 등록 신청과 변경 신고는 동물병원과 동물 판매업소 등 구청에서 지정한 동물등록 대행기관을 통해 할 수 있다. 소유자 변경 외 주소·전화번호 등 변경사항 신고는 동물보호관리시스템에서 온라인으로 할 수 있다. 신고 기간이 끝난 이후에는 10월부터 집중 단속이 이뤄진다. ...

    키즈맘 | 2021.07.18 13:45 | 이진경

  • thumbnail
    서울시 "반려동물 등록·변경사항 신고하세요"

    ... 목적으로 기르는 2개월령 이상인 개는 의무적으로 등록하도록 했다. 이미 등록한 동물의 소유자나 주소·전화번호, 동물의 상태(유실·되찾음·사망) 등이 변경된 경우에는 그 내용을 신고해야 한다. 동물 등록 신청과 변경 신고는 동물병원과 동물 판매업소 등 구청에서 지정한 동물등록 대행기관을 통해 할 수 있다. 소유자 변경 외 주소·전화번호 등 변경사항 신고는 동물보호관리시스템(animal.go.kr)에서 온라인으로 할 수 있다. 자진신고 기간이 끝나면 10월부터 집중 단속이 ...

    한국경제 | 2021.07.18 11:15 | YONHAP

  • thumbnail
    재포장금지 전면 시행 3주…환경부·업계, 제도 안착 '박차'

    ... 제도 개선을 추가로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포장처럼 넓게 나오는 띠지가 사용되는 경우가 있어 이 또한 지양할 수 있도록 업계와 협의할 계획"이라며 "현재는 재포장 금지 제도가 오프라인 매장에만 적용되고 온라인 판매업자들에는 적용이 안 돼 확대할 수 있을지도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환경부는 현장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재포장 금지 점검 관련 가이드라인을 지자체와 유통업체, 관련 협회 등에 배포했다. 아울러 향후 재포장이 맞는지 불명확한 ...

    한국경제 | 2021.07.18 10:19 | YONHAP

  • thumbnail
    오세훈, '서울형 뷰티산업' 키운다…육성 청사진 마련

    ... 마련 중인 '서울비전 2030'에도 포함될 것으로 전해졌다. 시는 이에 따라 뷰티산업 육성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학술 용역을 추진 중이다. 세계 100대 화장품 기업에 들어가는 한국 4개 업체 본사는 물론 국내 화장품 책임판매업체의 45.7%가 서울에 있음에도 그간 다른 지방자치단체와 달리 산업 육성을 위한 기본계획은 없었다고 시는 전했다. 시는 올해 하반기 용역을 시행해 2022∼2026년 5개년에 걸친 기본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용역에는 국내외 ...

    한국경제 | 2021.07.18 08:02 | YONHAP

  • 금주(7월9일~7월15일)의 신설법인

    ... ▷호인플러스에스투(문종호·50·주택건설업) ▷화이트주택건설(백종범·300·주택건설사업) ◇건자재 ▷리퍼코리아(한상훈·10·형상기억 자재 생산 및 판매업) ▷알루타이스(안에릭다니엘·10·건축자재 제조 및 판매, 임대업) ▷영화피팅산업(문용식·1·건축자재, 배관자재, 보온단열재 등의 제조 도소매 및 수출입업) ◇관광/운송 ...

    한국경제 | 2021.07.16 17:12 | 민경진

  • thumbnail
    [게시판] 공정위원장, 학습지 방문판매업체 대교 방역점검

    ▲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이 16일 서울 관악구에 있는 학습지 방문판매업체 대교 본사를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상황을 점검했다. 공정위는 개편된 방역 수칙 준수 및 방문판매법 위반 여부를 조사해 방역 수칙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해당 지자체에 통보 무관용원칙에 따라 조치하고, 불법 영업행위에 대해서는 조사 후 즉시 고발 조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16 16:00 | YONHAP

  • thumbnail
    "아마존, 위험한 물건 팔아…리콜하라" 美 당국 직접 소송

    ... 경보가 울리지 않는 일산화탄소 감지기 2만4천개, 물에 빠지면 사람을 감전시킬 수 있는 헤어드라이어 40만개, 불붙기 쉬운 어린이 잠옷 등이 제시됐다. 문제의 제품은 아마존이 직접 판매한 것은 아니다. 아마존에 입점한 제3자 판매업자들이 판 것으로, 상당수는 외국 업체들이었다. 위험한 물건이 판매된 것으로 드러난다 하더라도 리콜을 강제하기에 CPSC는 제한된 권한을 가졌다고 CNN은 전했다. CPSC는 아마존을 단속하는 것만이 소비자를 이런 위험한 제품으로부터 ...

    한국경제 | 2021.07.16 08:4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