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4,8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풀럼, 번리에 0-2 패배…한 시즌 만에 2부로 강등

    풀럼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 복귀한 지 한 시즌 만에 2부로 강등됐다. 풀럼은 1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크레이븐 코티지에서 열린 2020-2021 EPL 35라운드 홈 경기에서 번리에 0-2로 졌다. 전반 35분 번리의 애슐리 웨스트우드에게 결승 골을 내준 뒤 9분 만에 크리스 우드에게 추가 골까지 허용하며 무릎을 꿇었다. 최근 리그 7경기에서 1무 6패에 그친 풀럼은 18위(승점 27·5승 12무 18패)에 머물...

    한국경제 | 2021.05.11 07:51 | YONHAP

  • thumbnail
    '이승우 결장' 포르티모넨스, 모레이렌스에 1-2 역전패

    ... 합류한 뒤 지금까지 단 4경기에 나서면서 출전 기회를 제대로 잡지 못하는 상황이다. 지난 4월 22일 교체 출전해 21분을 뛰었던 게 최장 시간 출전이었고, 나머지 3경기는 모두 3분씩 출전했다. 이날 포르티모넨스는 전반 20분 페널티킥으로 먼저 골 맛을 봤지만 전반 44분 동점골에 이어 후반 37분 역전골을 내주며 1-2 패배를 곱씹어야 했다. 포르티모넨스(승점 34)는 최근 5경기 무승(2무 3패) 부진 속에 12위에 랭크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1 07:32 | YONHAP

  • thumbnail
    [신문 속 사진 읽기] 세상은 넓고 사진은 많다

    ... 선수들의 고개 숙인 장면이다. 최선을 다한 선수들의 지친 모습이지만, 전반적인 경기의 흐름 속에서 사진 기자가 포착해야 하는 나무 중의 하나다. 참사(慘事)의 사전적 뜻은 '비참하고 끔찍한 일'이다. 이웃 나라와의 친선경기 패배가 '요코하마의 비참하고 끔찍한 일'은 아니지 않은가. 80번의 경기가 치러지는 동안 우리는 너무나 '일희일비(一喜一悲)'의 감정선에 파묻혀 지낸 것은 아닐까. 참사라는 감정선을 표현하려는 언론은 비슷한 사진과 기사를 천편일률적으로 찍어낼 ...

    한국경제 | 2021.05.11 07:30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확산에 정치혼란까지…올리 네팔 총리, 신임 투표서 패배

    정치 상황 안갯속으로…사임 후 상황 따라 총리직 유지할 수도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크게 확산 중인 네팔에서 심각한 정치 혼란까지 발생했다. 10일 카트만두포스트 등 네팔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K.P. 샤르마 올리 네팔 총리는 이날 자신에 대한 의회 신임 투표에서 과반에 한참 못 미치는 93표를 얻는 데 그쳤다. 반면 신임에 반대하는 표는 124표가 나왔고 15명은 기권했다. 네팔 의회 정원은 275석이며 현재 2...

    한국경제 | 2021.05.10 23:11 | YONHAP

  • thumbnail
    與, 대통령연설에 "당과 완벽일치"…일각 "국민 눈높이 부족"

    ... 대통령의 언급에 대한 불만 섞인 목소리가 나왔다. 한 중진 의원은 "인사청문 제도를 손질할 필요가 있을지도 모르지만, 도덕적으로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사람을 통과시키기는 어려운 일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한 초선 의원도 "재보선 패배 후 뼈를 깎는 반성과 쇄신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후보자들의 작은 도덕적 문제에도 분개하는 국민 눈높이를 고려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다른 중진 의원은 친문 강성 지지층의 문자폭탄 행위와 관련해 "정치하는 분들이 조금 더 여유있는 ...

    한국경제 | 2021.05.10 16:45 | YONHAP

  • thumbnail
    문 대통령 남은 임기 1년…"마지막까지 헌신하겠다"

    ... 가장 아쉬운 점을 꼽아달라는 질문에 단연 `부동산 문제`를 꼽았습니다. “부동산 가격을 안정시키겠다는 그 목표를 이루지 못했고, 또 지난 보궐선거에서도 그에 대해서 아주 엄중한 심판을 받았다”고 했는데요. 지난 4.7 재보선 패배의 원인 역시 부동산 문제였다는 점을 정확히 인정했습니다. 이어진 질문에서도 부동산 가격 안정이라는 목표를 이루지 못했다면서 “정부가 할 말이 없는 그런 상황이 됐다”고까지 정책 실패를 인정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실수요자 보호와 ...

    한국경제TV | 2021.05.10 16:25

  • thumbnail
    안철수, 문대통령 탈당요구에 與 "탈당 전문가답다" 발끈(종합)

    ... 잘 신경 쓰고 한시바삐 탈당 트라우마에서 벗어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동근 의원도 페이스북에서 "참으로 무례하다"며 "안 대표가 자기 정치적 목적을 위해 정당을 쉽게 만들고, 쪼개고, 탈당해서 버리는 일을 아무렇지 않게 하다 보니 정당을 하찮고 우습게 여기는 것으로 보인다"고 쏘아붙였다. 이어 "그런 식의 사고라면 서울시장 단일화 경선에서 패배했을 때 왜 안 대표는 탈당하지 않았냐고 묻는다면 뭐라고 답변할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0 16:08 | YONHAP

  • thumbnail
    '언더커버' 지진희X김현주의 운명은?…새로운 싸움의 시작

    ... 것을 막지 못한 도영걸은 국정원 기조실을 떠나게 됐고, 오필재(권해효 분)의 귀띔으로 이를 알게 된 한정현은 그의 행보에 신경을 곤두세웠다. 한정현은 수상한 낌새에 뒤를 밟았고, 도영걸은 영락없이 공수처 사무실로 향했다. 도영걸이 패배의 분노를 품고 공수처 보안팀장이 되어 나타난 것. 도영걸과 최연수의 맞잡은 손과 이를 지켜보는 한정현의 눈빛은 숨 막히는 긴장감을 자아냈다. 세 사람의 지독하게 얽힌 운명과 또 다른 싸움의 시작을 알리며 궁금증을 더했다. 과연 ...

    스타엔 | 2021.05.10 13:19

  • thumbnail
    이광재 "정치권 젊은 엔진 필요…세대 대표성 갖춰야"

    ... 된다"라고 언급했다. 그는 "세대 대표성이 골고루 있어야 사회의 연대와 통합력이 커진다"며 "지금의 남남내전 상태로는 절대로 앞으로 나갈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자신의 대선 도전 여부에 대한 질문에는 "지금은 (4·7 재보선 패배로) 반성문을 쓰는 시기"라며 "백신과 반도체 문제 대응까지 한 후 입장을 밝히는게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답했다. 이 의원은 당 대선후보 경선 연기론에 대해 "경기를 앞두고 시합 날짜를 변경하는 건 쉽지 않은 일인데, 당내 많은 ...

    한국경제 | 2021.05.10 11:48 | YONHAP

  • thumbnail
    지단의 분노 표출 "판정 이해 못해"

    ... 페널티킥으로 인정됐다. 결과적으로 레알의 페널티킥은 무효 처리 됐고, 이반 라키티치가 페널티킥을 성공하며 오히려 세비야가 2-1로 앞서나가게 됐다. 경기 종료 직전 93분, 에당 아자르의 극적인 동점 골로 레알 마드리드는 패배를 면했다. 지네딘 지단 레알 마드리드 감독은 경기 종료 후 공식 인터뷰에서 심판 판정에 관해 분노를 표출했다. 지단 감독은 `판정의 이유를 듣기 위해 심판에게 항의했다. 심판한테 들은 설명으로는 어떤 상황도 이해할 수 없었다. ...

    한국경제 | 2021.05.10 10:49 | 정승우 기자(reccos23@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