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8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송영길 "20년 집권론, 국민눈에 오만하게 비쳐질까 걱정"

    ... 때문이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당내 민주주의를 강화하여 자유롭게 자기 의사를 표현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특정 세력에 주눅 들거나 자기검열에 빠지는 순간, 민주당은 민심과 유리되기 시작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재보선 패인에 대한 자성의 목소리를 낸 것이지만 다양한 목소리를 인정하지 않는 일부 친문 강성파의 행태와 이들에 휘둘리는 당의 현주소를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송 대표는 "우리 정치부터 변해야 한다"며 "(저는) 장관 인사청문회를 국민의 ...

    한국경제 | 2021.06.16 17:09 | YONHAP

  • thumbnail
    '국민의힘으로 드루와'…유승민, 尹·安·洪에 합류 손짓

    ... 본인의 '재수 경험'을 통해 얻은 교훈이다. 지난 2017년 대선 당시 범야권은 바른정당 후보로 출마했던 유 전 의원(6.76%)과 자유한국당 홍준표(24.03%),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21.41%) 등으로 쪼개졌고, 이는 패인의 하나로 작용했다. 유 전 의원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대선 선대위원장으로 모시겠다는 이준석 대표의 구상과 관련해선, 그 경륜을 존중한다면서도 "의원이나 주자들과 불필요한 반목은 없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과는 ...

    한국경제 | 2021.06.15 18:31 | YONHAP

  • thumbnail
    "독일, '드론전쟁' 벌어지면 아제르바이잔에도 패배"

    ... 독일연방군이 아제르바이잔군과 싸워야 했다면 독일연방군에 기회가 별로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투용 드론이나 자폭공격(가미카제) 드론과 같이 당시 전쟁에 사용된 무기체계를 적절히 방어할 능력이 독일연방군에 없다"라면서 "방공력 부족이 패인이 됐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카를 중령은 보병대가 숲에서 전투를 벌이는 상황을 예로 제시했다. 그는 "적이 심박센서를 가진 정찰드론과 성냥갑보다 작은 미니 전투용 드론 떼를 보낸 뒤 드론끼리 목표물을 정하고 (공격하도록) 프로그래밍한다면 ...

    한국경제 | 2021.06.14 15:17 | YONHAP

  • thumbnail
    건강 위해 여름 산행 시 주의할 점은?

    ... 섭취할 때는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지켜야 한다. 아울러 일사병을 주의해야 하며, 산행 중 비가 내리면 계곡 산행은 피해야 하며 특히 폭우로 계곡물이 불어나 급류로 바뀌었을 때는 절대 건너지 말아야 한다. 여름에는 대기가 불안정하기 때문에 낙뢰 발생이 많은데 산에서 낙뢰가 치면 나무와 바위 등 주변에서 높이 솟아있는 곳을 피하고, 낮은 곳이나 움푹하게 패인 곳으로 대피해야 한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키즈맘 | 2021.06.11 15:04 | 김경림

  • thumbnail
    스리랑카 감독 "손흥민은 아시아 선수들의 좋은 본보기"

    ... 평가했다. 그는 "한국은 밸런스와 조직력이 뛰어나다. 공격 역시 측면과 중앙 등 다양한 형태로 하고 있다"라며 "투르크메니스탄은 한국을 상대로 대인 방어를 하려고 했지만 후반전에 손흥민 방어에 선수들이 몰리면서 공간을 내준 게 패인이 됐다. 우리는 시스템을 가지고 경기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처럼 실력이 좋은 팀을 상대로 90분 내내 수비할 수는 없다"라며 "한국은 준비가 잘 된 강팀이지만 약점도 있게 마련이다. 약점이 보일 때마다 전략적으로 이용해야 ...

    한국경제 | 2021.06.08 14:04 | YONHAP

  • thumbnail
    양정철 "답은 연정…문대통령도 야권에 두번 입각제안"

    ... 오만하고 무례했다. 변화맹시(變化盲視·변화를 감지하지 못하는 것)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시민장부터 시작됐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부동산이나 LH 사태는 발화점에 불과했다. 너무 많은 중도층 여론을 '태도 보수'로 돌려버린 게 패인이었다"고 했다. 또 검찰·언론 개혁과제에 대해 "마무리에 접어들어야 할 이슈가 전면에 부각되는 건 효율적이지 못하다"라며 "남 탓 해서는 안 된다. 억울해도 야단맞는 게 정치인데, 절박함도 겸손함도 부족하다"라고 비판했다. 최근 조국 ...

    한국경제 | 2021.06.08 09:31 | YONHAP

  • thumbnail
    양정철 "朴 시민장부터 與 위기 시작…조국, 책 꼭 내야 했나"

    ... "후보가 부족했거나 재보선 전략의 요인은 적다고 생각한다. 이미 그 전에 유증기처럼 민심의 불만이 가득 차있는 상황에서 각종 도화선이 생긴 것 뿐이다. 너무 많은 중도층 여론을 '태도 보수'로 돌려버린 게 패인이라고 본다"고 했다. 특히 그는 "박원순 전 시장은 죽음으로 책임을 안고 간 것인데 민주당으로서는 아프고 힘든 일이지만 조용히 보내드렸어야 했다. 정작 가족들은 조용한 가족장을 희망했는데 민주당 의원들이 주도해 시민장으로 ...

    한국경제 | 2021.06.08 08:36 | 김명일

  • thumbnail
    與 초선 5인방 "조국 얘기 안했다고 쓴소리 못한 것 아냐"

    ... 부분으로, 쓴소리인가, 아닌가의 논쟁은 (본질을) 좀 벗어나는 것 같다"며 "청년 일자리와 장병 처우, 국토 균형발전 등 강력히 주문한 것도 있었다"고 했다. 장철민 의원은 지난 4·7 재보선 참패 후 기자회견에서 조국 사태를 선거 패인의 하나로 거론하면서 일부 강경 지지자들로부터 '초선 5적'으로 불렸던 것과 관련, "모두가 '조국 반성문'을 썼다고 평가했지만, 우린 조국 반성문을 쓰지 않았다"며 "그 내용은 극히 일부로 전체적 취지에서 읽어줬으면 했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06.03 21:17 | YONHAP

  • thumbnail
    與 2030 초선5인방, 현장 기자들 만나 '언론개혁' 의견 수렴

    ... 저널리즘을 위한 간담회'를 연다. 이들 의원은 민주당의 주요 개혁 과제인 언론개혁 방향을 두고 기자들과 허심탄회한 의견을 교환할 계획이다. 이들 5인방은 4·7 재보선 참패 후 기자회견을 통해 자성의 목소리를 내면서 조국 사태를 패인의 하나로 거론했다가 친문 강성파 당원들로부터 '초선 5적'으로 몰려 곤욕을 치른 바 있다. 당 관계자는 "언론개혁이 자칫 '밀어붙이기식'으로 진행되지 않도록 충분히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03 05:00 | YONHAP

  • "조국 수렁에 빠지면 안돼" vs "검찰에 반격의 칼"

    ... 없다”고 밝혔다. 다른 지도부 인사들도 이날 회의에서 여론을 잘 청취한 뒤 필요하다면 이후에 메시지를 논의하자는 의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은 최근 의원총회에서 보궐선거 패배 이유를 분석한 보고서를 배포했는데, 주요 패인으로 ‘조국 사태 등 여권 인사의 도덕성 논란’이 지목되기도 했다. 2일 송 대표가 발표할 민심경청 보고회에서 자연스럽게 언급될 것이란 예상도 나온다. 고 수석대변인은 ‘민심경청 과정에서 조 전 ...

    한국경제 | 2021.05.31 17:19 | 고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