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8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올림픽] 동메달 장준 "지고 나니 부담 사라져…형들은 꼭 1등을"

    ... 마음을 잡고 메달을 따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이번이 첫 올림픽이니 메달만 따도 잘 한 거다, 메달을 따는 것과 못 따는 것은 천지 차이다'라는 주위의 말을 듣고 정신을 차릴 수 있었다고도 했다. 장준은 준결승전 패인으로 중압감을 꼽았다. 그러고는 "지고 나니 부담이 사라졌다"면서 동메달 결정전에서야 특유의 화끈한 공격력을 보여줄 수 있었던 배경을 설명했다. 장준은 또 "아무래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대회를 못 뛰어 경기 ...

    한국경제 | 2021.07.24 22:30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베테랑도 피하지 못한 중압감…첫판 탈락한 펜싱 메달 후보들(종합)

    ... 걸 의식했나 보다"고 곱씹었다. 그는 "초반에 점수가 벌어진 뒤 흐름을 잡지 못했다. 상대가 저에게 밀리다가 공격하면 받아치겠다고 구상했는데, 몰아붙이지 못해 중간에 점수를 잃었다"며 "격차가 좁아졌을 때 섣부르게 공격한 게 패인이었다"고 자평했다. 강영미 역시 "단체전에 더 초점을 맞췄던 게 사실"이라며 "오늘의 일이 저에게 더 나아갈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2012 런던 올림픽 남자 사브르 단체전 우승 멤버이자 아시안게임 개인전 3연패에 빛나는 ...

    한국경제 | 2021.07.24 13:54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개인전 첫판 탈락한 에페 최인정 "머릿속이 정리가 안 되네요"

    강영미 "초반에 흐름 내주고 섣부르게 공격한 게 패인…단체전서 만회할 것" 특별취재단 = 2020 도쿄올림픽 개인전 첫판에서 져 메달 뜻을 이루지 못한 펜싱 여자 에페의 베테랑 최인정(계룡시청)과 강영미(광주광역시 서구청)는 당황한 기색을 떨치지 못했다. 최인정은 24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에페 개인전 32강에서 아이자나트 무르타자에바(ROC)에게 패한 뒤 연합뉴스와 만나 "머릿속이 정리가 안 된다"며 아쉬워했다. ...

    한국경제 | 2021.07.24 11:31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첫판 충격패' 이강인 "이번 경기 잊고 다음 경기 승리할 것"

    ... 이강인도 활발히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소득 없이 후반 14분 교체 아웃됐다. 이강인은 경기 뒤 어두운 표정으로 "패배해서 너무 아쉽다.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해 승리하겠다는 말밖에 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패인을 묻는 말에는 그는 "경기를 하다 보면 승리할 때도, 패배할 도 있다"며 "이번 경기를 잊고 다음 경기를 준비해 승리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더 오랜 시간을 뛰지 못하고 후반 이른 시간 교체된 ...

    한국경제 | 2021.07.22 19:27 | YONHAP

  • thumbnail
    [고침] 스포츠('장타왕' 김봉섭, 이틀 연속 선두 질주(종합))

    ... "어제만큼은 아니지만, 오늘도 퍼트가 잘 됐다"고 말했다. 13번 홀(파4)에서는 10m 거리 칩샷이 홀에 들어가 버디가 되는 행운도 따랐다. 김봉섭은 "지금껏 우승을 못 한 원인은 리더보드"라고 웃었다. "늘 스코어를 의식했던 게 패인이었다"는 그는 "지금 감으로는 우승이 가능할 것 같다"고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윤정호(30), 이정환(30), 윤상필(23), 최장호(26) 등 4명이 10언더파 132타로 김봉섭을 추격했다. 윤정호와 이정환은 5타씩을 줄였고 ...

    한국경제 | 2021.07.09 20:24 | YONHAP

  • thumbnail
    '장타왕' 김봉섭, 이틀 연속 선두 질주(종합)

    ... "어제만큼은 아니지만, 오늘도 퍼트가 잘 됐다"고 말했다. 13번 홀(파4)에서는 10m 거리 칩샷이 홀에 들어가 버디가 되는 행운도 따랐다. 김봉섭은 "지금껏 우승을 못 한 원인은 리더보드"라고 웃었다. "늘 스코어를 의식했던 게 패인이었다"는 그는 "지금 감으로는 우승이 가능할 것 같다"고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윤정호(30), 이정환(30), 윤상필(23), 최장호(26) 등 4명이 10언더파 132타로 김봉섭을 추격했다. 윤정호와 이정환은 5타씩을 줄였고 ...

    한국경제 | 2021.07.09 19:53 | YONHAP

  • thumbnail
    '장타왕' 김봉섭, 이틀 연속 선두 질주

    ... "어제만큼은 아니지만, 오늘도 퍼트가 잘 됐다"고 말했다. 13번 홀(파4)에서는 10m 거리 칩샷이 홀에 들어가 버디가 되는 행운도 따랐다. 김봉섭은 "지금껏 우승을 못 한 원인은 리더보드"라고 웃었다. "늘 스코어를 의식했던 게 패인이었다"는 그는 "지금 감으로는 우승이 가능할 것 같다"고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윤정호(30), 이정환(30), 윤상필(23), 최장호(26) 등 4명이 10언더파 132타로 김봉섭을 추격했다. 윤정호와 이정환은 5타씩을 줄였고 ...

    한국경제 | 2021.07.09 18:51 | YONHAP

  • thumbnail
    '김빠진 사이다' 딱지까지…이재명 '방어모드' 언제까지

    ... 주자들의 공세와 신경전에 휘말릴 필요는 없다고 판단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다만 캠프 내에서도 '본선 경쟁력'을 확실히 보여줄 수 있을 정도의 반격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감지된다. 이 지사가 3차 토론회에서 4·7 재보궐 패인과 관련해 당헌을 고쳐 무공천 원칙을 번복한 당시 당 대표였던 이낙연 전 대표의 책임론을 우회 제기하는가 하면, 끈질기게 기본소득 정책을 비판하는 박용진 의원을 향해서도 "상대의 주장을 왜곡한 뒤에 공격하는 것은 자중해달라"고 지적한 것도 ...

    한국경제 | 2021.07.07 12:38 | YONHAP

  • thumbnail
    이재명vs반명연대 '1대7' 격돌…"김빠진 사이다" "왜곡 자중"(종합)

    ...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그는 '대선을 앞두고 당이 분열하면 필패한다'는 김두관 후보 언급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정치는 단체경기라 내부경쟁을 하더라도 선을 넘으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후보는 또한 4·7 재보궐 패인과 관련, 무공천 번복을 들어 당 대표였던 이낙연 후보 책임론을 우회 제기했다. 이에 이낙연 후보는 "당원과 함께 최선을 다해 판단했다. 결과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 부동산 정책 자성 속 "공급확대"…추미애 ...

    한국경제 | 2021.07.07 02:01 | YONHAP

  • thumbnail
    '챔피언' 신진서, 쏘팔코사놀 결승 2국서 박정환에 설욕

    ... 공격이 좀 잘 풀리면서 괜찮다고 생각했다"라며 "마지막엔 사실 몇 집 좋은지 계속 헷갈렸는데 정리가 다 되면서 승리를 확신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박정환은 "너무 어려운 바둑이었는데 (초반) 서두른 게 결과적으로 안 좋았다"라고 패인을 분석했다. 두 선수가 1승 1패를 기록한 가운데 타이틀 승부의 분수령이 될 제3국은 하루 휴식을 가진 뒤 8일 열린다. 쏘팔코사놀 최고기사 결정전 우승 상금은 7천만원, 준우승 상금은 2천만원이다. 제한 시간은 각자 2시간에 ...

    한국경제 | 2021.07.06 18:0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