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2,8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장병철 한전 감독 "서재덕 돌아오는 다음 시즌 봄 배구 재도전"

    ... 마감했다. 한국전력은 우리카드에 세트 스코어 2-3으로 패하더라도 승점 1을 보태 역전 4위를 꿰찰 마지막 기회를 날렸다. 장 감독은 경기 후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며 "선수들이 지쳐 있었고 부담을 떨쳐내지 못한 게 가장 큰 패인"이라고 평했다. 이어 "한 시즌 내내 응원해준 팬들에게 마지막 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지 못해 죄송스럽고,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은 구단에도 감독으로서 책임을 느낀다"고 했다. 장 감독은 이날 경기가 2020-2021시즌 치른 ...

    한국경제 | 2021.04.02 21:21 | YONHAP

  • thumbnail
    '6강 좌절' 삼성 이상민 감독 "시즌 잘 풀어왔는데 아쉽다"

    ... 삼성은 이날 1쿼터에서 22-16으로 앞서며 기분 좋게 경기를 시작했으나 2쿼터에서 KCC의 반격을 막지 못하고 무너졌다. 이 감독은 "2쿼터에서 턴오버가 많이 나와 역전을 허용했고, 긴장도 하면서 소극적으로 경기를 진행했다"고 패인을 짚었다. 시즌 전반에 대해서는 "올 시즌 (김)준일이랑 (임)동섭이에 대한 기대가 좀 컸다"며 "외국인 선수는 나쁘지 않았는데, 해 줘야 할 국내 선수들이 (제 몫을) 하지 못한 점은 아쉽다. 국내 선수들이 10점 넘는 선수들이 ...

    한국경제 | 2021.03.31 21:40 | YONHAP

  • thumbnail
    장동민, '50억 보석 사기사건' 전말 공개 ('집사부일체')

    '집사부일체' 장동민이 자신의 실패담을 털어놓는다. 28일 방송되는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실패를 자축하는 '실패스티벌'축제의 후반전이 시작된다. 이날 방송에는 역대급 실패인들이 출연해 어디서도 볼 수 없는 축제 현장이 공개된다. '실패스타 TOP5'에 든 지석진, 심수창, 김민수, 장동민, 솔비는 역대급 활약을 펼칠 예정이라고 해 기대를 모은다. 이들 모두 처음에는 실패인이라는 타이틀을 ...

    텐아시아 | 2021.03.27 12:50 | 신소원

  • thumbnail
    '예상밖 완승' 차상현 GS칼텍스 감독 "이 정도면 충분하다"

    ... 감독은 "조금 속이 타더라"고 미소를 지었다. 키 206㎝ 최장신 외국인 공격수 메레타 러츠는 양 팀 통틀어 최다인 24점을 올렸다. GS칼텍스는 팀 블로킹에서도 흥국생명에 9-2로 크게 앞섰다.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은 결정적인 패인으로 블로킹 열세를 꼽았다. 차 감독은 "우리에게는 러츠와 (문)명화의 높이가 있다. 명화가 효율적으로 잘 막아줬다"며 "2차전 때 상대가 어떻게 들어올지 모르겠지만 우리 장점은 최대한 잘 살리고 싶다"고 말했다. 러츠를 두고는 "1세트부터 ...

    한국경제 | 2021.03.26 21:54 | YONHAP

  • thumbnail
    '요코하마 굴욕'에 고개 숙인 김영권 "부족한 부분 많았다"

    ... 수모를 갚겠다는 각오로 이날 경기에 나섰으나 영패를 막지 못한 채 '요코하마 굴욕'까지 맛봤다. 김영권은 "나뿐 아니라 선수들이 다 같이 협력해서 막았어야 했는데 너무 쉽게 골을 허용한 점이 승패에 영향을 준 것 같다"며 결정적 패인을 꼽았다. 그는 "준비 기간이 짧았고 처음 온 선수들도 있는 상황에서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나갔지만, 안 맞는 부분이 있었다"며 "선수들끼리 소통을 하고 경기에 나섰음에도 불구하고 맞지 않는 부분이 있었다. 일본 선수들을 유동적으로 ...

    한국경제 | 2021.03.25 22:55 | YONHAP

  • thumbnail
    모리야스 日대표팀 감독 "한일전 필승 목표…베스트 멤버 출격"

    ... 등 조건이 달라 일괄적으로 말할 수는 없다"라며 "어떤 경기에서든 주어진 조건에서 최선을 다한다는 생각으로 싸우는 것은 마찬가지"라고 대답했다. 모리야스 감독은 2019년 12월 동아시안컵 결승에서 한국에 패한 요인을 묻자 "패인 분석을 했고 몇 가지 문제점이 나왔다. 경기 초반 한국에 볼을 많이 빼앗겼던 게 가장 큰 패인이다. 상대 공격에 휘말리면서 힘든 경기를 했다"라며 "이번 경기에서는 경기 초반부터 과감하게 상대의 볼을 빼앗는 모습이 필요하다"고 ...

    한국경제 | 2021.03.24 11:31 | YONHAP

  • thumbnail
    그랜드세이코, 자작나무 다이얼에서 영감 얻은 'SLGH005' 출시

    ... 브랜드 관계자는 “이번 신제품의 전체적인 모습은 시리즈 9 디자인으로 알려져 있으며, 향후 몇 년간 그랜드세이코 헤리티지 컬렉션의 시그니처로 자리매김할 예정”이라며, “넓어진 핸즈 및 홈이 패인 눈에 띄는 마커가 완벽한 가독성을 보장하며, 자랏츠 폴리싱으로 완성된 굴곡 없는 유광 마감과 섬세한 헤어 라인 마감이 번갈아 가며 케이스에 차분하고 조화로운 광채를 선사한다”고 전했다. 한편, 그랜드세이코의 &lsqu...

    한국경제 | 2021.03.22 15:03

  • thumbnail
    무리뉴, 이번에도 선수 탓?… "이기는 경기 하라고 했는데"

    ... 경기를 하라고 했다. 비기거나 0-1, 1-2로 져도 된단 감정을 버리라고 했다. 그런 방향으로 가지 말라고 했다`고 했다. 선수들에게 2차전에만 집중하라고 신신당부를 했다는 것. 경기에 임하는 태도에서도 차이가 있었고, 이게 패인으로 작용했다고 생각한다. 무리뉴 감독은 `디나모는 겸손하고, 욕망 있고, 동기부여가 있었다. 그들은 자신들이 가진 재능을 세계 축구 시장에 증명하려는 (마음이) 있었다`며 `그들은 프로페셔널리즘을 갖고 경기에 나섰다. 프로페셔널리즘의 ...

    한국경제 | 2021.03.19 12:01 | 김희웅 기자(sergio@xportsnews.com)

  • thumbnail
    라건아 23점 KCC, 인삼공사 꺾고 정규리그 1위 매직넘버 7(종합)

    ... 홈 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92-90으로 이겼다. 경기 종료 24초를 남기고 kt 허훈이 자유투 2개를 넣어 90-89로 앞섰으나 LG는 종료 5초를 남기고 서민수가 역전 결승 3점포를 꽂아 2점 차 승리를 따냈다. 16승 30패인 LG는 9위 DB와 승차를 2경기로 유지하며 '탈꼴찌' 희망을 이어갔다. 전자랜드는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고양 오리온과 원정 경기에서 79-66으로 승리, 4연패 뒤 3연승으로 반등했다. 전자랜드는 7점 차로 앞서던 4쿼터 ...

    한국경제 | 2021.03.14 19:06 | YONHAP

  • thumbnail
    '2.3t' 육중한 지프 글래디에이터, 몰아보니 '반전매력' [신차털기]

    ... 외에 크게 불편한 점이 없었다. 주행에 나서자 의외로 부드러운 승차감을 느낄 수 있었다. 오프로드 타이어를 장착한 상태였던 만큼 거친 주행감을 예상했지만, 생각보다 제법 쾌적했다. 수직으로 솟은 A필러 때문에 풍절음이 났지만 도로의 패인 부분이나 과속방지턱 등은 여느 도심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보다 부드럽게 넘어갔다. 뒷좌석 동승자도 우락부락한 외형과 달리 승차감이 좋다는 평을 내놨다. 2.3t에 달하는 무게감도 크게 느껴지지 않았다. 시승차인 지프 글래디에이터 ...

    한국경제 | 2021.03.14 11:21 | 오세성, 유채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