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2,8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與 원내대표 경선 D-1…윤호중·박완주, 협치이슈 '대립각'

    ... 상임위에 대해서는 협의 처리하는 게 긍정성이 있다"고 언급해 온도차를 보였다. ◇ 우선처리법안 1순위 '부동산 몰수 환급법' 한목소리 두 후보는 상반기 우선처리법안으로 '부동산 부당이익 몰수법'을 나란히 꼽았다. 4·7 재보선 패인 중 하나로 'LH(한국주택토지공사) 사태'가 지목된 것을 염두에 둔 것이다. 윤 의원은 "정부에서 약 700명의 공직자에 대해 내사·수사하는 만큼 법적으로 뒷받침해서 부당이익을 전부 몰수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한국경제 | 2021.04.15 12:44 | YONHAP

  • thumbnail
    당권주자 송영길 "조국은 지나간 일…꼰대정치 않겠다"

    ... 소화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중요한 것은 국민 생명과 재산,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유능한 개혁"이라며 백신확보와 부동산 문제 해결을 가장 중요한 과제로 꼽았다. 그는 자당 2030 초선의원 5명이 4·7 재보선 패인의 하나로 조국 사태를 거론했다가 강성당원들의 집중공격을 받은 데 대해 "당내에서 이견이 있으면 말을 못하게 하는 풍토를 바꿔야 한다. 누가 숨을 쉬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틀린다고 윽박지르면 설득이 되겠느냐. 그래서 2030이 ...

    한국경제 | 2021.04.15 10:13 | YONHAP

  • thumbnail
    與 초선들, '결 다른' 반성문…"코로나 소급보상하자"

    ... 운운하는 기재부의 주장 앞에 멈칫한 채 골든타임을 계속 흘려보내는 우를 범했다"면서 "초선의원으로서 결기를 충분히 보이지 못했다. 통렬하게 반성한다"고 사과했다. 최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를 선거 패인으로 거론했다가 강성 지지층에게 ''초선 5적'으로 낙인찍힌 2030 의원 5인방(오영환 이소영 전용기 장경태 장철민 의원)도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초심으로 돌아가 개혁과 민생을 동시에 챙기겠다"며 ...

    한국경제 | 2021.04.14 18:05 | YONHAP

  • thumbnail
    [민주 원내대표 경선] ② 박완주 "협치 복원…무리한 속도전 없다"

    ... 시간이 없다'고 했다. ▲ 4·7 재보선 패배에도 아무런 변화가 없다면 민심을 읽지 못하는 것이다. 반성과 변화의 의지를 보여주지 못한다면 결국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4기 민주정부 수립에도 도움이 안될 것이다. -- 재보선 패인은. ▲ 민주당은 정의롭고 공정한 사회를 꿈꿔왔지만, 기득권화한 후 이익 앞에 위선적이었음을 인정한다. 그것이 '내로남불'이다. 민주화 쟁취, 약자와 서민 대변, 높은 도덕성, 다양성 존중 등 민주당 가치를 회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 ...

    한국경제 | 2021.04.14 15:20 | YONHAP

  • thumbnail
    [민주 원내대표 경선] ① 윤호중 "원칙 지키며 야당과 대화·협력"

    "재보선 패인은 당내 안일함과 오만함…특정세력 책임 물을 수 없어" "부동산정책 긴급 점검…'검수완박' 차근차근 추진, 유능하고 침착한 개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윤호중 의원은 14일 민주당의 안일함, 오만함을 4·7 재보선 패인으로 꼽은 뒤 "원칙을 준수하며 야당과 대화하며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4선의 윤 의원은 이날 ...

    한국경제 | 2021.04.14 15:20 | YONHAP

  • thumbnail
    김남국, 초선 자성론과 선긋기…"선거패배 조국 탓 아냐"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최근 2030 초선들이 재·보선 패인으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를 거론한 데 대해 "당원들의 마음을 달래지 못한 표현이 아쉽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14일 MBC·BBS 라디오에 출연해 "(조국 사태) 당시 민주당은 조국 수호를 외치지 않고 오히려 선거에서 손해 볼까 봐 거리두기를 하고 있었고, 평범한 시민들이 촛불을 들고 거리로 나와 '조국 수호', '검찰 개혁'을 외쳤다"며 "사실 민주당이 국민들에게 큰 빚을 ...

    한국경제 | 2021.04.14 11:57 | YONHAP

  • thumbnail
    브라운의 '성질'을 어찌할꼬…6강 PO '벼랑 끝' kt의 고민

    ... 감독은 "그런 걸 잡아주는 것도 저의 몫인데, 잘 안 된다. 매일 얘기하는데 못 고친다"며 "PO에서는 좋아질 거로 생각했는데, 더 심해진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 부분이 저희 팀의 문제점인 건 분명하다. 2차전 패인을 하나 콕 집으라면 그거다"라고 지적했다. 그렇다고 클리프 알렉산더를 더 뛰게 하기엔 브라운만큼의 득점력을 바라기 어려워 고민을 키운다. 서 감독은 "2차전 승부처에서 알렉산더가 좀 더 뛰어줬다면 상황이 달라졌을 것 같긴 한데, ...

    한국경제 | 2021.04.14 09:39 | YONHAP

  • thumbnail
    윤호중 "조국 사태는 지난 일" vs 박완주 "내로남불 반성해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 나선 윤호중 의원과 박완주 의원이 4·7 재·보궐선거 패인과 검찰 등 개혁 방안을 놓고 팽팽한 설전을 벌였다. 윤 의원은 검찰·언론 등 각종 개혁은 물론 코로나19 위기 대응 등 민생법안 처리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반면 박 의원은 서울·부산시장 선거 공천과 ‘조국 사태’로 대표되는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

    한국경제 | 2021.04.13 17:35 | 오형주/전범진

  • thumbnail
    조국사태…윤호중 " 檢총장의 인사개입" 박완주 "공정성 의심"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윤호중 박완주 의원은 13일 오후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첫 공개 토론회에서 4·7 재보선 패인 분석과 당 쇄신 대책을 놓고 격돌했다. 특히 '조국 사태', 당과 청와대의 관계설정을 두고 뚜렷한 이견을 보였다. ◇ "총선에서 이미 평가받아" vs "조국 논의가 금기인가" 윤 의원은 조국 사태에 대해 "대통령의 인사권에 국가의 범죄수사 업무를 총괄하는 검찰총장이 개입한 부적절한 사건"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

    한국경제 | 2021.04.13 17:12 | YONHAP

  • thumbnail
    "무주택자 집값 90%까지 대출"…'당권 도전' 송영길 파격주장

    ... 진단했다.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 지난해 ‘임대차 3법’ 시행을 앞두고 임대료를 올린 사실이 드러난 점을 언급하면서는 “‘무능한 부동산 개혁 플러스(+) 위선’이 결정적 패인이 됐다”고 짚었다. 2030세대의 민심이반과 관련해서도 거침없는 발언을 쏟아냈다. 송 의원은 “인천국제공항 정규직화 사태로 공정성 논란이 불거지며 특히 20대 남성들이 상당히 좌절해 저희들에 등을 ...

    한국경제 | 2021.04.13 11:21 | 오형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