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2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인도발 델타 변이, 영국발 변이보다 전염성 70% 높아"

    ... 전염성이 월등히 높은 델타 변이의 확산이 "아픈 환자와 사망자의 비극적인 증가"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오직 백신 접종과 제한조치만이 바이러스 확산을 막을 수 있다고 역설했다. 영국의 저명한 감염병 학자인 닐 퍼거슨 런던 임피리얼 칼리지 교수는 지난 9일 언론 브리핑에서 알파 변이 대비 델타 변이의 전파력 측정이 어느 정도 이뤄졌다며 "60%가 최선의 추정치라고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 러시아에서는 델타 변이 확산과 낮은 접종률 탓에 감염병이 ...

    한국경제 | 2021.06.22 11:12 | YONHAP

  • thumbnail
    박지성 "♥김민지=조력자, 내 박물관서 프로포즈했다"('대화의 희열3')[종합]

    ... 어떡하지?’ 싶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박지성은 “부모님은 아들이 더 힘들까 실망한 내색하지 않으셨다, 당시 후보도 아니어서 관중석에서 부모님과 경기를 관람했다”며 “솔직히 퍼거슨 감독님 욕도 했다”고 말했다. 박지성의 커리어 하이시즌, 인생 베스트 경기를 묻자 끄는 “2011년 첼시와의 홈경기”라며 “내가 보여줄 수 있는 최고를 보여줬다”고 밝혔다. 이에 모두 ...

    텐아시아 | 2021.06.18 08:23 | 태유나

  • thumbnail
    박지성 "백지수표 제안 받은 적도"…논란 선수에서 '월클' 되기까지 [종합]('대화의 희열3')

    ... 출연했다. 박지성은 "영국에서 거주하며 축구 관련 공부를 하고 국내에서는 전부 현대의 어드바이저로 일하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지도자가 아닌 축구 행정 일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선수 생활하면서 히딩크 감독님, 퍼거슨 감독님 같은 명장을 보면서 내가 저들과 같은 좋은 감독이 될 수 있을까 했을 때 그렇진 않다. 그들이 갖고 있는 공통점은 선수가 가진 100%를 끌어내게 하는 능력이 뛰어나다는 것이다. 당근만 줘서는 할 수가 없다. 채찍이 필요한데 ...

    텐아시아 | 2021.06.11 07:34 | 김지원

  • thumbnail
    박지성 "지도자의 길 NO, 채찍질 못 해" ('대화의 희열3')

    ... "내가 먼저 인사를 했다. 허벅지가 딱 보이더라"라고 말했고, 박지성은 "그때는 옆에 있는 줄 정말 몰랐다"라고 전했다. 박지성은 지도자가 아닌 축구 행정으로 가닥을 잡은 이유에 "히딩크, 퍼거슨 감독님 등을 보면서 내가 좋은 지도자가 될 수 있을까 싶었다. 그 분들은 능력이 뛰어난 분들이다. 나는 채찍질을 못 하니까"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텐아시아 | 2021.06.10 22:52 | 신소원

  • thumbnail
    영국 전문가 "델타 변이 전파력, 알파 변이보다 60% 높아"

    ... 세계보건기구(WHO)는 영국발 변이(B.1.1.7)는 '알파', 남아프리카공화국발 변이(B.1.351)는 '베타', 브라질발 변이(P.1)는 '감마'로, 인도발 변이(B.1.617.2)는 '델타'로 부르고 있다. 영국의 저명한 감염병 학자인 닐 퍼거슨 런던 임피리얼 칼리지 교수는 9일(현지시간) 언론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정부에 코로나19 정책을 자문하는 퍼거슨 교수는 알파 변이 대비 델타 변이의 전파력 측정이 어느 정도 이뤄졌다며 "60%가 최선의 추정치라고 ...

    한국경제 | 2021.06.10 01:48 | YONHAP

  • thumbnail
    퍼거슨 "박지성은 가장 과소평가된 선수…메시 수비 맡겼어야"

    지도하고 싶은 선수 묻자 손흥민도 언급 '명장' 알렉스 퍼거슨(80) 전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감독이 그의 제자였던 박지성(40)을 '가장 과소평가된 선수'로 꼽았다. 퍼거슨 전 감독은 21일(현지시간) 유튜브 채널 'LAD 바이블 TV'에서 공개된 게리 네빌과 인터뷰에서 "지도한 선수 중 가장 과소평가된 선수가 누구냐"는 질문에 "브라이언 맥클레어, 박지성, 로니 욘센"이라고 답했다. 2005년 맨유에 입단한 박지성은 ...

    한국경제 | 2021.05.22 09:44 | YONHAP

  • thumbnail
    [사진톡톡] '팀보다 위대한 선수는 없다!'

    ... 목표보다 팀의 목표를 우선시합니다. 팀워크, 팀을 위해서, 팀의 승리를 위해, 팀의 우승을 위해… '위대한 팀'에 '위대한 선수'가 존재합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전성기를 이끈 알렉스 퍼거슨 감독은 팀을 위해 희생할 각오가 안 된 선수들에게 특히 냉혹했습니다. 당대 최고의 미드필더 데이비드 베컴과 골잡이 루드 판니스텔루이 등 스타 선수들도 벤치 신세를 면치 못하고 다른 팀으로 이적하기도 했습니다. "선수는 솔리스트가 ...

    한국경제 | 2021.05.22 06:30 | YONHAP

  • thumbnail
    베컴·제라드, EPL '명예의 전당' 입성…2021 헌액자 8명 확정

    ... 명예의 전당 회원은 지난해 8월 1일 기준 은퇴한 선수여야 하고, 프리미어리그 출범 이후 250경기 이상 출전 등 엄격한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1993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에서 프로 선수 생활을 시작한 베컴은 알렉스 퍼거슨 감독 체제에서 8시즌을 뛰며 6번의 EPL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EPL 통산 기록은 265경기 출전 62골 80도움이다. 베컴은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날카로운 프리킥으로만 18골을 넣기도 했다. 베컴은 "전설들과 나란히 명예의 전당에 ...

    한국경제 | 2021.05.21 10:37 | YONHAP

  • thumbnail
    제라드의 레인저스, 무패 우승까지 '승점 1점' 남았다

    ... 레인저스와 2위 셀틱의 승점 차는 23점이나 된다. 리버풀에서 오랜 기간 주장을 맡으며 단련한 리더십과 카리스마가 빛을 발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스코틀랜드 출신으로 리버풀의 최고 라이벌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이끌었던 알렉스 퍼거슨(80) 전 감독도 제라드의 지도력을 칭찬했다. 퍼거슨 전 감독은 영국 신문 가디언과 인터뷰에서 "제라드가 그라운드 안팎에서 정말 잘 해냈다"면서 "특히, 경기 뒤 기자회견은 말 하나로 감독이 신뢰를 잃을 수 있는 자리인데 제라드는 ...

    한국경제 | 2021.05.13 09:31 | YONHAP

  • thumbnail
    '케인 1936억, 맨유만 빼고' 레비의 이유 있는 고집

    ... 모습을 보인 끝에 맨유 유니폼을 입은 것으로 전해진다. 익스프레스에 의하면 협상가로 알려진 레비가 해당 이적으로 인해 자존심에 상처를 입을 것으로 전해진다. 이후 맨유는 줄곧 토트넘의 에이스를 원했다. 익스프레스에 따르면 퍼거슨이 맨유의 감독이던 시절 맨유는 루카 모드리치와 가레스 베일을 원했다. 하지만 맨유가 레알 마드리드보다 더 높은 이적료를 제시했음에도 레알 마드리드로의 이적만 허락된 것으로 전해진다. 무리뉴가 맨유 감독이던 2017년 맨유는 토트넘의 ...

    한국경제 | 2021.04.30 15:35 | 김상훈 기자(shkim1882@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