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4,8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민지, 메이저 우승도 보인다…한국여자오픈 3R 선두(종합)

    ... 동반 플레이에 나선 둘은 앞서거니 뒤서거니 치열한 각축을 벌였다. 16번 홀까지는 버디 8개에 보기 1개를 곁들인 박현경이 앞섰다. 그러나 박민지는 17번 홀(파3) 4m 버디로 따라붙었고 18번 홀(파4)에서 10m 버디 퍼트를 집어넣어 전세를 뒤집었다. 박민지는 버디 8개를 쓸어 담고 보기는 1개도 적어내지 않는 완벽에 가까운 경기를 펼쳤다. "(박)현경이가 달아나길래 쫓아가려고 애쓰다 보니 버디가 많이 나왔다"는 박민지는 "18홀밖에 안 남았고 ...

    한국경제 | 2021.06.19 19:01 | YONHAP

  • thumbnail
    박민지, 메이저 우승도 보인다…한국여자오픈 3R 선두

    ... 동반 플레이에 나선 둘은 앞서거니 뒤서거니 치열한 각축을 벌였다. 16번 홀까지는 버디 8개에 보기 1개를 곁들인 박현경이 앞섰다. 그러나 박민지는 17번 홀(파3) 4m 버디로 따라붙었고 18번 홀(파4)에서 10m 버디 퍼트를 집어넣어 전세를 뒤집었다. 박민지는 버디 8개를 쓸어 담고 보기는 1개도 적어내지 않는 완벽에 가까운 경기를 펼쳤다. 시즌 첫 번째 메이저대회 KLPGA챔피언십에서 39년 만에 2연패를 달성한 박현경은 마지막 3개 홀에서 ...

    한국경제 | 2021.06.19 18:15 | YONHAP

  • thumbnail
    김지영 "작년 부모님 집 마련…올핸 車 사드리고 싶어요"

    ... 올해는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참가한다. 운명의 장난처럼 그가 작년 이 대회에서 우승을 확정할 때 기록한 스코어도 ‘-2’를 뜻하는 이글이었다. 그는 박민지(23)와 2차 연장에서 2온에 성공한 뒤 이글 퍼트를 넣었고, 버디에 그친 상대를 따돌렸다. 자신을 괴롭혔던 ‘2’가 행운의 숫자로 탈바꿈한 순간이었다. 김지영은 “지긋지긋했던 ‘2’라는 숫자가 2승의 과정 곳곳에 숨어 있었다”고 ...

    한국경제 | 2021.06.18 17:32 | 조희찬

  • 켑카 2언더 '방긋'…디섐보 2오버 '울상'

    ... 15번홀(파4)까지 3개의 보기를 기록했다. 특히 13번홀(파5)에서는 갤러리의 휴대폰 소리에 방해를 받기도 했다. 두 번째 샷을 앞두고 갤러리 쪽에서 휴대폰 소리가 몇 차례 울렸고 그의 샷은 페널티 구역으로 빠졌다. 그나마 칩샷에 이은 1퍼트에 성공해 보기로 마무리했다. 미컬슨은 “왜 전화기 옆 작은 음소거 버튼을 누르지 않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이날 1라운드는 안개 때문에 예정보다 1시간30분 늦게 시작했다. 이후 대회가 순연되면서 일부 ...

    한국경제 | 2021.06.18 17:30 | 조수영

  • thumbnail
    난코스에서 버디 9개…이가영, 한국여자오픈 1R 선두

    ... 연속 버디와 16∼18번 홀 연속 버디 등 2차례나 3연속 버디 쇼를 펼쳤다. 이가영은 "경기 초반에 드라이버 샷이 엉망이었는데 운 좋게도 공이 다 살았다. 초반 위기를 넘기고 난 뒤에는 아이언샷이 너무 잘 떨어졌다. 퍼트까지 따라줘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가영은 또 "그린 주변의 길고 두꺼운 러프에 공을 거의 집어넣지 않았던 것도 좋은 결과를 낳았다"고 덧붙였다. 지난 2년 동안 기대에 미치지 못했던 이유를 이가영은 "조급증 때문"이었다고 ...

    한국경제 | 2021.06.17 19:20 | YONHAP

  • thumbnail
    '코리안 탱크' 최경주 "매일 공 300개 쳐…시니어투어 1승 곧 전하겠다"

    ... “KJ, 코리안 마피아냐”라고 조크를 건넨다고 한다. 그는 PGA투어에서 뛰는 후배를 보다 따뜻한 시선으로 응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지금 젊은 후배들, 정말 잘합니다. 경기 운영 능력, 몸의 탄력, 쇼트게임, 퍼트, 무엇 하나 빠지는 게 없어요. 세계 최고 선수가 모여 경쟁하는 PGA투어에서 카드를 유지하고 매년 한국인 우승자가 나온다는 것만으로도 정말 대단한 겁니다. 일본은 50년 넘게 PGA투어를 공략했지만 일본인 선수가 이룬 우승은 총 ...

    한국경제 | 2021.06.17 18:28 | 조수영

  • thumbnail
    장하나, 한국여자오픈 1R 4언더파…첫 우승 '정조준'

    ... 이날 장하나는 이글 1개에 버디 4개를 잡아내고 보기 2개를 곁들였다. 7번 홀(파5)에서는 222야드를 남기고 5번 우드를 집어 들고 20m가량 휘어지면서 높이 떠서 날아가는 컷샷을 구사해 홀 2m 옆에 볼을 떨군 뒤 이글 퍼트를 넣었다. 장하나는 "함께 경기한 박현경이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울 만큼 멋진 샷이었다"고 자랑했다. 그러나 장하나는 "한국여자오픈 코스답게 어렵다. 끝날 때까지 긴장을 늦춰서는 안 된다"고 코스에 ...

    한국경제 | 2021.06.17 14:05 | YONHAP

  • thumbnail
    '메이저 전초전' 앞둔 박인비 "익숙한 골프장서 자신감 쌓을 것"

    ... 이어 그는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은 내가 가장 기다리는 대회라고 할 수 있을 만큼 큰 의미가 있다. 세 차례 우승을 비롯해 그동안 좋은 경기를 했던 만큼 좋은 컨디션을 만들어서 가고 싶다"면서 "이번 주 롱 게임, 쇼트 게임, 퍼트 등 실전 감각을 잘 가다듬어서 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인비는 18일 오전 2시 10분 이정은(25), 에리야 쭈타누깐(태국)과 1라운드 경기를 시작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6 10:26 | YONHAP

  • thumbnail
    US오픈 골프대회, 17일 개막…존슨·람·매킬로이 등 쟁패

    ... 사고로 다리를 심하게 다쳐 불참한다. 우즈는 당시 로코 미디에이트(미국)와 19홀 연장을 치른 끝에 극적인 우승을 차지했는데, 우승 직후 무릎 수술을 받았다. 13년 전 우즈는 4라운드 마지막 18번 홀에서 약 4.5m 내리막 버디 퍼트를 절묘하게 성공한 뒤 포효하며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들어갔다. 그때 우즈가 연장으로 가는 버디를 넣고 기뻐하는 모습은 지금도 골프 중계 도중 수시로 나올 정도로 유명한 장면이 됐다. 당시 규정에 따라 다음날 18홀 연장이 펼쳐졌고, ...

    한국경제 | 2021.06.15 09:37 | YONHAP

  • thumbnail
    '반전 스토리' 쏟아지는 포천힐스…'개미 허리' 12번홀이 승부처

    ... 노리도록 티잉 에어리어를 앞으로 당겨왔다. 이 덕분에 선수들은 지난해 이 홀에서 평균 4.70타를 쳤다. 규정 타수보다 0.3타가 낮아 가장 쉬운 홀로 기록됐다. 김지영은 지난해 이곳에서 열린 연장 2차전에서 2온에 성공한 뒤 6m 이글 퍼트를 꽂아 넣으며 ‘포천 퀸’에 등극했다. 김지영은 “충분히 2온이 가능했기 때문에 시도하지 않을 이유가 없었다”며 “당시 박민지 선수가 워낙 잘해 버디 이상의 스코어가 필요했다”고 ...

    한국경제 | 2021.06.14 17:58 | 조희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