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1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골프존데카, 거리측정기 '골프버디 aim L11' 사전예약

    ... 핀과의거리 측정값을 얻을 수 있는 `핀 모드`로 변경된다. 핀 모드에서 핀을 향해 뷰파인더를 움직이면 진동과 함께 측정된 거리 정보를 얻을 수 있다. 6배율 브라이트 뷰파인더를 통해 최대 800m의 먼 거리는 물론최소 2m의 짧은 퍼팅 거리까지도 측정이 가능하다. 정확한 목표물을 찾을 수 있도록 포착한 후 진동으로 알려주는 졸트 기능은 물론 비나 눈이 오는 날에도 걱정 없이 라운드를 즐길 수 있도록 국제 방수규격인 IPX4의 방수 등급을 적용했다. 여기에 최근 ...

    한국경제TV | 2021.06.22 14:20

  • thumbnail
    L7, 프렌즈 스크린과 '골프 나이트' 패키지 선봬

    ... 대회에서는 'L7 셀러브리티(Celebrity)'이자 골프계 유명 인플루언서 조아란 프로와 함께하는 원포인트 레슨 시간도 준비돼 있어 골프 마니아들에게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결승전을 비롯해 장타, 니어핀, 퍼팅 등의 이벤트 경기도 진행해 흥미를 더하고 L7호텔 숙박권, 골프용품 등의 상품도 제공할 예정이다. 서태범 롯데호텔 CL 기획마케팅팀장은 “지난해 6월, 모바일 슈팅 게임 포트리스M의 객실 간 언택트 승부를 겨뤘던 'L7 게임 나이트(Game ...

    한국경제TV | 2021.06.22 08:01

  • thumbnail
    손예빈 "고난도 코스, 질긴 러프…페어웨이 공략이 승부 가를 것"

    ... 경우 세 번째 샷에서 어려움을 겪을 것 같다. 샷의 정확도가 관건인 홀”이라고 평가했다. 2번홀(파4) 티샷을 위해 자리 잡은 그는 홀의 위치를 확인하고 깜짝 놀랐다. 346야드로 길지 않은 홀이지만 티잉 그라운드에서 퍼팅그린이 보이지 않는 일명 ‘블라인드 홀’이기 때문이다. “왼쪽에는 슬라이스가 있어요. 오른쪽으로 붙일 수 있으면 좋은데 너무 욕심을 내다가는 아예 코스를 벗어나 버릴 수도 있겠어요.” 잘 친 ...

    한국경제 | 2021.06.21 18:12 | 조수영

  • "유소연이 롤 모델, 톱10 진입이 목표"…국내 유일 '나이키 풀 후원' 손예빈

    ... 이름을 알렸다. 2년 전 열린 제33회 한국여자오픈을 비롯한 프로 대회에서 아마추어 부문 1위만 네 차례 기록해 주목받았다. 지난달 열린 드림투어 4차전에선 4위를 기록해 두각을 나타냈다. 평균 270야드에 육박하는 장타에 퍼팅이 강점인 그의 롤 모델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뛰고 있는 유소연(31)이다. 손예빈은 “평소 철저한 자기 관리에 필드 위에서 보여주는 경기 운영 능력까지 모두 닮고 싶은 부분”이라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06.21 18:10 | 조희찬

  • thumbnail
    최종일 버디만 9개…전인지의 '뒷심'

    ... 전인지는 페어웨이를 네 차례 놓쳤지만 그린은 두 차례밖에 놓치지 않았다. 특히 퍼트를 26개만 기록하며 데일리 베스트 라운드를 펼쳤다. 전인지는 “어제까지 대부분의 버디 기회에서 왼쪽으로 빠지는 상황이 나와 경기가 끝난 뒤 퍼팅 그린에서 중점적으로 연습했다”며 “오늘 경기에서 이 부분이 잘 풀리면서 보기 없이 버디만 9개를 기록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사흘 연속 보기 없는 라운드를 했는데, 오는 24일 열리는 ...

    한국경제 | 2021.06.21 18:08 | 조수영

  • thumbnail
    전인지, 하루에 9타 줄이며 공동3위

    ... 전인지는 페어웨이는 네 차례 놓쳤지만 그린은 두 차례밖에 놓치지 않았다. 특히 퍼트를 26개만 기록하며 데일리 베스트 라운드를 펼쳤다. 전인지는 "어제까지 대부분의 버디 기회에서 왼쪽으로 빠지는 상황이 나와 경기가 끝난 후 퍼팅 그린에서 중점적으로 연습했다"며 "오늘 경기에서 이 부분이 잘 풀리면서 보기없이 버디만 9개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사흘 연속 보기없는 라운드를 했는데 오는 24일 열리는 메이저대회 ...

    한국경제 | 2021.06.21 12:07 | 조수영

  • thumbnail
    48세 블랜드, US오픈 2R 공동 선두…임성재 공동 30위(종합)

    ... 우승을 거둔 선수가 됐다. 그전까지 사실상 무명 선수였던 블랜드는 2009년 이후 두 번째로 US오픈에 출전했다. 2009년에는 컷 탈락했지만, 올해는 우승을 노리는 위치다. 블랜드는 "좋은 자신감으로 대회에 왔다"며 "계속 퍼팅을 잘한다며 기회를 잡을 수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1라운드 공동 선두였던 루이 우스트히즌(남아공)과 지난해 US오픈에 처음 출전해 준우승을 거뒀던 매슈 울프(미국)가 블랜드·헨리와 1타 차 공동 3위(4언더파 138타)로 ...

    한국경제 | 2021.06.19 12:10 | YONHAP

  • thumbnail
    US오픈도 '노장 돌풍'…48세 블랜드, 2라운드 선두권

    ... 개인 478번째 도전 끝에 거둔 값진 우승이었다. 이 우승으로 블랜드는 유러피언투어 역대 최고령의 나이에 첫 우승을 거둔 선수가 됐다. 그전까지 사실상 무명 선수였던 블랜드는 2009년 이후 두 번째로 US오픈에 출전했다. 2009년에는 컷 탈락했지만, 올해는 우승을 노리는 위치다. 블랜드는 "좋은 자신감으로 대회에 왔다"며 "계속 퍼팅을 잘한다며 기회를 잡을 수 있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9 10:10 | YONHAP

  • thumbnail
    최운정, 마이어LPGA 첫날 공동 7위…"공격적으로 치겠다"(종합)

    ... 65타로 공동 1위에 올라 있다. 최운정은 지난 4∼5월 싱가포르와 태국에서 열린 대회에 참가한 뒤 5주 동안 한국에서 자가격리 2주를 포함해 재충전의 시간을 보내고 왔다. 최운정은 "오랜만에 대회에 나왔는데 샷감도 괜찮고 퍼팅감도 괜찮아서 경기를 의외로 쉽게 풀어나간 것 같다"고 만족스러워했다. 그는 "첫 대회 같은 기분으로 오늘 경기에 임했다. 떨리는 것도 없이 굉장히 설렜다"며 "오랜만에 라운드를 나왔는데 갤러리분들을 1년 만에 만났다. 코스 ...

    한국경제 | 2021.06.18 10:48 | YONHAP

  • thumbnail
    신인왕 레이스 '후끈'…첫승 물꼬 틀 슈퍼루키는?

    ... 근접한 성적을 내왔다. 최근 출전한 3개 대회에서 7위-7위-4위를 기록해 세 대회 연속 ‘톱10’에 들었다. 신인상 포인트에서도 송가은(21)을 따돌리고 1위에 올라 있다. 김희지는 올 시즌 평균 퍼팅에서 10위(29.46타)를 기록할 정도로 정교한 쇼트게임이 무기다. 이 덕분에 위기를 맞아도 좀처럼 타수를 잃지 않는다. 평균 드라이브 비거리도 35위(246.46야드)에 올라 있어 ‘올라운드 플레이어’로 ...

    한국경제 | 2021.06.17 18:32 | 조희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