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10,8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번엔 `람다 변이`…미국서 한 달도 안 돼 1000명 확진

    인도발(發) `델타 변이`로 인한 코로나19가 재확산 중인 미국에서 페루발 변이인 `람다 변이`가 세력을 넓혀가고 있다. 미 CNN 방송은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인플루엔자정보공유기구(GISAID)를 인용해 7월 텍사스주(州)의 휴스턴 감리병원에서 첫 감염 환자가 보고된 이후 미국에서 람다 변이 감염자가 1천80명으로 집계됐다고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유전자 시퀀싱(염기서열) 분석을 한 결과로, 채 한 달도 안 돼 감염자가 1천명을 넘긴 ...

    한국경제TV | 2021.08.10 10:06

  • thumbnail
    美 델타 이어 '람다 변이'…첫 감염후 한달 안 돼 1000여명으로

    현재 델타 변이에 비할 바 아니지만 전문가들 주목 미국에서 인도발(發) 변이 바이러스인 '델타 변이'가 창궐하며 코로나19 재확산을 이끄는 가운데 페루발 변이인 '람다 변이'도 세력을 넓혀가고 있다. CNN 방송은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인플루엔자정보공유기구(GISAID)를 인용해 7월 텍사스주(州)의 휴스턴 감리병원에서 첫 감염 환자가 보고된 이후 미국에서 람다 변이 감염자가 1천80명으로 집계됐다고 9일(현지시간) ...

    한국경제 | 2021.08.10 09:40 | YONHAP

  • thumbnail
    페루 빈부격차 상징 '수치의 벽', 빈민 식수원으로 활용돼

    빈민촌·부촌 나누는 벽에 시민단체가 안개 속 물 수집하는 장치 설치 페루 수도 리마의 한 빈민촌 팜플로나 알타와 이웃 부촌 라스 카수아리나스 사이 언덕엔 높이 3m, 길이 10㎞ 콘크리트 장벽이 있다. 페루 빈부격차의 상징처럼 여겨지며 '수치의 벽'으로 불리는 이 벽이 빈민촌 주민들의 식수원으로 변신했다고 EFE통신이 9일(현지시간) 소개했다. 이 벽은 빈민촌 확장을 막기 위해 세워진 일종의 경계선이다. 당연히 벽을 사이에 둔 양쪽 마을의 ...

    한국경제 | 2021.08.10 00:58 | YONHAP

  • thumbnail
    [한경에세이] 해바라기의 마음

    ... 해가 지더라도 여전히 태양처럼 빛나는 모습을 간직하고자 그렸다는 얘기도 있고, 남프랑스 아를의 노란 집으로 이사한 후 친구인 고갱과 함께 쓸 작업실을 꾸미기 위해 해바라기 그림을 그렸다는 얘기도 전해온다. 해바라기가 국화인 페루의 잉카족은 예전부터 이 꽃을 무척 신성하게 여겼다. 그들에게 해바라기는 태양의 꽃 혹은 황금꽃이었다. 신전에서 봉헌하는 여인에게 황금으로 만든 해바라기관을 씌웠다. 영어권에서 선플라워(sunflower)라 부르는 해바라기. 나는 이 꽃 ...

    한국경제 | 2021.08.09 17:33

  • thumbnail
    피에스케이인터내셔널, 신세계TV쇼핑과 카카오쇼핑라이브 진행

    ... 오는 11 일 저녁 7 시 30분부터 90 분간 진행되는 카카오쇼핑라이브에서는 피에스케이인터내셔널이 직수입한 호주산 오렌지, 미국산 캔디하트, 체리, 블루베리, 씨없는청포도, 스텔라벨라, 허니듀 멜론, 페루산 아보카도 등 총 8 여 종의 수입과일을 판매할 예정이다. 특히, 캔디하트, 스텔라벨라, 허니듀 멜론은 카카오쇼핑라이브를 통해 이번 시즌 최초로 라이브 판매가 진행된다. 이번 카카오쇼핑라이브를 통해 판매되는 호주산 오렌지는 ...

    한국경제 | 2021.08.09 14:26

  • thumbnail
    아스트로, '스위치 온' 자체 최초·최다·최단 기록 세우며 기록 행진

    ... 음악적 완성도와 유튜브를 통한 다양한 만남으로 아스트로를 만나볼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지면서 글로벌 팬덤의 영향력이 커지며 그에 따른 해외 언론의 ‘집중 조명’도 이어지고 있다. 미국 포브스 이외에 칠레, 페루, 포르투갈 등 전 세계 13개 국가 및 지역 해외 매체들도 연일 앞다퉈 아스트로의 활동과 성과에 대해 보도를 이어가며 높은 관심을 드러내고 있다. 포르투갈 ‘suco de manga’ 8월 가장 기대되는 컴백으로 ...

    텐아시아 | 2021.08.09 07:22 | 이준현

  • thumbnail
    아스트로, 국내외 독보적인 성과에 해외 언론 집중 조명…美 포브스 “'SWITCH ON' 음악적 성장담아 소장 욕구를 자극하는 앨범”

    ... 'SWITCH ON'은 높은 음악적 완성도와 유튜브를 통한 다양한 만남으로 아스트로를 만나볼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지면서 글로벌 팬덤의 영향력이 커지며 그에 따른 해외 언론의 '집중 조명'도 이어지고 있다. 미국 포브스 이외에 칠레, 페루, 포르투갈 등 전 세계 13개 국가 및 지역 해외 매체들도 연일 앞다퉈 아스트로의 활동과 성과에 대해 보도를 이어가며 높은 관심을 드러내고 있다. 포르투갈 'suco de manga' 8월 가장 기대되는 컴백으로 아스트로를 꼽았고, ...

    한국경제TV | 2021.08.09 07:20

  • thumbnail
    [특파원 시선] '베네수엘라'라는 거대한 공포…그보다 컸던 중남미의 분노

    지난 6월 대통령 선거를 전후해 페루에선 '페루수엘라'(페루+베네수엘라)라는 조어가 자주 등장했다. 마르크스주의 정당 출신인 페드로 카스티요 대통령의 당선을 원치 않았던 이들은 카스티요 정권이 들어서면 페루가 베네수엘라의 전철을 밟게 될 것이라며 공포를 자극했다. 이웃 칠레엔 '칠레수엘라'의 유령이 떠돌았다. 지난 5월 제헌의회 무렵 우파 정부에 대한 반감이 커지고 그 반작용으로 좌파가 부상하던 상황에서 일부 국민은 칠레의 베네수엘라화를 우려했다. ...

    한국경제 | 2021.08.08 07:07 | YONHAP

  • thumbnail
    日 코로나 폭증…"하루 1만5천명대" 역대 최다치

    ... 닷새째 1천 명을 넘어서면서 역대 최다치(1천449명) 기록이 나왔다. 가나가와현에선 이날 역대 2번째로 많은 1천893명이 새롭게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런 상황에서 일본에서 세계보건기구(WHO)가 `관심 변이`로 분류한 페루 유래의 `람다 변이` 바이러스가 공항 검역에서 처음 확인됐다. 후생노동성은 하네다공항을 통해 입국한 30대 여성의 검체에서 지난해 12월 페루에서 처음 보고된 람다 변이가 일본 내 첫 사례로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지난달 ...

    한국경제TV | 2021.08.07 20:33

  • thumbnail
    람다 변이까지 상륙한 일본…신규확진 1만5000명대 최다치

    ... 상황이다. 도쿄와 인접한 치바현에선 이날 1075명이 새로 감염됐고 사이타마현도 1449명을 기록했다. 두 현 모두 이날 최다치를 경신했다. 가나가와현은 역대 2번째로 많은 189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페루 유래의 '람다 변이' 바이러스도 일본에 유입된 것으로 확인됐다. 후생노동성은 하네다공항을 통해 입국한 30대 여성의 검체에서 지난해 12월 페루에서 처음 보고된 람다 변이가 일본 내 첫 사례로 검출됐다고 밝혔다. 지난달 ...

    한국경제 | 2021.08.07 20:23 | 오세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