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9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페루 대선 좌파후보 역전승 가능성에 주가·통화가치 급락

    ... 0.33%포인트 차이의 초박빙이다. 근소한 표 차로 당락이 엇갈릴 경우 최종 당선자 발표까지 수일이 소요될 수도 있다. 페루 금융시장은 급진 좌파 성향의 초등교사 카스티요가 지난 4월 1차 투표에서 깜짝 1위를 차지했을 때도 급락세를 보였으며, 이후 여론조사 추이에 따라 크게 출렁인 바 있다. 한편 전날 중간선거를 치른 멕시코의 경우 좌파 여당이 연방하원 기존 의석 일부를 야당에 내줄 것으로 전망되면서 주가와 페소 가치가 강세를 띠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08 05:00 | YONHAP

  • thumbnail
    값싼 전기료…집에서 비트코인 채굴하는 아르헨티나

    아르헨티나가 암호화폐 채굴의 중심지로 떠오르고 있다. 전기료가 저렴해 가정집에서도 비트코인 채굴에 뛰어들면서다. 오랜 기간 이어진 인플레이션으로 페소화 가치가 폭락한 데다 달러 환전을 제한하는 통화정책도 암호화폐 채굴을 부추기고 있다. 1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캐나다 비트코인 채굴기업 비트팜스는 올 4월 아르헨티나 채굴 시설을 통해 8년간 210㎿의 전기를 공급받는 내용의 계약을 맺었다. 업체는 향후 4년간 ㎾h당 0.022달러의 비용을 지불해야 ...

    한국경제 | 2021.06.01 17:09 | 이지현

  • thumbnail
    필리핀 몽드니신社, IPO 조달 통해 미국 대체육 사업 키운다

    ... "10조달러(약 1조1000억원) 규모 공모자금으로 세계 최대 대체육 시장인 미국에서 자체 대체육 브랜드인 퀀푸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필리핀 주식시장에 상장한 몽드 니신은 공모가(13.50페소)보다 다소 하락한 13.48페소(약 312원)로 마감했다. 1979년 설립된 몽드는 식음료 판매업체다. 대체육 브랜드인 퀀푸드 외에 럭키미 라면 브랜드 등을 보유하고 있다. 몽드 측 관계자는 "비욘드미트와 임파서블푸드처럼 ...

    한국경제 | 2021.06.01 15:52 | 김리안

  • thumbnail
    변화 택한 칠레 국민…기성 정치인 대신 무소속에 새 헌법 맡겨(종합)

    제헌의회 155석 중 무소속 48석…좌파 강세·우파 여당 참패 "변화 열망의 승리"…불확실성 속에 주가·페소화 가치 급락 칠레 국민은 낡은 '피노체트 헌법'과의 완전한 결별과 새로운 변화를 택했다. 15∼16일(현지시간) 이틀간 치러진 칠레 제헌의회 선거에서는 좌파 성향 무소속 후보들이 예상 밖으로 선전한 반면 우파 여당은 예상보다 더 크게 패했다. 현 정부와 기성 정치권을 심판한 이번 선거 결과는 새로 쓰일 헌법과 칠레 사회에 적잖은 변화를 ...

    한국경제 | 2021.05.18 07:34 | YONHAP

  • thumbnail
    변화 택한 칠레 국민…기성 정치인 대신 무소속에 새 헌법 맡겨

    ... 했다. 지난해 10월 국민투표에서 유권자들은 새 헌법 제정에 78%의 압도적인 찬성표를 던졌고, 이번 제헌의회 선거에서도 현행 헌법과 완전히 결별하고 새로운 헌법을 맞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드러냈다. ◇ 불확실성 속 주가·페소화 급락 제헌의회는 앞으로 최대 1년간 새 헌법 초안을 작성하게 된다. 조항마다 전체 3분의 2 찬성이 필요하다. 대체로 기존 헌법의 기조를 옹호하는 입장인 우파 여당이 전체 3분의 1에도 못 미치는 의석을 확보함에 따라 좌파나 ...

    한국경제 | 2021.05.18 00:34 | YONHAP

  • thumbnail
    멕시코시티, 지하철 추락 참사 유족에 3천900만원 보상

    ... 수도 멕시코시티의 지하철 추락 참사로 숨진 26명의 유족이 3천900만원씩의 보상금을 받게 된다. 클라우디아 세인바움 멕시코시티 시장은 8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지하철공사 측이 사망자 유족에게 1인당 최소 65만 페소(약 3천600만원)씩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세인바움 시장은 아울러 시 정부도 사망자 1인당 5만 페소(약 300만원)를 긴급 생활지원비 명목으로 지급한다고 말했다. 멕시코시티에서는 지난 3일 밤 지하철 고가철도가 무너지며 열차 2량이 ...

    한국경제 | 2021.05.10 00:01 | YONHAP

  • thumbnail
    "열차 지날 때마다 고가 흔들"…예고됐던 멕시코 지하철 참사

    ... 않았다고 말했다. 예고된 참사에 시민들은 분노와 불안을 토로하고 있다. 멕시코시티 지하철은 하루 수백만 명이 이용해 미주에선 미국 뉴욕 지하철 다음으로 이용객이 많다. 지옥철로 악명이 높고 범죄 위험도 있지만 요금이 5페소(약 280원)로 저렴해 '서민의 발' 역할을 하고 있다. 지하철 이용객은 브렌다 곤살레스(30)는 AFP통신에 "전에도 지하철을 탈 때마다 불안했는데 이제 더 불안해졌다"며 "유지보수를 한다고 하지만 그런 것 같지 않았다. ...

    한국경제 | 2021.05.05 09:12 | YONHAP

  • thumbnail
    콜롬비아 혼란 지속…시위 중 19명 사망에 '과도한 진압' 비판

    ... 백기를 들었으나 이후에도 시위는 이어졌다. 3일엔 알베르토 카라스키야 재무장관이 사태의 책임을 지고 물러났다. 카라스키야 장관은 지난달 한 인터뷰에서 12개들이 달걀 한 판의 가격을 실제의 5분의 1에도 못 미치는 1천800페소(530원)라고 말했다가 현실을 모른다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시위가 격화하며 사상자도 속출하고 있다. 콜롬비아 인권옴부즈맨에 따르면 시위가 시작된 이후 지금까지 민간인 시위자 18명과 경찰 1명이 숨졌다. 부상자도 800명이 ...

    한국경제 | 2021.05.05 04:01 | YONHAP

  • thumbnail
    구글 주소가 단돈 3천원?…뜻밖에 도메인 손에 넣었던 아르헨인

    ... 않는다는 소식을 듣게 됐다.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해진 그는 아르헨티나 도메인 등록기관인 NIC 사이트에 들어가 'google.com.ar'를 검색했고, 뜻밖에 '구입 가능한 도메인'이라는 결과가 떴다. 가격은 단독 270페소, 우리 돈으로 3천200원가량이었다. '설마'하며 구입 절차를 시작했더니 놀랍게도 곧 그가 구글 아르헨티나 도메인의 소유주가 됐다. 쿠로냐는 "절대 나쁜 의도는 없었다. 한번 시도해본 건데 되더라"고 BBC에 말했다. 몇 분 ...

    한국경제 | 2021.04.28 01:42 | YONHAP

  • thumbnail
    [테샛 공부합시다] 중국의 디지털 위안화 상용화 움직임…달러 패권의 미래는?

    ... 달러화는 계속 기축통화였을까? 그렇지는 않다. 달러화가 기축통화로 자리 잡은 지는 100년 정도에 불과하다. 그럼 이전에 기축통화 역할을 했던 화폐는 무엇이었을까? 대항해 시대가 시작된 15~16세기에는 식민지를 개척하던 스페인의 페소가 기축통화 역할을 했다. 1588년 영국 해군이 스페인의 무적함대를 격파하는 전쟁을 치르면서 스페인의 세력이 약화되자 네덜란드가 동인도회사를 세우면서 세력을 확장하였다. 이때 네덜란드 ‘길더’가 기축통화가 되었다. ...

    한국경제 | 2021.04.26 09:01 | 정영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