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imazine] 한국의 고개 ① 박달재

    ... 453m)도 삶의 애환이 얽히고설킨, 사연 많은 고개 중 하나다. 박달재는 충청북도 제천시 봉양읍 원박리와 백운면 동리 경계에 있다. 2012년 작고한 음악가 반야월 선생이 1950년에 작사한 대중가요 '울고넘는 박달재' 덕분에 ... 사람이 들어가 참배할 수 있도록 만든 공간이다. 느티나무는 수령이 오래되면 속이 썩어 비게 된다. 목굴암은 둘레 8m, 높이 6.5m 크기다. 성각스님은 느티나무 고사목 내부를 다듬고 조각해 목굴암으로 만드는 데 3년 2개월이 ...

    한국경제 | 2021.06.03 07:30 | YONHAP

  • thumbnail
    [걷고 싶은 길] 역사를 품은 공산성·황새바위성지길

    ... 비롯해 2시간 이상 소요되는 코스 등 다양한 도보여행길이 있다. 대표적인 길이 약 2.6㎞인 성벽을 따라 걷는 둘레길이다. 이 길은 유유히 흐르는 금강을 감상하고 공주 시내를 한눈에 내려다보기 좋은 코스다. 성벽 위를 걷는 긴장감과 ... 오르내리는 올레길이 조성돼 있었다. 공산성이 역사와 자연을 느끼며 걸을 수 있는 길이라면 황새바위성지 올레길은 마음의 화를 얻을 수 있는 조용한 명상길이다. 황새바위라는 지명이 붙은 이유는 이곳에 황새가 많이 서식했기 때문이라고도 ...

    한국경제 | 2021.06.03 07:30 | YONHAP

  • thumbnail
    대구지법 "봉분→분 변경은 묘지 새로 설치한 것 아니다"

    조상 묘 보수 후손 지자체 상대 소송서 승소 훼손된 조상 묘를 보수하면서 봉분에서 분으로 형태를 바꾼 것은 묘지를 새로 설치한 것으로 볼 수 없다는 판결이 나왔다. 경북 경주시에 있는 아버지와 조부모 묘 등 3기를 관리하던 ... 산짐승 등의 영향으로 많이 훼손되자 이를 보수하기로 했다. 그는 2020년 묘지를 보수하면서 형태를 봉분에서 분으로 바꿨다. A씨는 묘지 형태를 바꾸면서 묘지 주위에 둘레석도 설치했다. 이 과정에서 분묘를 개장하거나 이장하는 ...

    한국경제 | 2021.05.02 10:16 | YONHAP

  • thumbnail
    [현장in] 용인 기흥호수 수상골프연습장 임대연장 논란

    용인시·지방의회·시민단체 "둘레길 가로막아…시민에 돌려줘야" 농어촌공사 "재계약 여부 검토중…공원화하려면 시가 인수해야" 최근 경기 용인시에서는 기흥호수에서 영업 중인 수상골프연습장의 계약 연장 여부가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 일고 있다. 지난 21일 전자영 시의원을 시작으로 남종섭 도의원, 유진선 시의원, 진용복 도의원이 주말을 제외한 일 수원에 있는 농어촌공사 경기지역본부 앞과 기흥호수 등지에서 1인 릴레이 시위를 펼쳤다. 유진선 의원은 "기흥저수지가 ...

    한국경제 | 2021.04.27 14:27 | YONHAP

  • thumbnail
    MLB, 반발 계수 낮춘 공인구 사용…KBO 사례도 연구

    ... 반발 계수를 0.4134∼0.4374에서 0.4034∼0.4234로 낮춘 새 공인구를 2019년도에 도입했다. 공 둘레는 1㎜가량 늘어났고, 1g 정도 무거워졌다. 새 공인구는 2∼3m 정도 비거리 감소 효과를 낳을 것으로 예측됐고, 실제 더 큰 결과를 낳았다. 전체 홈런은 2018년 1천756개에서 1천14개로 42%나 줄었다. 대신 균자책점 2점대 투수는 2006년 이래 가장 많은 7명이나 탄생했다. 타고투저에서 투고타저로 순식간에 양상이 바뀌었다. 데이터 ...

    한국경제 | 2021.02.09 10:30 | YONHAP

  • thumbnail
    [걷고 싶은 길] 호수, 산, 숲에 안긴 괴산 산막이옛길

    ... 산지가 많다. 큰 산이 30개를 넘는다. 남한의 한가운데인 충청북도 중심에 가장 넓은 면적을 차지한 군이지만 야는 좁다. 산과 강, 호수와 숲이 어우러진 산막이옛길의 아름다운 경치는 그런 괴산 풍광의 백미로 꼽힌다. 괴산(槐山)의 ... 느티나무는 수령이 약 900년이다. 산막이옛길에도 느티나무가 많았다. 산막이옛길은 괴산댐이 만들어낸 괴산호 둘레를 따라 나 있다. 호수 수면은 은빛 비늘처럼 반짝이고, 길옆에 자란 느티나무의 앙상한 가지 끝에서 겨울눈이 찬바람을 ...

    한국경제 | 2021.01.07 07:30 | YONHAP

  • thumbnail
    원주 동화마을 수목원 인기…코로나 블루 치유 명소

    ... 감염증(코로나19)시대 새로운 비대면 치유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원주시는 지난 10월 개장한 동화마을수목원에 균 300여 명, 주말 1천300여 명 등 두 달여간 총 2만4천여 명이 방문했다고 23일 밝혔다. 문막읍 ... 등을 갖췄다. 중점시설지구 23.8ha 포함해 전체 면적이 146ha에 달해 국내에서 9번째로 큰 수목원이다. 둘레길 조성과 캐릭터 조형물 및 벽천분수 설치 등 지속적인 보완 사업을 통해 관광객이 찾는 명소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

    한국경제 | 2020.12.23 10:49 | YONHAP

  • thumbnail
    [imazine] 느린 여행, 쉬어가는 간이역 ② 추전역

    ... 끊는 은둔을 이르는 '두문불출'은 여기서 유래했다. 같은 유래의 두문동 지명은 황해도 개성에도 있다. 추전역은 소에 여객을 취급하지 않기 때문에 기차를 타고 가기는 어렵다. 태백에 눈이 많이 오는 겨울에 눈꽃 관광열차가 운행되면 ... 황금색 일본잎갈나무 잎들은 눈꽃처럼 날렸다. 낙동강 1천300리의 발원지인 황지연못은 태백 시내 중심가에 있다. 둘레 100m가량의 이 연못에서 하루 5천t의 물이 솟아난다. 공원으로 조성된 황지연못은 11월임에도 빨간 단풍나무들이 ...

    한국경제 | 2020.12.17 07:31 | YONHAP

  • thumbnail
    양주 대모산성서 고대 성벽축조 방식 및 집수지 확인

    ... 보관 시설)가 확인됐다고 18일 밝혔다. 이 산성은 대모산(해발 212m) 정상부를 두른 테뫼식 석축산성으로, 둘레 726m, 내부 면적 5만 7천742㎡ 규모다. 축성 시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발굴 기관인 기호문화재연구원은 ... 50단, 서성벽에 40단가량이 남아 있다. 한편 집수지는 성 내부에서 가장 저지대(해발 180m)인 서문지 주변 탄지에서 확인됐다. 문화재청은 "이 집수지는 지하수와 빗물이 모이는 곳으로, 용수 확보는 물론 홍수 발생 시 수압과 ...

    한국경제 | 2020.11.18 11:14 | YONHAP

  • thumbnail
    돌로 쌓은 담장으로 폐쇄됐던 강화중성 성문 흔적 찾았다

    ... 뒤 건립한 3개의 성곽(내성-중성-외성)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고려사에 따르면 1250년 축조된 강화중성은 둘레가 2천960칸이며, 17개의 크고 작은 성문이 있었다고 전한다. 수도였던 강화를 '⊂' 형태로 둘러싼 토성(土城)으로, ... 기둥을 세워 만든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문지 주변에서는 용두(龍頭, 용머리 모양 장식기와) 등 장식기와와 기와, 장식철물과 철못 등 문과 지붕 부재로 추정되는 유물도 다량 출토됐다. 조사 시 문지는 석축 담장으로 막혀있는 ...

    한국경제 | 2020.11.04 10:3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