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401-10410 / 10,5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결혼 75돐 맞은 부부 기념혼례식 거행

    ... 집단학살과 미군폭격등으로 거의 전원이 사망했으나 정확한 희생실태는 일본의 은폐와 무관심으로 밝혀지지 않고 있다. 태평양전쟁당시 사이판, 피니안,팔라우등 남양군도로 끌려간 수만명의 조선인중 귀환자는 사이판함락후 각섬에서 이곳에 세워진 포로수용소로 이동,수용돼 있다가 하와이 포로수용소로 이송된 1천3백명이 고작인 것으로 알려질 만큼 희생규모가 컸으며 이들의 유골은 이들 섬일대에 아직까지 그대로 버려져 있다. 남양군도에서 희생된 이들 조선인들에 대한 위령행사는그동안 ...

    한국경제 | 1991.04.28 00:00

  • 고르비, 나가사키서 세계 비핵화 주장

    ... 관리들은 국내 여론 무마용의 성격이 짙다고 말했다 고르바초프 대통령 부부는 이날 나가사키 원폭 투하 10주년째인 지난 55년 원폭희생자를 위해 건립한 청동 기념탑에 헌화한데 이어 노일전쟁(1904-1905)당시 러시아 군인 포로4백여명의 유해가 매장된 불교 사찰을 찾아 추도했다. 한편 나가사키 원폭 생존자들은 고르바초프 대통령의 평화공원 방문 시간이 20분에 불과한데 실망했다고 말했으며 한 우익 단체의 대변인은 " 이 시점에서 나가사키를 방문한 것은 ...

    한국경제 | 1991.04.20 00:00

  • 고르비, 아시아주둔 소련군 감축 다짐 할듯

    ... 보일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소련지도자로서는 사상 처음으로 일본을 방문한 고르바초프대통령은 이보다 앞서 지난 16일 저녁 아키히토일왕이 베푼 공식만찬에서 소련이 시베리아의 강제노동수용소에서 사망한 수만명의 일본전쟁포로유족들에게 조의를 표한다고 말함으로써 공식적인 사과에는 못미치지만 양국간의 역사적인 원한관계를 종식시키기 위한 화해의 제스처를 보냈다. 고르바초프대통령은 만찬석상에서 아키히토왕과 약1백60명의 일본정부및 경제계지도자들에게 일본과 ...

    한국경제 | 1991.04.17 00:00

  • 고르바초프 오늘 상오 도쿄 하네다 공항 도착

    ... 양국관계를 다루고 17일의 회담에서는 아시아-태평양 정세,미소관계,중동,캄보디아,한반도 등 국제문제들도 다루게 된다고 이그나텐코가 말했다. 고르바초프와 가이후 총리는 이밖에도 두나라의 경제협력,제2차대전후 시베리아에 억류되었던 일본군 포로문제,태평양안보 제안 등도 논의하며 10여개의 양국 협정문서에 서명하게 된다. 회담중 고르바초프는 가이후 총리가 오는 8월 모스크바를 답례방문 해주도록 초청할것이라고 이그나텐코가 밝혔다. 일본과 소련 관리들은 북방 4개 섬의 ...

    한국경제 | 1991.04.16 00:00

  • 고르비, 극동지역 도시 도착

    미하일 고르바초프 소련 대통령이 14일 극동지역 도시 카바로프스크에 도착했으며 일본으로 출발하기에 앞서 이곳에서 이틀동안 머물 예정이라고 소련의 타스통신이 보도했다. 이 통신은 고르바초프 대통령이 카바로프스크에 머무는 동안 2차세계대전 당시 소련포로 수용소에 있다 사망한 일본인들의 묘소중 일부를 방문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르바초프는 가이후 도시키 일본 총리의 초청으로 일본을 공식방문을 하기 위해 오는 16일 동경에 도착할 예정이다.

    한국경제 | 1991.04.15 00:00

  • 고르바초프, 일본 방문길 올라...내일 도쿄도착

    ... 일본에 도착한다. 모스크바 공항에서 겐나디 야나예프 부통령,발렌틴 파블로프 총리 등의 환송을 받은 고르바초프는 하바로브스크에 체류하는 동안 제2차 대전후 스탈린의 시베리아 강제노동수용소에 억류되었다가 목숨을 잃은 수많은 일본군포로들의 묘지를 찾아가 화한을 증정할 예정으로 있다. 크렘린 지도자로서는 처음으로 일본을 방문하는 고르바초프는 16일과 17일 가이후 도시키 일본총리와 4차례의 회담을 갖고 두나라의 영토분쟁, 지역 안보, 일본의 대소경제협력 등을 ...

    한국경제 | 1991.04.15 00:00

  • 미국 포로 수용소 억류조선인 2천 818명 명부 발견

    충남도는 4일 도내 2백60개 공해배출업소에 대한 일제 단속에서 허가없이 배출시설을 설치,운영하거나 산업폐기물을 제대로 처리하지 않은 벽산(대표 소병기.아산군 배방면) 등 68개 업소를 적발했다. 도는 이 가운데 무허가 배출시설을 설치한 벽산등 27곳은 조업정지,한성식품 (대표.조건호.당진군 합덕읍) 등 41곳은 경고하는 한편 위반 정도가 무거운 23곳은 검찰에 고발했다.

    한국경제 | 1991.04.04 00:00

  • 서울시, 한강관리청 신설 건의

    태평양전쟁이 끝나기 직전 일본에 강제징용돼 오키나와전투에 참여했다가 당시 미군에게 포로로 붙잡힌 한국인 2천8백여명의 명단과 정신대(종군위안부)로 추정되는 한국인 여성 70여명의 명단이 4일 국내에서 최초로 공개됐다. 일제에 강제징용된후 종전 직전 오키나와전투에 참여했다가 당시 미군에게 포로로 붙잡혀 오키나와 및 하와이 포로수용소에서 2년여동안 수용생활을 한 장갑선씨(73.충북 보은군 탄부면 장암리)가 이날 공개한 이 포로명단은 하와이포로수용소에서 ...

    한국경제 | 1991.04.04 00:00

  • 고르비, 16일 일본방문...이그나텐코대변인

    ... 극동지역의 하바로프스크에 들른뒤에 일본으로 향할 것이라고 비탈리 이그나텐코대통령 공보비서관이 2일 말했다. 그는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일정을 소개하면서 고르바초프 대통령은 하바로프스크에서 2차대전후 소련에서 사망한 일본군 포로들의 묘지에 헌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그나텐코 대변인은 이와 함께 고르바초프 대통령의 일본 방문에는 러시아 공화국 정부의 안드레이 코지레프 외무장관을 포함한 관리들과 기업인, 문화인들로 이뤄진 대규모 대표단이 수행하게 될 ...

    한국경제 | 1991.04.03 00:00

  • 가이후 "한인 정신대문제 진실 밝혀낼터"

    ... 정신대원(종군위안부)으로 전쟁터에 끌려갔던 문제와 관련,"가능한 범위에서 조사를 실시해 진실을 밝혀내겠다"고 말했다. 가이후 총리는 이날하오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모토오카의원 (사회당)이 국회도서관에 보관되어 있는 오키나와 한인 포로명부 1천6백명분 가운데 정신대원으로 보여지는 여성 1백여명이 포함된 사실을 지적,조사를 촉구한데 대해 이같이 밝혔다. 모토오카의원은 또 작년 10월 한국의 여성단체가 정신대 진상 조사와 함께 사죄, 보상을 촉구하는 공개 ...

    한국경제 | 1991.04.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