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521-10530 / 11,4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탈레반 외국인 지원병포로 폭동으로 미국 고문 사망

    탈레반의 외국인 지원병 포로들이 25일 마자르-이-샤리프 인근의 수용소에서 일으킨 폭동과정에서 발생한 교전으로 미국인 고문 1명이 숨졌다고 목격자들이 밝혔다. 쿤두즈의 탈레반 병력 항복을 취재 중이던 한 독일TV의 통역 울루그벡 오르가셰브는 "미국인 고문이 교전 중에 숨졌다"고 말했다. 목격자들의 말이 직접 확인되지는 않고있으나 사실일 경우 7주째 이어지고 있는 미측의 아프간 공격에서 첫 희생자가 될 수도 있다. 워싱턴의 미국방부 관계자들은 ...

    연합뉴스 | 2001.11.26 07:22

  • 북부동맹 쿤두즈 함락 초읽기

    ... 마자르-이-샤리프로 압송한 데이어 이날 아프간 탈레반군 700여명과 외국인 자원병 600여명이 항복했다면서 25일 쿤두즈에 진입, 탈레반 잔당의 신병을 접수하겠다고 말했다. 라시드 도스툼 북부동맹 사령관도 "탈레반이 25일 항복하고 전쟁포로도 넘겨줄것"이라며 "탈레반의 항복약속을 이행하기 위해 병사들이 쿤두즈 서부 지역에서 시내로 접근하고 있다"고 말했다. 탈레반군은 모하메드 오마르 쿤두즈 주지사를 통해 "도스툼 사령관과 협상을 통해 탈레반 형제들이 평화적으로 쿤두즈를 ...

    연합뉴스 | 2001.11.25 10:22

  • 쿤두즈 탈레반군 대규모 투항

    ... 항복했다면서 25일 쿤두즈에 들어가 남아 있는탈레반군의 신병을 접수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투항한 외국 자원병 600여 명은 마자르-이-샤리프로 압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라시드 도스툼 북부동맹 사령관도 "탈레반이 25일 항복하고 전쟁포로도 넘겨줄것"이라며 "탈레반의 항복 약속을 이행하기 위해 병사들이 쿤두즈 서부 지역에서 시내로 접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탈레반군은 모하메드 오마르 쿤두즈 주지사를 통해 "도스툼 사령관과협상을 통해 탈레반 형제들이 평화적으로 ...

    연합뉴스 | 2001.11.25 08:13

  • 국군포로등 北주민 19명 입국

    국가정보원은 국군포로 이복재(67.가명)씨 등북한주민 19명이 최근 제3국을 경유 입국, 관계기관 합동으로 입국경위 등을 조사중에 있다고 24일 밝혔다. 국군포로 이씨는 6.25전쟁 당시 동부전선에서 인민군에 포로가 된후 줄곧 탄광노동자로 일해왔으며, 생활고를 견디지 못해 탈북했다고 국정원은 전했다. 이로써 지난 94년 조창호(趙昌浩.71)씨 이후 지금까지 국내에 귀환한 국군포로는 모두 23명으로 늘었다. 그러나 지난 99년 3월 귀환한 손재술(孫在述)씨는 ...

    연합뉴스 | 2001.11.24 13:55

  • 아프간 반군 공세재개..곧 탈레반 무장해제

    ... 관문인 하나바드로 진격했으며, 미군의 B52 전폭기의 공습 지원 속에 박격포 및 기관총 공격을 퍼붓고 있다. 그러나 압둘 라시드 도스툼 북부동맹 사령관은 23일 밤 항복협상이 "타결됐다'면서 "탈레반이 25일 우리에 투항하고 전쟁포로들을 넘겨줄 것"이라고 말했다. 북부동맹측에 따르면, 탈레반 지도부는 남부 거점 칸다하르까지 무사 통과시켜 주는 조건으로 무기를 버리고 투항하기로 했으며, 외국인 이슬람 자원병들은 북부동맹측에 넘기기로 했다. 다우드 칸 쿤두즈 ...

    연합뉴스 | 2001.11.24 08:54

  • 日대법원, 한국인 BC급 전범 배상소송 기각

    ... 마사오(藤井正雄) 재판장은 이날 상고심 판결에서 "전쟁 희생과 손해에 대한 보상은 헌법이 예상하지 않은 것이며, 보상 여부는 입법부의 재량적 판단에 달린 문제"라는 하급심 판결을 전면 지지했다. 원고들은 1942년 군속으로 동원돼 태국 등의 포로 수용소에서 연합군 포로들을 감시하는 업무를 맡았다가 일본 패전후 열린 군사 재판에서 포로 학대 등의 혐의로 감옥 생활을 보낸 피해 당사자 및 그 유족들이다. 이들은 "일본인 BC급 전범은 전후 연금 혜택등을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

    연합뉴스 | 2001.11.22 17:54

  • CIA 특공대 칸다하르 외곽 대기중

    ... 벌였으나 아직 아무런 합의가 이뤄지지 못했다며 이 협상의 결정적인대목은 탈레반이 빈 라덴의 체포 임무를 띠고 있는 이 CIA 팀과 협력한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북부동맹 지휘관들이 함께 활동중인 미군 장교들의 요청에 따라 탈레반 포로들을 심문한 결과 빈 라덴은 칸다하르 동쪽 60마일(96㎞) 지점 국경마을 마루프 근처의 수르 가르 산맥 지하에 은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신문은 말했다. 또 아프가니스탄으로부터 국경을 넘으려다 파키스탄 국경수비대에 체포된 3명의 ...

    연합뉴스 | 2001.11.20 09:27

  • "美, 빈 라덴 쫓아 동굴 하나하나 뒤진다" .. 타임

    ... 파악하고 있다는게 파키스탄 관리들의 설명이다. 빈 라덴은 또 야음을 틈타 잘랄라바드에서 북부 우루즈간지역의산악지대 동굴로 이동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측은 당초 빈 라덴이 은밀한 지역으로 숨어들어갈 경우 그의 추적작업이 수포로 돌아갈 것으로 우려했으나 지금은 그의 소재지를 파악하고 그를 잡아낼 수 있다는데 상당한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아프간에서 투항한 탈레반 지휘관들은 빈 라덴과 알-카에다의 은신처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며 기존 탈레반 병력이 ...

    연합뉴스 | 2001.11.19 11:11

  • 원주 미군기지 배수로 기름유출

    18일 오후 강원도 원주시 태장동 미군기지 캠프롱 정문옆 배수로에 소량의 기름이 유출된 것이 발견됐다. 원주시는 배수로에 오일펜스 10여m를 설치하는 한편 흡착포로 방제작업을 벌였으며, 19일 기름 유출에 따른 정밀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한편 지난 5월과 6월에도 미군기지 캠프롱 주변에서 기름이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원주=연합뉴스) 진정영기자 joyojin@yna.co.kr

    연합뉴스 | 2001.11.19 09:20

  • 아프간 반군 보복 학살에 유엔 우려표명

    한 북부동맹 전사가 16일 복수를 위해 탈레반포로 5명을 총살했다고 밝히는 등 아프간내 반군 통제 지역에서 학살이 공공연히 자행돼 유엔이 우려를 표명하고 나섰다. 아프간 반군이 최근 수도 카불 등 아프간 북부지역을 점령하면서 보복행위의 잔혹상이 자주 보고되고 있는데 특히 카불 인근 전선에 투입됐던 반군 소년병사인 아불 라퀴브(19)의 사례는 끔찍하다. 라퀴브는 AP통신과 회견에서 "탈레반군 포로 5명을 일렬로 세워놓고 총살했다"면서 "이는 아버지와 ...

    연합뉴스 | 2001.11.17 11: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