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531-10540 / 11,4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제주 4.3사건 자료 미국서 800건 입수 성과

    ... 지난 6월23일부터 11월 말까지 미국 현지에서 2차 조사활동을 벌여 주한미군 작전참모부 제주 활동보고서와 CIA, CIC 문서를 입수하는데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2차 수집 자료에는 제주도의 풍물과 4.3관련 및 제1훈련소, 포로수용소 등 제주관련 사진 230점도 들어있다. 자료 수집반은 이번에 CIC 정보보고서중 '제주도에 관한 보고 제1.2편 등 중요한 문서가 1급 비밀문서로 묶여있는 사실을 확인하고 28건의 문서를 비밀 분류에서 해제해줄것을 미국정부에 요청키로 ...

    연합뉴스 | 2001.12.03 13:23

  • 美, 아프간에 병력ㆍ화력증강...英獨濠도 가세

    ... 민간인 사망보도와 관련, 민간인마을인근 어느 곳에도 폭탄투하가 없었다고 부인하고 이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마자르-이-샤리프의 관리들은 지난 1일 수백명의 아프간인과 미 중앙정보국(CIA) 요원 1명이 사망한 포로수용소 지하에서 빈 라덴 전사들로 보이는 82명이빠져 나왔다고 말하고 그들을 밖으로 나오도록 하기위해 물을 뿌렸으며 부상중인 이들중 상당수가 투항해 일부는 병원치료를 받고 있고 일부는 재수감됐다고 말했다. (카불.잘랄라바드 A...

    연합뉴스 | 2001.12.03 08:18

  • "탈레반 포로 중 美 태생 백인 확인"..뉴스위크

    아프가니스탄 마자르-이-샤리프의 칼라이-장히 요새 수용소 폭동에서 생존한 탈레반 포로 가운데 미국 태생의 백인 탈레반 전사 한 명이 있었다고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가 3일자 최신호에서 보도했다. 뉴스위크는 자사 기자가 귀화하거나 반감을 가진 아랍계 미국인이 아닌 양질의 교육을 받은 중산층의 미국 태생 백인과 회견을 가졌다고 전했다. 그는 미 대서양중부 억양을 잘 구사하는 압둘 하미드(20)씨로 워싱턴 DC에서 출생, 미국내 여러 지역에 산 경험이 ...

    연합뉴스 | 2001.12.02 19:10

  • 美.英 '라덴색출' 합동작전..과도정부 구성원칙 합의

    ... 관련,SAS가 빈 라덴이 은신해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아프간 산악지대의 동굴을 급습,치열한 전투를 벌였으나 간발의 차이로 빈 라덴을 붙잡는 데는 실패했다고 영국의 메일 온선데이가 같은 날 보도했다. 신문은 SAS가 이번 공격에서 생포한 포로들을 심문한 결과 약 2시간의 시차로 빈 라덴을 놓쳤다는 사실을 파악했으며 빈 라덴은 전투가 시작되자마자 탈주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과도정부 구성 합의=모하메드 자히르 샤 전 국왕을 포함한 망명 3개 정파는 입법기능을 가진 과도정부를 ...

    한국경제 | 2001.12.02 17:33

  • 아프간 포로수용소서 생존자 80여명 나타나

    북부동맹 반군이 영국과 미국군의 지원을 받아 수백명의 포로들을 학살한 것으로 알려진 아프가니스탄 북부의 칼라이 장이 포로수용소의 폐허속에서 80여명의 생존자가 나타났다고 영국 인디펜던트 온 선데이가 2일보도했다. 이 신문은 생존자들이 소그룹으로 나뉘어 있었으며 다리와 가슴 등에 창상을 당한 상태였다고 전했다. 이들은 또 거의 모두가 오사마 빈 라덴에게 충성하는 외국인 병사들로 보인다며 이들이 숨어있다 나온 지하실에는 사람 살이 썩는 냄새가 너무 ...

    연합뉴스 | 2001.12.02 11:29

  • 英특수부대, 간발의 차로 빈 라덴 놓쳐...英紙

    ... 탈레반의 거점인 칸다하르 남동부의 하다 산맥에 있는 동굴에서 탈레반측과 치열한 전투를 벌였으며 이 과정에서 SAS 대원 4명이 다쳤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신문은 SAS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 SAS가 이번 공격에서 생포한 포로들을 심문한 결과 약 2시간의 시차로 빈 라덴을 놓쳤다는 사실을 파악했으며 빈 라덴은 전투가 시작되자 마자 탈주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신문은 병력의 아프간 배치 결정이 내려지자 마자 곧 바로 SAS에 대해서는 빈라덴과 탈레반의 ...

    연합뉴스 | 2001.12.02 10:10

  • 아프간 포로 `학살' 진상규명 논란

    미국 주도의 대(對) 테러 국제연대가 30일, 아프가니스탄 북부에서 발생한 수백명의 탈레반 포로 집단 피살사건은조사를 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밝혀 이 사건에 대한 진상규명 논란이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국제앰네스티는 아프간 북부도시 마자르-이-샤리프 인근의 한 요새에 있는 포로수용소에서 발생한 탈레반 포로들의 무장폭동을 진압하는 과정에서 "국제인권 및 인도주의법을 심각하게 유린하는 사태가 벌어진 것같다"고 주장했다. 앰네스티는 이어 ...

    연합뉴스 | 2001.12.01 08:45

  • 美, 오마르 신변 보장 협상 불허

    ... 밝혔다. 페이스 부의장은 "칸다하르에서 주요 지상전투는 아직 없었다"면서 "이번 전쟁은 아프간의 나머지 지역들처럼 칸다하르가 자유도시가 될때까지 계속될 것"이라고말했다. 한편 럼즈펠드 장관은 아프간내 마자르-이-샤리프 인근 포로수용소에 수감된 외국인 자원병들의 폭동 와중에 숨진 중앙정보국(CIA)요원 조지 `마이크' 스팬을 국가적 영웅으로 추켜세우고 그의 시신을 2일 고향의 가족들에게로 운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워싱턴=연합뉴스) 이도선 특파원 ...

    연합뉴스 | 2001.12.01 08:36

  • 북부동맹 "칸다하르 1주일내 함락"

    ... 보도했다. 국방부는 아프간내 미군 병력 규모가 1천100명을 넘어섰다고 확인했다. 미 해병제15원정대 소속 병력 1천명은 칸다하르 외곽에 진지를 구축하고 결전 태세를 갖추고 있다. 제10산악사단 병력 100여명은 최근 탈레반 포로들의 유혈폭동이 발생한 마자르-이-샤리프 인근의 공군기지 2곳에 배치돼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반 탈레반 파슈툰족으로 구성된 반군병력은 칸다하르 공항 3㎞ 지점까지 진격했다고 북부동맹의 칸 국방차관이 전했다. 존 스터플빔 ...

    연합뉴스 | 2001.11.30 22:14

  • 美, 아프간 최종작전대비 전력 강화

    ... 그는 "해병대가 아프간 내의 어느 곳에든 포진할 수 있다...우리는 지금과 같은 압력을 계속 가해 고삐를 바짝 조일 것이다"라고 말했다. 우즈베키스탄에 배치돼 있는 제10 산악사단의 병력으로 구성된 소규모의 '신속대응군'이, 탈레반 포로들의 폭동의 유혈 진압 현장인 마자르-이-샤리프에 있는 미국인들을 보호하기 위해 이미 현지에 파견돼 있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다. 이러한 모든 조치들은 미국이 바라고 있는 ▲빈 라덴 포획(산 채로든 죽은 상태로든) ▲알-카에다 파괴 ...

    연합뉴스 | 2001.11.30 1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