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541-10550 / 11,4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부시 "테러전 미군 희생 각오해야"

    ... 1천명의 해병대가 배치됨에 따라 희생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게 증대됐다. 지난 10월7일 미국이 아프간에 대한 군사공세를 개시한 이래 현재까지 미군희생자는 4명으로 모두 아프간 밖에서 전투와는 무관한 사고로 사망했으며, 지난 주말에는 마자르-이-샤리프에서 발생한 탈레반군 포로들의 폭동 과정에서 CIA요원 1명이행방불명됐으나 사망 또는 부상 여부 등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 (워싱턴=연합뉴스) 신기섭특파원 ksshin@yonhapnews.co.kr

    연합뉴스 | 2001.11.27 08:20

  • 미군 5명 아프간서 미군 폭탄에 부상

    미군 병사 5명이 지난 25일 아프가니스탄 마자르-이-샤리프 부근 포로수용소에서 미군이 발사한 폭탄에 맞아 부상했다고 미 국방부가 26일밝혔다. 빅토리아 클라크 국방부 대변인은 탈레반 포로들의 수용소내 반란을 진압하기위해 실시한 공습에서 위성 유도 폭탄을 발사했으나 폭탄이 목표물을 빗나가 미군들이 대기하고 있던 장소에 떨어졌다고 말했다. 클라크 대변인은 부상한 군인들중 3명은 우크베키스탄으로 긴급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다른 2명은 후송되지 ...

    연합뉴스 | 2001.11.27 07:43

  • 美해병대 대규모 지상전 돌입 .. 빈라덴 칸다하르에 봉쇄돼

    ... 관련,1천5백여명의 미해병대 병력이 이날 칸다하르 인근에 도착해 지상작전에 돌입했다. 탈레반은 칸다하르에서 "항복은 선택사항이 아니다"면서 결사항전을 다짐하고 있다. 탈레반지도자 물라 무하마드 오마르는 약 5만명의 병력을 이끌고 최후 항전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쿤두즈에서 투항한 외국계 포로들이 수용소에서 폭동을 일으키자 미군은 사태발생 4시간만에 폭격기를 동원, 3백~6백명을 사살했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11.26 17:34

  • 타임 기자가 목격한 아프간 포로 폭동

    아프가니스탄 북부의 북부동맹 포로수용소에서 발생한 폭동은 죄수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던 외국 자원병이 취재 온 서방기자를 공격하면서 일어난 것 같다고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의 알렉스 페리 기자가 26일 밝혔다. 포로수용소로 사용된 마자르-이-샤리프 인근 칼라-이-장히 요새 바로 밖에서 폭동을 목격했다는 페리 기자는 당시 영국의 로이터 통신 기자 2명이 요새에 있었다면서 포로들이 영국 기자들을 보고 마치 자신들이 찾던 적을 찾은 양 흥분, 기자들을덮치면서 ...

    연합뉴스 | 2001.11.26 17:11

  • 아프간 외국인포로 폭동 전말

    아프가니스탄 북부의 탈레반 마지막 거점인 쿤두즈에서 투항한 외국인 지원병 포로들이 25일 북부동맹의 수용소에서 유혈폭동을 일으켜 수백명이 사살되는 참극이 벌어졌다. 북부 마자르-이-샤리프에서 서쪽으로 15㎞떨어진 칼라이 장히 요새에서 폭동이 시작된 것은 25일 오전 11시(현지시간). 진흙 성벽으로 둘러싸인 19세기에 축조된 이 요새에는 전날 쿤드즈시에서 북부동맹군에 투항한 체첸과 파키스탄, 아랍국가 출신의 지원병들이 수용돼 있었다. 옷속에 ...

    연합뉴스 | 2001.11.26 10:14

  • 美,탈레반 포로폭동에 공습

    미국은 25일 아프가니스탄 북부 쿤두즈 부근 포로수용소에 공습을 가해 탈레반 포로들의 폭동의 진압을 지원했으며 이 과정에서 외국인 병사 수백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미 국방부 대변인 댄 스톤킹 중령은 폭동을 진압하기 위해 미군 항공기들이 요새를 폭격했다고 확인했으며 미국인 사망자수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스톤킹 중령은 탈레반 강경파 3백여명이 무기를 몰래 반입한 후 수용소를 탈출하려고 폭동을 일으켰으며 이들은 대부분 파키스탄과 체첸 ...

    한국경제 | 2001.11.26 10:01

  • 북부동맹, 쿤두즈 입성

    ... 이와 관련, 카불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외국인 지원병들은 유엔이 신병이 인도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빈 라덴에 충성하는 강경파 외국인 자원병들이 순순히 투항할 것인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은 상황이다. 특히 최근 쿤두즈에서 포로로 잡혀 마자르-이-샤리프 외곽에 임시 수용됐던 외국인 자원병들이 이날 수용소에서 폭동을 일으켜 수백명의 자원병이 사망했다고 북부동맹측이 밝혔다. 북부동맹 대변인은 이날 전날 투항한 외국인 자원병들이 마자르-이-샤리프 외곽의 한 ...

    연합뉴스 | 2001.11.26 07:38

  • 탈레반 외국인 지원병 포로 폭동...다수 사망

    아프가니스탄 북부의 탈레반 마지막 거점인 쿤두즈에서 생포된 400∼600명의 외국인 지원병 포로들이 25일 수용소에서 폭동을 일으켰다 진압과정에서 다수가 사망했다. AP통신은 북부동맹측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 폭동으로 수백명이 숨진 것으로 전했으나 AFP는 수명에서 많으면 100명 가량이 숨진 것으로 보도하는 등 정확한 사상자 규모가 엇갈리고 있다. 모하메드 모하키크 북부동맹 사령관의 대변인 야사우는 마자르-이-샤리프 외곽의 칼라이 장히 요새에 ...

    연합뉴스 | 2001.11.26 07:36

  • 美, 아프간 포로 폭동 진압 위해 공습

    미국은 25일 아프가니스탄 북부 쿤두즈 부근칼라이 장히 요새의 포로수용소에 공습을 가해 탈레반 포로들이 일으킨 폭동의 진압을 지원했으며 진압 과정에서 외국인 병사 수 백명이 살해됐으나 미군의 희생 여부는 즉각 알려지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국방부 대변인인 댄 스톤킹 중령은 폭동 당시 "요새와 가까운 어디든" 미군이 주둔하고 있었는 지에 대한 정보가 없다고 발표했고 중앙정보국(CIA)도 이번 사건에 대한 정보가 전혀 없다고 말했다. 아프간 ...

    연합뉴스 | 2001.11.26 07:29

  • 탈레반 외국인 지원병포로 폭동으로 미국 고문 사망

    탈레반의 외국인 지원병 포로들이 25일 마자르-이-샤리프 인근의 수용소에서 일으킨 폭동과정에서 발생한 교전으로 미국인 고문 1명이 숨졌다고 목격자들이 밝혔다. 쿤두즈의 탈레반 병력 항복을 취재 중이던 한 독일TV의 통역 울루그벡 오르가셰브는 "미국인 고문이 교전 중에 숨졌다"고 말했다. 목격자들의 말이 직접 확인되지는 않고있으나 사실일 경우 7주째 이어지고 있는 미측의 아프간 공격에서 첫 희생자가 될 수도 있다. 워싱턴의 미국방부 관계자들은 ...

    연합뉴스 | 2001.11.26 0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