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571-10580 / 11,4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농구- 동양, LG 잡고 단독선두

    ... 단독 선두로 치고 나섰다. 동양은 15일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01-2002 애니콜 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신인 김승현(11점.9어시스트.7가로채기)의 송곳패스에 마르커스 힉스(34점)의 착실한 득점과 전희철(24점)의 3점포로 에릭 이버츠(45점)가 분전한 LG를 97-96으로 꺾었다. 이로써 5연승을 이어간 동양은 5승1패로 단독 선두에 올라 프로원년인 97년 창단 이후 처음으로 단독 1위의 감격을 누렸고 2연패에 빠진 LG는 4승2패로 인천 SK와함께 ...

    연합뉴스 | 2001.11.15 21:47

  • '흑수선' .. 이념이 진 자리엔 비극만 남고...반전 거듭하는 스릴러

    ... 풍성하다. 최근의 가벼운 액션코미디 흐름과는 달리 무겁고 진지한 주제를 담았다. 한국전쟁과 50년간의 시차를 넘나드는 사랑 등 역사와 멜로적 요소가 강한 복합장르로 제작됐다. "흑수선"은 의문의 연쇄살인이 한국전쟁 당시 거제포로수용소 탈주사건에 닿아 있다는 사실을 토대로 그 비극에 희생된 사람들 얘기를 그려낸다. 거제포로수용소는 한국전쟁 당시 약 17만명의 공산당원들이 친공과 반공으로 갈려 대규모 폭동이 일어났던 곳이다. 영화는 한 노인의 시체가 강 ...

    한국경제 | 2001.11.15 17:59

  • 영화 흑수선 16일 개봉

    ... 장식들이 풍성하다. 최근의 가벼운 액션코미디 흐름과는 달리 무겁고 진지한 주제를 담았다. 한국전쟁과 50년간의 시차를 넘나드는 사랑 등 역사와 멜로적 요소가 강한 복합장르로 제작됐다. '흑수선'은 의문의 연쇄살인이 한국전쟁 당시 거제포로수용소 탈주사건에 닿아 있다는 사실을 토대로 그 비극에 희생된 사람들 얘기를 그려낸다. 거제포로수용소는 한국전쟁 당시 약 17만명의 공산당원들이 친공과 반공으로 갈려 대규모 폭동이 일어났던 곳이다. [한국경제]

    한국경제 | 2001.11.15 08:52

  • 아프간 前국왕, "국민의 종으로 곧 귀향" 성명

    ... 보복을 피할 것을 촉구했다. 또 아프간의 장래는 전통적인 종족 원로 대표자 회의인 `로야 지르가'를 통해 결정돼야 하며, 회의가 신속하게 소집되고 결정이 충실히 이행돼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샤 전 국왕은 이어 투항한 전쟁포로들의 인권을 존중해 국제규범에 따라 처리해야 하며 잔혹한 보복을 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누리스타니 대변인은 샤 전 국왕이 언제 카불로 돌아올 것인 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샤 전 국왕측은 미국의 부시 행정부가 로마로 ...

    연합뉴스 | 2001.11.14 21:03

  • thumbnail
    서울오페라단 「아이다」 공연

    ... 사례금을 주고 위촉한 작품이다. 총 4막 7장의 대형 오페라로 원본은 프랑스의 이집트 학자 오귀스트 마리에트가 쓰고 뒤 로클이 각색한 것을 기슬란초니가 이탈리아어로 번역했다. 고대 이집트를 배경으로 이집트의 무장 라다메스와 포로인 에티오피아의 공주 아이다와의 비련을 그린 작품으로 장중하고 화려한 음악과 호화롭고 장대한 무대장치 등 '오페라중의 오페라'라고 꼽힐 만큼 유명한 대작이다. 라다메스가 노래하는 '청아한 아이다', 아이다가 노래하는 '이기고 돌아오라', ...

    연합뉴스 | 2001.11.13 10:46

  • 부산영화제 개막작으로「흑수선」모습 드러내

    ... 인쇄된 신문 조각과 일제 금속 안경테 조각을 단서로 오 형사(이정재)는사건의 실타래를 풀어간다. 우연히 일기장 한 권과 낡은 흑백 사진 두 장을 손에 넣은 오 형사는 사건의 실체에 접근해 간다. 1952년에 발생했던 거제도 포로 수용소 탈출 사건에 얽힌 남로당당원 오지혜(이미연)와 그녀의 연인이자 장기수였던 황석(안성기), 빨치산의 우두머리 한동주(정준호), 빨치산을 잡는 극우 경찰 양달수 사이의 반세기 동안의 비밀이하나씩 밝혀진다. 제목 `흑수선'은 ...

    연합뉴스 | 2001.11.11 09:55

  • 한민족 경제네트워크 구축 추진

    ... 것"이라고 밝혔다. 권병현 OKF이사장은 축사에서 "중국 경제가 세계 시장의 비관적 흐름에 아랑곳없이 성장가도를 달리는 것은 6천만 화교의 경제네트워크가 핵심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기 때문"이라며 "지금이라도 600만 재외동포로 `한상(韓商)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재외동포에 대한 인식과 정책이 획기적으로 전환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영교 KOTRA 사장은 "세계 경기 위축과 테러사태 여파로 대외무역 의존도가 높은 한국 경제도 어려움을 맞고 있으나 교포 ...

    연합뉴스 | 2001.11.10 08:03

  • 북부동맹, 마자르-이-샤리프 진격태세

    ... 방어거점이 북동부와 서부로 분열되고 수도 카불로 향하는 진격로가 뚫리는 등 탈레반 전력에 결정적인 타격을 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북부동맹측 모하마드 아타 사령관의 대변인인 카리 카드라툴라는 "최근 전투에서 탈레반 병사 250명을 포로로 잡고 500여명이 투항했다"며 "머지않아 우리가 그 도시를 해방시켰다는 소식을 듣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탈레반은 세차례의 북부동맹측 공격을 모두 막아냈으며, 마자르-이-샤리프에서 남서쪽으로 100㎞ 떨어진 지점까지 반군을 ...

    연합뉴스 | 2001.11.08 16:45

  • 북부동맹, 마자르 부근 진격.. 상당한 전과

    ... 무장세력의 거점인 칸다하르 서부지역에 대해 대대적인 공습을 계속했으며 엄청난 폭발음이 들렸다고 현지 주민들이 CNN에 말했다. 미국은 이날 오전에도 B-52 1대가 출격, 칸다하르 상공에서 폭탄을 투하했으며 탈레반 진지들도 방공포로 응사했다. 카타르 아랍어 위성TV '알-자지라'는 B-52, C-130수송기가 칸다하르 남서쪽 산맥지역에 폭격을 감행했으며 이 지역은 탈레반이 작전중인 곳으로 알려져 있다고 보도했다. 이밖에 미국은 카불 전선의 탈레반 진지에도 ...

    연합뉴스 | 2001.11.08 08:32

  • [프로농구] LG 공격농구 만개...3연승 질주

    ... 제치고 잇따라 골밑을 뚫어 66-52, 14점차로전반을 마쳤다. 한 단계 발전한 LG의 공격력이 진가가 발휘된 것은 3쿼터. 속공과 골밑 공략 능력을 두루 과시한 송영진과 이버츠가 각각 2개의 3점슛을꽂아넣는 등 모두 6개의 3점포로 SK의 얼을 뺐다. 특히 SK가 하니발의 연속골을 앞세워 78-67로 추격의 실마리를 잡는듯하자 이버츠, 조성원, 송영진이 연속 3발의 3점슛을 터뜨려 순식간에 20점차로 달아났다. LG는 4쿼터 들어 101-77로 점수차가 벌어지자 ...

    연합뉴스 | 2001.11.07 2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