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641-10650 / 11,6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2001 인물..떠오른 별, 사라진 별

    ... 인기와 부를 동시에 날렸다. ◇학계 ▲영문학자 이가형 = 영문학자.불문학자이면서 소설가이기도 했다. 목포 출신으로 도쿄(東京)제국대학 불문과 재학중 학도병으로 징집돼 미얀마를 비롯한 동남아전선에 투입됐다가 1945년에 연합군 포로가 된 뒤 싱가포르 포로수용소에서 1년간포로생활을 하고는 1946년 귀국했다.「인간의 조건」과 「모비딕」을 비롯해 많은 번역서를 냈고 말년에는 작가로 돌아서 자전적 소설 「분노의 강」을 출간했다. ▲재야사학자 임승국 = 1970-1980년대를 ...

    연합뉴스 | 2001.12.10 09:16

  • "빈 라덴.오마르, 아직 아프간에" .. 미 관리들

    ... 포위된 상태에서 목숨을 걸고 싸움에 따라 치열한 전투가 벌어지고 있다고 전하고 그러나 빈 라덴이 반군과의 전투를 직접 지휘하고 있다는 보도를 확인할 만한 정보는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마이어스 의장은 한편 탈레반을 위해 싸우다 포로가 된 미국인 존 워커(20)와관련, 그가 탈레반의 군사작전에 상당히 근접해 있었으며 아프간의 관점에서 모종의유용한 정보를 제공했다고 밝히고 그러나 그를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에 관한 최종결정은 내려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워싱턴=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1.12.10 07:07

  • 라덴,오마르 벼랑끝 운명...순교,재판회부등 갈림길

    ... 파키스탄은 이들의 도주로를 차단키 위해 아프간 접경지역에 병력을 증파하고 있다. 빈 라덴 순교 초읽기=빈 라덴의 은신처로 알려진 토라 보라 산악지대에서 현지 전투를 지휘하는 반탈레반군의 하르자트 알리 사령관은 8일 "알 카에다 포로 한명으로부터 빈 라덴이 산 정상으로 이동했다는 말을 들었다"며 "조만간 그를 순교시킬 것으로 본다"고 주장했다. 미군은 이달초부터 토라 보라의 멜라와 산에 연일 맹폭을 가하고 있다. 그러나 빈 라덴의 정확한 소재는 아직 확인되지 ...

    한국경제 | 2001.12.09 17:37

  • 反탈레반軍, 빈 라덴 포위 추적 계속

    ... 반탈레반군은 이날 잘랄라바드 남쪽 30㎞ 지점의 눈덮인 토라 보라 산악지대에서 미국 전투기들의 지원 폭격을 등에 업고 아랍계 알-카에다 조직원들과 치열한 교전을 벌였다. 하르자트 알리 반탈레반군 사령관은 "사흘전 알-카에다 포로를 사로잡았는데 빈라덴이 이곳에 숨어있다가 산 정상으로 이동했다는 말을 들었다"면서 "그는 이곳에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알리 사령관은 또 "우리는 오늘이나 내일쯤 대규모 공격을 단행할 것이며 내 생각에는 그들이 투항해올 것으로 본다"고 ...

    연합뉴스 | 2001.12.09 16:09

  • 反탈레반軍, 빈 라덴 포위 추적 계속

    ... 폭격기는 이날 오후 12시50분 (한국시각 오후 5시20분)께 알 카에다 진지가 있는 멜라와 산에 엄청난 양의 폭격을 가해 거대한 연기구름이 치솟았다고 목격자들이 전했다. 현지 전투를 지휘하는 알리 사령관은 "사흘전 알 카에다 포로 한명을 붙잡았는데 빈 라덴이 이 곳에 숨어있다 산 정상으로 이동했다는 말을 들었다"며 "신의 뜻이라면 오늘 혹은 내일 그를 순교시킬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다른 사령관들도 수 일내 빈 라덴을 찾아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

    연합뉴스 | 2001.12.09 10:04

  • 美국방, "전쟁 끝나지 않았다"

    ... 것이 아니며 여전히 위험한 상황"이라고 8일 밝혔다. 럼즈펠드 장관은 이날 워싱턴포스트와 회견에서 이같이 밝히고 "칸다하르의 상황은 서부개척시대를 보여주는 쇼와 같다"고 말했다. 럼즈펠드 장관은 미군과 반군이 2주전 탈레반 포로폭동이 발생했던 북부도시 마자르-이-샤리프에서 한 것보다 칸다하르에서 경계를 더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럼즈펠드 장관은 "매우 위험한 상황으로 마자르-이-샤리프에서 무기를 지닌 사람들이 인명을 살상하고 전투를 벌여 수많은 사람들이 ...

    연합뉴스 | 2001.12.08 21:02

  • 美, 탈레반 위해 싸운 미국인 사법처리

    ... 법무부가 7일 밝혔다. 법무부는 미국인이라고 주장하는 3명이 탈레반을 위해 싸웠다고 발표된 이후 이들에 대한 사법처리 문제가 대두되자 이같이 말했다. 3명중 1명은 지난달 25일 첫 미군 희생자로 기록된 아프가니스탄 쿤두즈 인근의한 포로수용소 폭동 때 생존한 존 워커(20)라는 인물이며 나머지 2명은 현재 색출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반역죄는 사형이나 징역 5년형 이상, 살인죄는 죄질에 따라 각각 사형, 종신형, 10년형을 선고받게 된다. 공모죄는 종신형까지, 테러범 ...

    연합뉴스 | 2001.12.08 11:32

  • 미, 탈레반 지원 미국인 처리방안 미정

    미국은 아프가니스탄에서 탈레반정권을 위해 전투에 참가했다가 포로로 잡힌 20세의 미국인 청년의 처리방법을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고 백악관이 7일 밝혔다. 애리 플라이셔 백악관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현재 국방부가 탈레반전사로 싸운 것으로 알려진 존 필립 워커 린드에 대한 조사 및 사실 확인작업을 벌이고 있으며 그를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에 대한 결정은 아직 내려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플라이셔 대변인은 린드에 대한 사실 확인 작업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

    연합뉴스 | 2001.12.08 07:40

  • 美 CIA 요원, 미국인 탈레반전사 조사

    아프가니스탄 북부 칼라이-장히 포로수용소에서 발생한 탈레반 포로 폭동으로 사망한 미 중앙정보부(CIA) 요원 마이크 스팬이 폭동 수시간전 미국인 탈레반 전사 존 워커(20)를 조사했다고 6일 뉴스위크가 보도했다. 뉴스위크는 자체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워커가 등 뒤로 팔이 묶인채 스팬과 데이브라는 이름의 스팬의 동료의 질문에 대답을 거부하는 장면을 담은 비디오테이프내용을 공개했다. 워커가 탈레반 전사로 수용소에 수용된 사실이 알려지자 가족들은 워커가 ...

    연합뉴스 | 2001.12.07 11:10

  • 탈레반 사실상 해체 .. 오마르, 칸다하르 포기키로

    ... 반군 사령관인 물라 나킵 울라가 주관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에프는 "정치운동으로서의 탈레반은 끝났다"며 "탈레반 소속 아프간인들은 대부분 고향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카르자이는 아프가니스탄에 있는 모든 탈레반 포로들을 석방하고 고향으로 자유롭게 돌아갈 수 있게 하는 데 동의했다고 그는 밝혔다. 자에프는 "오마르가 아프간인의 사상자를 줄이기 위해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아프간이슬람통신(AIP)도 오마르가 칸다하르를 물라 ...

    한국경제 | 2001.12.07 10: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