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10,3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 달 반 만에 골맛 본 나상호 "서울, 반등할 겁니다"

    ... 명뿐이다. 36세 베테랑 한 명에게만 팀 공격을 전적으로 맡기기 어려운데다 그마저 부상과 A급 지도자 연수로 한 달가량 자리를 비워 제대로 가동하지 못하는 처지다. 조영욱, 박정빈 등의 부상도 이어졌다. 중원 사령관 기성용이 중거리포로 3골을 터뜨려 이 경기 전까지 나상호와 더불어 팀 내 최다 득점자로 이름을 올리고 있던 건 서울의 현실과 무관치 않았다. 공격 조합이 자주 바뀌고, 아직 경험이 많지 않은 어린 선수들이 들어가는 일도 잦다 보니 중심을 잡아줄 ...

    한국경제 | 2021.04.30 22:41 | YONHAP

  • thumbnail
    故 정진석 추기경 마지막 글…"충실한 사제 되겠다는 다짐 지켜"

    ... 카폰'을 번역할 때를 회상하며 "카폰 신부님 몫까지 두 배로 충실한 사제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지금까지 그 다짐을 지키며 살고 있다"는 마지막 글을 남겼다. 한국전쟁에 참전해 아군과 적군을 가리지 않고 박애를 실천하다가 북한 포로수용소에서 숨진 에밀 카폰 신부는 '한국전의 예수'로 불린다. 한국엔 1956년 정 추기경이 '종군 신부 카폰'이라는 제목의 번역판을 내면서 소개됐다. 30일 종교계에 따르면 정 추기경은 건강이 악화해 병원에 입원 중이던 지난 3월 ...

    한국경제 | 2021.04.30 15:20 | YONHAP

  • thumbnail
    '7회 1사까지 노히트' 기쿠치, 7이닝 1피안타 무실점 시즌 첫 승

    ... 정확하게 송구해 아웃 카운트를 늘렸다. 이어진 2사 3루에서는 알레드미스 디아스를 유격수 땅볼로 요리하며 이닝을 끝냈다. 노히트노런이 깨진 기쿠치는 7회까지만 마운드를 지켰다. 시애틀은 3회 터진 타일러 트라멜의 우중월 솔로포로 만든 한 점을 잘 지켜 1-0으로 승리했다. 기쿠치는 올 시즌 5번째 등판에서 첫 승(1패)을 신고했다. 경기 뒤 기쿠치는 현지 취재진과 화상 인터뷰에서 "경기 초반부터 '노히트' 행진을 한다는 걸 알고 있었다. 1-0 승부여서 ...

    한국경제 | 2021.04.30 07:58 | YONHAP

  • thumbnail
    프로농구 KCC, 전자랜드 '라스트 댄스' 멈춰 세우고 챔프전 진출

    ... 24-13으로 11점 차 리드를 잡으며 최근 2연승 기세를 이어가는 듯했다. 그러나 KCC는 지난 시즌까지 전자랜드에서 뛰다가 자유계약선수(FA) 자격으로 KCC로 이적한 김지완이 펄펄 날아 간격을 좁혔다. KCC는 이정현의 3점포로 16-24로 추격했고 이어서는 김지완이 2점과 3점슛을 연달아 터뜨리며 21-24까지 따라붙었다. 이후 접전으로 이어지던 경기는 2쿼터 중반을 넘어서며 조금씩 KCC 쪽으로 무게가 기울었다. KCC는 27-33으로 끌려가던 2쿼터 ...

    한국경제 | 2021.04.29 20:48 | YONHAP

  • thumbnail
    '돈치치 39점' NBA 댈러스, 골든스테이트에 30점 차 대승

    ... 주요 선수들이 부상으로 코트에 나오지 못한 상황에서 '에이스' 돈치치가 무려 39점을 넣고 어시스트 8개를 뿌리며 승리에 앞장섰다. 36-12로 1쿼터를 마친 댈러스는 2쿼터 중반 JJ 레딕의 어시스트에 이은 잘렌 브런슨의 3점포로 47-16, 30점 차까지 앞서나갔다. 댈러스가 3쿼터까지 격차를 유지한 가운데, 4쿼터에는 돈치치 등 주전 선수들이 벤치에 앉고 후보 선수들이 코트에 나섰다. 그런데도 브런슨의 점프슛과 팀 하더웨이 주니어의 자유투 등으로 4쿼터 ...

    한국경제 | 2021.04.28 14:35 | YONHAP

  • thumbnail
    투혼의 전자랜드, KCC에 2연패 뒤 2연승…4강 PO '끝장 승부'

    ... 부상이 무색한 활약을 펼쳤고, 1쿼터는 전자랜드의 23-21 근소한 우세였다. 줄곧 밀리던 KCC는 정창영의 골 밑 득점, 김상규의 3점포에 힘입어 2쿼터 4분 53초를 남기고 34-34 동점을 만들었으나 곧장 김낙현의 3점포로 응수한 전자랜드는 전반 막바지 이윤기, 정효근이 연이어 3점 플레이를 완성해 내 49-42로 리드했다. 후반 들어 수비와 리바운드 집중력이 최고조에 달한 전자랜드는 3쿼터 시작 뒤 5분여 동안 실점은 2점으로 틀어막고 14점을 몰아넣으며 ...

    한국경제 | 2021.04.27 21:02 | YONHAP

  • thumbnail
    [사진톡톡] 하루 1만명대 확진 추세 속 규제 푼 로마의 일상(종합)

    ... 영화관 역시 수개월 만에 다시 관객들을 맞았습니다. 입장객 수가 정원의 50% 이내로 제한돼 빈자리가 많이 눈에 띄지만, 다시 공연이나 영화를 볼 수 있게 된 관객들은 마냥 즐겁기만 합니다. 박물관·미술관은 물론 콜로세움·포로로마노 등과 같은 유적지 역시 일제히 운영을 재개했는데 첫날인데다 예약제 탓인지 평소보다 방문객이 많지 않아 다소 휑한 모습이었습니다. 이날부터 주민들의 이동 제한이 풀린 것도 큰 변화 가운데 하나입니다. 이탈리아에서는 작년 ...

    한국경제 | 2021.04.27 19:17 | YONHAP

  • thumbnail
    [사진톡톡] '이게 얼마만의 외식이야'…규제 푼 로마 풍경

    ... 영화관 역시 수개월 만에 다시 관객들을 맞았습니다. 입장객 수가 정원의 50% 이내로 제한돼 빈자리가 많이 눈에 띄지만, 다시 공연이나 영화를 볼 수 있게 된 관객들은 마냥 즐겁기만 합니다. 박물관·미술관은 물론 콜로세움·포로로마노 등과 같은 유적지 역시 일제히 운영을 재개했는데 첫날인데다 예약제 영향 탓에 평소보다 방문객이 많지 않아 다소 휑한 모습이었습니다. 이번 규제 완화는 바이러스 확산세가 한풀 꺾였다는 당국의 판단에 따른 것입니다. 그동안 1.0을 ...

    한국경제 | 2021.04.27 08:00 | YONHAP

  • thumbnail
    "현란한 축제의 향연"…엔하이픈, 'Drunk-Dazed' 베일 벗었다

    ... 소년의 이미지가 시각적으로 구현돼 있다. ENHYPEN은 프라이빗 파티에 초대돼 자신들만의 느낌으로 축제를 즐긴다. 홀로 다른 공간으로 향하는 선우와 고풍스러운 의상을 입고 거대한 분위기를 올려다보는 일곱 멤버, 그리고 주요 메타포로 등장하는 붉은 액체 등 많은 상징이 등장해 보는 재미를 더한다. 또한, '최면춤', '송곳니댄스' 등 한 번만 봐도 강렬한 느낌을 남기는 포인트 안무가 시선을 강탈하며 반복 재생을 자극한다. 화려한 카메라 워크와 ...

    텐아시아 | 2021.04.26 18:53 | 최지예

  • thumbnail
    김하성 대타 삼진…샌디에이고, 다저스에 연장 역전승

    ... 경기 초반 수비 실책은 아쉬웠다. 타티스 주니어는 2회말 무사 1루에서 실책으로 병살 기회를 날렸는데, 이를 기회로 다저스는 만루를 만들고 1점 선취점을 가져갔다. 타티스 주니어는 0-2로 밀린 4회초 추격의 중월 솔로포로 만회했다. 하지만 다저스는 6회말 샌디에이고 불펜 닉 라미레스를 두들겨 5점을 더 달아났다. 샌디에이고는 7회초와 8회초 2점씩 추격해 5-7로 격차를 좁혔다. 9회초도 2점 따라붙었다. 1사 1루에서 타티스 주니어가 안타로 ...

    한국경제 | 2021.04.26 13:2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