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10,6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中 '1953 금성대전투' 어떤 영화길래…미군을 '침략자' 규정

    ... 121분 동안 한국군이나 북한군은 전혀 나오지 않고 미군과 중공군 사이의 전투만 다뤘다. 1953년 7월 금성 전투를 앞두고 다음 날 새벽까지 금강천의 다리를 건너야 하는 중공군이 미군 정찰기와 B-29 폭격기의 공습을 당한다. 고사포로 맞서면서 다리가 파괴되면 다시 고치는 일을 거듭하다 결국 병사들의 몸으로 널빤지를 받쳐 쌓은 다리를 건너 도강에 성공하는 이야기다. 영화는 전투를 중국 보병, 미국 폭격기, 중국 고사포 등의 여러 각도로 나눠서 묘사한다. 다른 ...

    한국경제 | 2021.09.08 16:46 | YONHAP

  • thumbnail
    도시의 죽음과 탄생…'도시는 왜 사라졌는가' 출간

    ... 수도였다. 제국의 전성기였던 10~11세기, 도시인구는 폭발적으로 증가해 인구수가 한때 100만 명에 육박했다. 앙코르와트, 앙코르 탑, 저수 시설인 동·서 바라이 등 거대한 건축물이 잇달아 세워졌다. 소수민족이나 전쟁 포로들로 이뤄졌던 노예들이 대공사의 대부분을 담당할 정도로 제국의 입지는 탄탄했다. 13세기 말 이곳에 온 원나라의 사절 주달관은 정교한 도시 성벽, 숨이 멎을 듯한 조각상, 번쩍거리는 궁궐, 인공 섬이 있는 거대한 저수지에 매료됐고, ...

    한국경제 | 2021.09.08 10:19 | YONHAP

  • thumbnail
    박은빈, 남장한 왕세자로 변신…'잘생쁨' 폭발 ('연모')

    ... 11일 첫 방송되는 ‘연모’는 쌍둥이로 태어나 여아라는 이유만으로 버려졌던 아이가 오라비 세손의 죽음으로 남장을 통해 세자가 되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러운 궁중 로맨스. 박은빈의 7년 만의 사극 복귀작으로, 공룡포로 여자임을 숨긴 왕세자 이휘 역을 맡았다. 누구도 감당하기 힘든 비밀을 짊어진 이휘는 겉은 차갑지만 내면은 불꽃같은 뜨거운 성정을 타고난 인물. 오늘(8일) 공개된 스틸 컷을 통해서도 알 수 있듯이 선뜻 범접할 수 없는 분위기로 고귀한 ...

    텐아시아 | 2021.09.08 09:14 | 태유나

  • thumbnail
    '중공군 미화 영화 등급 결정' 영등위 "15세 이상 충분히 수용 가능"

    ... 대대적인 기습 남침으로 시작됐다고 보고있다. 더불어 중공군의 개입으로 현재까지 휴전 상태다. 영화에서 다뤄지는 금성전투 역시 중국에서는 '승전'으로 기록하지만, 국내에서는 전사자 1701명, 부상자 7548명, 포로와 실종자가 4136명이 발생한 아픈 기억으로 꼽힌다. 반면 중국은 자신들이 한국 전쟁에 '도움'을 줬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1953 금성대전투' 역시 중국의 관점을 담고 있다. 제작비 4억 위안(약 ...

    한국경제 | 2021.09.08 07:50 | 김소연

  • thumbnail
    [9·11 테러 20년] ⑤ 빈라덴 사라졌지만 테러는 세계로 확산

    ... 칼리프가 정치 권력을 쥐는 이슬람 초기의 신정(神政)일치 체제의 재건을 꿈꾼 것이다. 중동·아프리카 분쟁 지역에서 국제 테러 조직으로 세를 불린 IS는 시리아 락까와 이라크 모술 등을 주요 거점으로 삼았다. 과감해진 IS는 포로를 참수형에 처하고 그 영상으로 온라인으로 대중에 공개했다. 이를 보고 IS에 합류하겠다는 이들도 생겨났다. 미국은 2014년 국제동맹군을 결성해 IS 소탕 작전을 개시했다. 그러나 IS의 테러는 멈추지 않았다. 2015년 11월 ...

    한국경제 | 2021.09.08 05:01 | YONHAP

  • thumbnail
    느린 빌드업 바꾸니 살아난 경기력…벤투호 해법은 '스피드'

    ... 달라졌다. 그동안 후방부터 다소 답답한 빌드업으로 '완벽한 기회'를 잡으려던 시도를 버리고 황인범의 과감한 수비 뒷공간 롱 패스로 상대의 밀집 수비를 흔드는 방식을 선택했다. 그라운드를 넓게 사용하는 방향 전환 패스와 과감한 중거리포로 상대 수비를 끌어내는 데 공을 들였다. 비록 전반전에 상대 골키퍼의 선방과 전반전부터 시작된 레바논 선수들의 빗속 '침대 축구' 여파로 득점에는 실패했지만, 벤투호는 공격 전술에서만큼은 이라크전과 비교해 큰 활기를 띠었다. 후반 ...

    한국경제 | 2021.09.07 22:30 | YONHAP

  • thumbnail
    9회말 1사 2, 3루 위기 막은 김원중…롯데, 삼성에 승리(종합)

    ... 2회말 2사 2, 3루, 한화 우완 선발 장시환의 시속 147㎞ 직구를 걷어 올려 왼쪽 담을 넘어가는 3점 아치를 그렸다. 1군 24번째 경기, 62번째 타석에서 친 첫 홈런이었다. 이 홈런은 결승포가 됐다. 김주원의 선제 3점포로 기선을 잡은 NC는 4회 정진기의 만루 홈런 등으로 격차를 벌리며 승기를 굳혔다. 한화 선발 장시환은 올 시즌 승리 없이 11패째를 당했다. 지난해 9월 27일 NC전부터 시작한 패전의 사슬이, 13연패로 늘었다. 방역수칙 ...

    한국경제 | 2021.09.07 21:54 | YONHAP

  • thumbnail
    NC 신인 김주원, 1군 첫 홈런이 결승포…한화 장시환 13연패

    2002년생 NC 다이노스 신인 내야수 김주원이 1군 무대 첫 홈런을 결승포로 장식했다. NC는 7일 경남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경기에서 한화 이글스를 16-4로 완파했다. 승리의 주역은 김주원이었다. 9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한 김주원은 0-0이던 2회말 2사 2, 3루, 한화 우완 선발 장시환의 시속 147㎞ 직구를 걷어 올려 왼쪽 담을 넘어가는 3점 아치를 그렸다. 1군 24번째 경기, ...

    한국경제 | 2021.09.07 21:40 | YONHAP

  • thumbnail
    유승민·최재형, '6·25' 다룬 中 영화 상영허가에 "굴욕외교"

    ... 등급이 부여됐다. 야권의 대선 주자들은 이러한 영등위의 결정에 반발했다. 영화가 중공군을 영웅시하고 있는 데다 금성 전투에서 국군은 중공군과 싸움을 벌이는 과정에서 전사자 1701명, 부상자 7548명이 발생했으며 4136명이 포로가 되거나 실종된 아픔의 역사를 지녔기 때문이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 유승민 전 의원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부 대중국 굴욕외교의 끝은 어디인가"라며 "영등위가 6.25전쟁 당시 중공군의 침략을 미화한 중국 ...

    한국경제 | 2021.09.07 11:05 | 김대영

  • thumbnail
    국군 1701명 전사했는데…중공군 영웅화한 中 영화 수입 허가

    ... '희생'에 빗대어 표현한다. 한국은 이 전투에서 수적 우세를 앞세운 중공군에 밀려 패전하며 영토 193㎢를 북한에 넘겨줬다. 국군 피해는 전사자 1701명, 부상자 7548명에 달하는 것으로 기록됐다. 이 외에 4136명이 포로가 되거나 실종됐다. 한국에게는 가슴 아픈 역사를 영화는 중국과 북한의 시각으로 바라본다. 중국군이 영웅으로 묘사되고, 미군 전투기는 '죽음의 폭격기'로 표현된다. 중국의 포털사이트 바이두는 영화에 대해 "중국 ...

    한국경제 | 2021.09.07 08:45 | 김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