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10,3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與 새 수장에 송영길…野 "기대보다 우려" [여의도 브리핑]

    ... 아무런 변화의 의지를 찾아볼 수 없었다고 지적했습니다. 다음은 국민의힘 논평입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 : 송 신임 대표에 대해 기대보다 우려가 큰 것도 사실이다.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포로 쏘지 않은 게 어디냐"는 황당한 옹호를 하고, 뉴질랜드 외교관 성추행에 '문화적 차이' 운운했던 기억들은 여전히 국민들 마음을 불편하게 한다. 송영길 선출에 정의당·국민의당, 축하 메시지 정의당 ...

    한국경제 | 2021.05.03 06:00 | 조준혁

  • thumbnail
    국민의힘, 민주 송영길 대표 선출에 "기대보다 우려"

    국민의힘은 2일 더불어민주당 새 당대표로 송영길 의원이 선출된 것에 대해 "기대보다 우려가 크다"는 반응을 보였다.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송 대표가 과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를 두고 '포로 쏘지 않은 게 어디냐'고 발언한 것 등을 거론하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변인은 또 "민주당이 당 대표 선출 과정에서 보여준 모습도 대단히 실망스럽다"며 "민심의 심판을 받고도 어떠한 변화 의지도 찾아볼 수 없었다"고 비난했다. 윤 대변인은 ...

    한국경제 | 2021.05.02 18:29 | YONHAP

  • thumbnail
    민심이 당심 눌렀나? '비문' 송영길, 삼수 끝 당권 잡았다[종합]

    ... 국민의힘은 "민주당 송영길 신임 당 대표의 당선을 축하한다"면서도 "기대보다 우려가 큰 것도 사실"이라고 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논평을 통해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포로 쏘지 않은 게 어디냐'는 황당한 옹호를 하고, 뉴질랜드 외교관 성추행에 '문화적 차이' 운운했던 기억들은 여전히 국민들 마음을 불편하게 한다"고 송 대표를 비판했다. 송영길 신임 당대표는 수락연설을 통해 ...

    한국경제 | 2021.05.02 17:55 | 김명일

  • thumbnail
    '커리 3쿼터 23점' 골든스테이트, 휴스턴 잡고 연패 탈출

    ... 보였다. 쿼터 시작과 함께 51-55로 따라붙는 득점을 올려 추격의 불씨를 댕긴 커리는 쿼터 중반에는 62-59, 역전을 만드는 3점을 꽂았다. 쿼터 종료 2분여를 남기고는 우중간에서 수비수 2명을 앞에 두고 한 박자 빠른 3점포로 림을 갈라 85-65, 20점 차를 만들었다. 2연패에서 탈출한 골든스테이트는 플레이인 진출이 가능한 서부 콘퍼런스 9위(32승 32패)에 자리했고, 이미 포스트시즌 진출 실패가 확정된 휴스턴은 서부 최하위인 15위(16승 48패)를 ...

    한국경제 | 2021.05.02 14:42 | YONHAP

  • thumbnail
    삼성 양창섭 935일 만에, 키움 김정인은 데뷔 7시즌만에 감격승(종합)

    kt, KIA 꺾고 3연승…한화 다이너마이트 화력에 롯데 3연패 SSG, 9회 극적 동점포·연장 12회 박성한 3점포로 두산 제압 선두로 올라선 삼성 라이온즈가 올해 한 경기 최다 관중 앞에서 LG 트윈스를 이틀 연속 눌렀다. 삼성은 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LG와 벌인 2021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경기에서 공수의 짜임새를 뽐내며 8-2로 이겼다. 삼성은 15승 10패를 거둬 단독 선두를 지켰다. LG는 13승 11패로 ...

    한국경제 | 2021.05.01 22:00 | YONHAP

  • thumbnail
    박성한, 연장 12회 결승 스리런…SSG, 두산에 짜릿한 역전승

    추신수 선두타자 홈런·오준혁 대타 동점포 등 SSG 홈런 3방 SSG 랜더스가 12회초에 터진 박성한의 3점포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1회 터진 추신수의 선두타자 홈런으로 앞서가고, 9회 터진 오준혁의 대타 홈런으로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간 SSG는 12회초 박성한의 결승포로 역전극을 완성했다. SSG는 1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두산을 5-2로 꺾었다. SSG에서 나온 홈런 ...

    한국경제 | 2021.05.01 21:47 | YONHAP

  • thumbnail
    '킹' 제임스, 복귀전서 16득점…레이커스는 새크라멘토에 덜미

    ... 97-96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이후 새크라멘토는 리드를 잘 지켜냈다. 쿼터 후반에는 테런스 데이비스의 득점포를 앞세워 101-97로 달아났다. 레이커스의 데이비스가 곧바로 덩크슛을 꽂아 맞불을 놨지만, 새크라멘토의 데이비스가 이번에는 3점포로 응수해 104-99를 만들었다. 레이커스는 데이비스가 훅슛을 터트리고 제임스가 연속 득점에 성공하면서 106-108까지 틈을 좁혔으나 경기 종료 2.7초 전 제임스가 시도한 3점 슛이 림을 외면했고, 오히려 상대에게 자유투를 허용하면서 ...

    한국경제 | 2021.05.01 15:01 | YONHAP

  • thumbnail
    한 달 반 만에 골맛 본 나상호 "서울, 반등할 겁니다"

    ... 명뿐이다. 36세 베테랑 한 명에게만 팀 공격을 전적으로 맡기기 어려운데다 그마저 부상과 A급 지도자 연수로 한 달가량 자리를 비워 제대로 가동하지 못하는 처지다. 조영욱, 박정빈 등의 부상도 이어졌다. 중원 사령관 기성용이 중거리포로 3골을 터뜨려 이 경기 전까지 나상호와 더불어 팀 내 최다 득점자로 이름을 올리고 있던 건 서울의 현실과 무관치 않았다. 공격 조합이 자주 바뀌고, 아직 경험이 많지 않은 어린 선수들이 들어가는 일도 잦다 보니 중심을 잡아줄 ...

    한국경제 | 2021.04.30 22:41 | YONHAP

  • thumbnail
    故 정진석 추기경 마지막 글…"충실한 사제 되겠다는 다짐 지켜"

    ... 카폰'을 번역할 때를 회상하며 "카폰 신부님 몫까지 두 배로 충실한 사제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지금까지 그 다짐을 지키며 살고 있다"는 마지막 글을 남겼다. 한국전쟁에 참전해 아군과 적군을 가리지 않고 박애를 실천하다가 북한 포로수용소에서 숨진 에밀 카폰 신부는 '한국전의 예수'로 불린다. 한국엔 1956년 정 추기경이 '종군 신부 카폰'이라는 제목의 번역판을 내면서 소개됐다. 30일 종교계에 따르면 정 추기경은 건강이 악화해 병원에 입원 중이던 지난 3월 ...

    한국경제 | 2021.04.30 15:20 | YONHAP

  • thumbnail
    '7회 1사까지 노히트' 기쿠치, 7이닝 1피안타 무실점 시즌 첫 승

    ... 정확하게 송구해 아웃 카운트를 늘렸다. 이어진 2사 3루에서는 알레드미스 디아스를 유격수 땅볼로 요리하며 이닝을 끝냈다. 노히트노런이 깨진 기쿠치는 7회까지만 마운드를 지켰다. 시애틀은 3회 터진 타일러 트라멜의 우중월 솔로포로 만든 한 점을 잘 지켜 1-0으로 승리했다. 기쿠치는 올 시즌 5번째 등판에서 첫 승(1패)을 신고했다. 경기 뒤 기쿠치는 현지 취재진과 화상 인터뷰에서 "경기 초반부터 '노히트' 행진을 한다는 걸 알고 있었다. 1-0 승부여서 ...

    한국경제 | 2021.04.30 07:5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