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3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기자수첩] '구자철 골' 한국대표팀, 체력에 발목… 기성용 투입 후 압박 약화

    ... 21년 무패 기록은 유지했지만, 결코 만족스러운 결과는 아니었다. 평가전답게, 울리 슈틸리케 감독은 여러 가지 실험 카드를 꺼내들었다. 손흥민, 구자철과 함께 원톱 이정협을 지원할 윙포워드로 K리그 2년차 이재성이 선택됐고, 중원에는 김보경과 한국영이 발을 맞췄다. 김진수의 부상과 차두리의 은퇴로 2015 AFC 아시안컵 주전 포백이 해체된 수비 라인은 윤석영과 김기희, 곽태휘, 정동호가 맡았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에게 주어졌다. 주전 라인업에 변화가 ...

    한국경제TV | 2015.03.28 16:15

  • '충격의 개막 3연패' 서울… 공격 조직력 확보 시급하다

    ... 떠나보내며 리빌딩에 나섰던 지난 시즌의 서울이 수비에 중점을 둔 팀이었다면, 올 시즌 서울은 수비 라인을 다시 포백으로 바꾸고 '무공해 축구'로의 회귀를 선언한 공격적인 색채를 띤 팀이기 때문이다. 공격과 수비가 밀접하게 연결된 ... 팀이 조합 플레이에 약점을 보이면 전체적인 팀 전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서울은 아직 박주영의 복귀라는 히든카드를 한 장 지니고 있다. 공백 기간이 길긴 했지만, 재능 있는 선수이니 만큼 공격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다. ...

    한국경제TV | 2015.03.23 00:08

  • -아시안컵축구- '이정협 결승골' 한국, 호주 꺾고 조1위 8강행

    ... 차원에서 선발 명단에서 빼고, '신데렐라' 이정협(상주)을 원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우는 '깜짝 카드'를 내세웠다. 원톱 자원인 이근호(엘 자이시)를 왼쪽 측면 날개로 내세우고, 이청용(볼턴)이 부상으로 빠진 ... 구자철(마인츠)이 맡은 가운데 중원은 '주장' 기성용(스완지시티)과 박주호(마인츠)가 나섰다. 포백(4-back)은 왼쪽부터 김진수(호펜하임)-김영권(광저우 헝다)-곽태휘(알 힐랄)-김창수(가시와 레이솔)가 포진했고, ...

    연합뉴스 | 2015.01.17 21:18

  • 한국-쿠웨이트, 1-0 전반 마무리…선수들 기 살리는 응원 구호 `다함께 외쳐보자`

    ... 오만을 꺾고 아시안컵을 산뜻하게 출발한 대표팀은 이청용과 손흥민, 조영철, 김창수 등이 크고 작은 부상으로 뛰지 못하면서 전 포지션에 걸쳐 로테이션 카드를 꺼내들었다. 이근호가 최전방에 서고 김민우와 이명주, 남태희가 2선에 위치한 한국은 기성용과 박주호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안정감을 더했다. 포백도 김진수와 차두리, 장현수에 김영권이 새로 가세했고 골키퍼 장갑도 김승규가 꼈다. 평소 발을 맞춰보지 않은 선수들이 많아선지 한국은 쿠웨이트를 맞아 ...

    한국경제TV | 2015.01.13 16:57

  • [한·요르단축구] 슈틸리케호, 요르단에 1-0 승리…'한교원 결승골'(종합)

    ...SC)을 배치하는 4-1-4-1 전술을 꺼내 들었다. 수비형 미드필더 자리는 한교원(카타르)에게 맡긴 가운데 포백(4-back) 조합은 왼쪽부터 박주호(마인츠)-김영권(광저우 헝다)-홍정호(아우크스부르크)-차두리(서울)가 자리했다. ... 스트라이커를 맡긴 전통적인 4-2-3-1 전술을 가동한 슈틸리케 감독은 이날 요르단전에서는 낯선 4-1-4-1 전술 카드를 선택하는 '팔색조 전술'을 펼쳤다. 한국은 경기 초반 오른쪽 풀백인 차두리의 상대 수비수 뒷공간을 ...

    연합뉴스 | 2014.11.15 04:20

  • 한국-말레이시아 결과 3대 0, 원톱 김신욱 앞세우며 첫 경기 승리 이끌어

    ... 수비수 두 명을 달고 치고 들어가 문전 오른쪽에서 오른발슛으로 연결, 쐐기골을 터뜨렸다. 한국은 이날 경기에서 와일드카드 김신욱을 원톱으로 내세운 `4-2-3-1` 전술로 나섰다. 윤일록(서울) 김승대 안용우(전남)를 2선에 배치했고, 박주호(마인츠) 이재성(전북)을 더블볼란치에, 김진수(호펜하임) 장현수(광저우 부리) 김민혁(사간도스) 임창우를 포백라인에 세웠다. 골문은 김승규(울산)가 맡았다. 이날 말레시이사전 승리로 한국은 라오스를 3대0으로 이긴 사우디아라비아와 함께 ...

    한국경제TV | 2014.09.15 10:24

  • 한국-말레이지아 3:0 완승…말레이지아 감독 "한국 따라갈려면 아직 멀었다.."

    ... 아시안게임 개막식에 앞서 사전경기로 벌어졌다. 대회 종합2위에 도전하는 한국선수단에 좋은 분위기를 가져다 줬다. 와일드카드(23세 초과 연령 선수)로 대표팀의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된 김신욱은 후반 33분 팀의 두 번째 골을 넣었다. 첫 ... 이재성(전북)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발을 맞췄고, 왼쪽부터 김진수(호펜하임)-김민혁(사간 도스)-장현수(광저우 부리)-임창우가 포백을 구성했다. 골문은 김승규(울산)가 지켰다. 한국은 전반전 한 수 아래의 말레이시아를 맞아 고전했다. 잔뜩 수비라인을 ...

    한국경제TV | 2014.09.14 21:28

  • [아시안게임 D-7] 남녀 축구, 14일 동반 출격 '금빛 첫 걸음!'

    ... 올림픽 대표팀 간 역대 전적에서 6승1무1패로 월등히 앞서고 있어서 낙승이 예상된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 와일드카드로 '키다리 골잡이' 김신욱(울산), '멀티플레이어' 박주호(마인츠), 차세대 국가대표 ... 정점으로 좌우 날개에 윤일록과 안용우가 배치될 것으로 보인다. 공격형 미드필더는 김승대가 맡고, '와일드카드' 박주호와 이재성이 '더블 볼란테'로 공격의 1차 저지 역할을 담당한다. 포백은 왼쪽부터 ...

    연합뉴스 | 2014.09.12 10:38

  • '히딩크 포백이 문제였나`…네덜란드 이탈리아 0-2

    ... 2-0이 됐다. 히딩크는 후반에 전술 변화를 줬지만 이탈리아의 밀집수비에 막혀 분루를 삼켰다. 대표팀 복귀전서 호된 신고식을 치른 히딩크호는 고전이 예상된다. 히딩크는 브라질월드컵서 3위에 올려놓은 전임 판할 감독의 3백 카드를 버렸다. 대신 4백을 꺼냈지만, 수비수들 간 손발이 맞지 않아 이탈리아의 역습에 배후를 내줬다. 히딩크가 네덜란드에 4백을 안착하려면 당분간 시행착오가 불가피하다. 지면서 배워야 할 판이다. 그러나 곧 유로2016 예선이 시작돼 히딩크가 ...

    한국경제TV | 2014.09.05 09:27

  • thumbnail
    비야레알, 바르셀로나 산드로에 리그 데뷔골 선물하며 홈경기 패배

    ... 비야레알로부터 승점을 챙겼다. 바르셀로나는 골키퍼 브라보가 골문을 지키고 수비진에 알바 피케 마티유 알베스가 포백라인을 구성했다. 중원에는 하피냐 부스케츠 라키티치가 자리했고 무니르 페드로 메시가 전방에 자리했다. 76%라는 ... 남수단 반군, 유엔 화물 헬기 격추…승무원 3명 사망-1명 생존 ▶ 삼성 갤럭시 알파, 아이폰5 카피설에 “카드폰 디자인 채용한 것” ▶ 다음-카카오 합병 승인, 거대 모바일기업 탄생…네이버 따라잡을까 ▶ 독도는 한국 ...

    한국경제 | 2014.09.01 0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