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1-120 / 3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올림픽] 4강 기적 홍명보號 '지동원 카드 적중'

    ... 주전 골키퍼 정성룡(수원)이 프리킥을 막는 과정에서 어깨 부상을 당하는 악재를 만났다. 이 때문에 한국은 교체 카드를 일찌감치 써버리는 통에 선수들 대부분이 120분을 멈춤 없이 뛰는 최악의 상황에 봉착했다. 하지만 선수들은 정신력으로 ... 후방에서 최전방으로 날아오는 공간 패스를 머리로 잡아내 동료에게 연결하는 역할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지동원 카드'만큼이나 홍 감독이 선택한 수비전술도 큰 효과를 발휘했다. 홍 감독은 이날 최전방에서 포백라인까지 간격을 20m ...

    연합뉴스 | 2012.08.05 00:00

  • [축구] 한국, 사상 첫 4강 달성

    ... 페널티지역 왼쪽으로 돌파하는 순간 황석호가 다리를 걸어 두 번째 페널티킥을 내줬다. 한국은 역전의 위기에서 '와일드카드' 골키퍼 정성룡이 첫 번째 페널티킥을 성공한 램지의 두 번째 페널티킥 시도를 몸을 날려 막아내 가슴을 쓸어내렸다. ... 영국의 리처즈 마이커(맨체스터시티)와 충돌하는 과정에서 어깨 부위를 다쳐 김범영(부산)과 교체되면서 두 번째 교체카드를 써야 했다. 한국은 후반 15분 선제골의 주인공인 지동원이 스루패스를 받아 포백을 뚫고 골키퍼와 1대1 기회에서 ...

    연합뉴스 | 2012.08.05 00:00

  • thumbnail
    홍명보號 8강 진출을 위한 '가봉 사냥' 출격

    ...까지 두 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벌여 자신감을 얻었다. 특히 멕시코전에서 다소 무기력한 모습을 보였던 '와일드카드' 박주영(아스널)이 스위스전에서 선제골을 터뜨렸고 '측면 날개' 김보경(카디프시티)이 결승골을 넣는 등 팀 분위기도 ... 처진다는 평가를 받지만 '한방'은 남아 있어서다. 이 위원은 가봉의 미드필더 레비 마딘다(셀타비고 B팀)가 중원에서 포백과 골키퍼 사이로 넣어주는 패스가 매우 정확하며 최전방 공격수인 피에르 아우바메양(생테티엔)의 빠른 발과 순간 돌파에 ...

    한국경제 | 2012.07.31 00:00 | genie0212

  • thumbnail
    [올림픽] 홍명보號, 스위스 잡을 비책은?

    ... 보여줬다. 특히 왼쪽 측면 날개인 인노센트 에메가라(로리앙)는 수비수 뒷공간으로 파고드는 능력이 뛰어나 대표팀 포백(4-back) 수비진이 경계해야 할 대상으로 꼽히고 있다. 그러나 공격에 비해 수비는 많은 문제점을 노출했다. ... 가동했다. 다행스럽게 베스트 11 선수들이 최고의 몸 상태를 보여줬고, 박주영은 두 경기 연속골을 넣어 '와일드카드'로서의 책임을 다했다. 하지만 정작 실전인 멕시코와 첫 경기에서 박주영은 무거운 몸놀림을 보이며 두 차례의 프리킥 ...

    연합뉴스 | 2012.07.28 00:00

  • thumbnail
    [올림픽 D-3] 홍명보號, 26일 멕시코와 결전

    ... 걸음이 될 '멕시코 사냥'에는 뉴질랜드와 세네갈 평가전에서 선발로 나선 멤버들이 그대로 나설 전망이다. '와일드카드'로 평가전에서 두 경기 연속골을 터트린 박주영(아스널)이 4-2-3-1 전술의 공격 꼭짓점을 맡고 좌우 날개에는 ... 보탠다. 세네갈전에서 1골 1도움의 맹활약을 펼친 기성용(셀틱)은 박종우(부산)와 중원 해결사 역할을 맡고, 포백(4-back)에는 왼쪽부터 윤석영(전남)-김영권(광저우 헝다)-황석호(히로시마 산프레체)-김창수(부산) 조합이 늘어선다. ...

    연합뉴스 | 2012.07.24 00:00

  • thumbnail
    홍명보號, 14일 뉴질랜드와 '실전 담금질'

    ... 29일 최종 엔트리를 발표한 홍 감독은 이달 2일부터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소집훈련을 이어왔다. 와일드카드이자 팀 공격의 핵심인 박주영(아스널)이 7일 합류한 홍명보호는 지난 11일 파주NFC에서 실업축구팀인 인천 코레일과의 ... 이와타)이 나설 것으로 보이고, 대표팀의 허리는 해외파 듀오인 기성용(셀틱)-구자철 콤비가 맡을 가능성이 크다. 포백(4-back)은 장현수(FC도쿄)의 '부상 낙마'로 변화가 불가피해졌다. 홍 감독은 윤석영(전남)과 김창수(부산)를 ...

    연합뉴스 | 2012.07.12 00:00

  • [유로2012] `무적함대` 스페인 사상 첫 2연패

    ... 파브레가스(바르셀로나)-실바를 전방에 배치하는 `제로톱` 전술로 이탈리아를 상대했습니다. 이탈리아는 이에 맞서 포백(4-back)을 바탕으로 왼쪽 측면 풀백이 적극적으로 오버래핑에 나서는 `변형 스리백` 전술을 썼습니다. 조별리그 ... 모타(파리생제르맹)가 오른쪽 허벅지 뒷근육 부상으로 그라운드를 떠나면서 상황은 더욱 악화됐습니다. 모타까지 3명의 교체 카드를 모두 써버린 이탈리아는 어쩔 수 없이 10명으로 스페인을 상대해야 한 것입니다. 스페인은 전의를 상실한 이탈리아를 ...

    한국경제TV | 2012.07.02 00:00

  • [유로2012] 스페인, 사상 첫 2연패 달성

    ... 파브레가스(바르셀로나)-실바를 전방에 배치하는 '제로톱' 전술로 이탈리아를 상대했다. 이에 맞서는 이탈리아는 포백(4-back)을 바탕으로 왼쪽 측면 풀백이 적극적으로 오버래핑에 나서는 '변형 스리백' 전술을 썼다. 조별리그 ...가 그라운드에 나선지 3분 만에 오른쪽 허벅지 뒷근육 부상으로 그라운드를 떠난 것이다. 모타까지 3명의 교체 카드를 모두 써버린 이탈리아는 어쩔 수 없이 10명으로 스페인을 상대해야 했다. 수적 우위를 차지한 스페인은 실바 대신 ...

    연합뉴스 | 2012.07.02 00:00

  • [유로2012] 스페인, 이탈리아 꺾고 사상 첫 2연패 달성

    ... 파브레가스(바르셀로나)-실바를 전방에 배치하는 '제로톱' 전술로 이탈리아를 상대했다. 이에 맞서는 이탈리아는 포백(4-back)으로 나섰지만 왼쪽 측면 풀백이 적극적으로 오버래핑에 나서는 '변형 스리백' 전술로 스페인에 맞섰다. ...가 그라운드에 나선지 3분 만에 오른쪽 허벅지 뒷근육 부상으로 그라운드를 떠나야 했다. 모타까지 3명의 교체 카드를 모두 써버린 이탈리아는 어쩔 수 없이 10명이서 스페인을 상대하는 어처구니 없는 상황을 견뎌야 했다. 수적 우위를 ...

    한국경제 | 2012.07.02 00:00 | bky

  • 스페인, 이탈리아 꺽고 '유로 2012' 2연패 달성

    ... 파브레가스(바르셀로나)-실바를 전방에 배치하는 '제로톱' 전술로 이탈리아를 상대했다. 이에 맞서는 이탈리아는 포백(4-back)으로 나섰지만 왼쪽 측면 풀백이 적극적으로 오버래핑에 나서는 '변형 스리백' 전술로 스페인에 맞섰다. ...가 그라운드에 나선지 3분 만에 오른쪽 허벅지 뒷근육 부상으로 그라운드를 떠나야 했다. 모타까지 3명의 교체 카드를 모두 써버린 이탈리아는 어쩔 수 없이 10명이서 스페인을 상대하는 어처구니 없는 상황을 견뎌야 했다. 수적 우위를 ...

    한국경제 | 2012.07.02 00:00 | jan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