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1-180 / 3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올림픽- 박성화호, 평가전 3연승 '신바람'

    ... 백지훈(수원)과 이청용(서울)을 포진해 호주의 측면 수비라인을 깨는데 주력했다. 또 국내 마지막 평가전인 만큼 포백(4-back)에 그동안 출전시간이 적었던 '골 넣는 수비수' 김근환(경희대)과 김창수(부산)를 중앙과 오른쪽 풀백으로 ... 김근환의 호흡이 제대로 맞지 않았을 뿐 아니라 김진규가 경기 초반부터 판정에 예민하게 반응, 지나친 항의로 옐로카드를 받고 위축된 플레이를 펼치면서 수비 뒷 공간을 노리고 들어온 호주의 공격에 허점을 보이고 말았다. 전반 19분에는 ...

    연합뉴스 | 2008.07.31 00:00

  • [올림픽] 축구대표 '베스트11 굳히기'

    ... 관전포인트를 살펴본다. ◇베스트11 굳히기 박성화 감독은 지난 27일 코트디부아르와 친선경기(2-1 승)에 와일드카드 김정우(성남)와 김동진(제니트)을 포함한 사실상의 최정예 멤버를 선발로 내보냈다. 4-4-2 포메이션에서 박... 섰고, 좌.우 미드필더에 김승용(광주), 이청용(서울), 중앙 미드필더에 김정우와 기성용(서울)을 내세웠다. 포백 수비라인은 왼쪽부터 김동진-김진규(서울)-강민수(전북)-신광훈(전북)으로 구성했고, 골문은 정성룡(성남)에게 맡겼다. ...

    연합뉴스 | 2008.07.30 00:00

  • [올림픽] 축구대표 동진-정우, 맏형 구실 '톡톡'

    2008 베이징올림픽에서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을 노리는 박성화호에 24세 이상 와일드카드로 합류한 김동진(26.제니트)-김정우(26.성남) 효과가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 와일드카드는 세 명까지 쓸 수 있다. 하지만 ... 풀타임을 뛰었고, 김정우는 중앙 수비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경기 종료 직전인 후반 45분 교체됐다. 김동진은 포백 수비라인을 이끌면서 활발한 오버래핑으로 공격에 적극 가담하며 날카로운 크로스로 이근호(대구)의 결승골까지 도왔다. ...

    연합뉴스 | 2008.07.28 00:00

  • [올림픽] 축구대표 동진-정우, 맏형 구실 '톡톡'

    2008 베이징올림픽에서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을 노리는 박성화호에 24세 이상 와일드카드로 김동진(26.제니트)와 김정우(26.성남)가 합류했다. 와일드카드는 팀 당 세 명까지 쓸 수 있다. 하지만 박성화 감독은 ... 풀타임을 뛰었고, 김정우는 중앙 수비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경기 종료 직전인 후반 45분 교체됐다. 김동진은 포백 수비라인을 이끌면서 활발한 오버래핑으로 공격에 적극 가담하며 날카로운 크로스로 이근호(대구)의 결승골까지 도왔다. ...

    연합뉴스 | 2008.07.28 00:00

  • [올림픽] 박성화호 '카메룬 예방주사' 맞는다

    ... 보여주고 있다. 좌.우 미드필더로는 김승용(광주)과 이청용(서울)이 짝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가장 경쟁이 치열한 중앙 미드필더에는 와일드카드 김정우(성남)-기성용(서울) 카드가 유력해 보이지만 부상에서 돌아온 백지훈(수원)과 오장은(울산)이 빠르게 제 기량을 회복해 박 감독이 어떤 선택을 내릴 지 관심이다. 포백 수비라인에서는 와일드카드로 합류한 '맏형' 김동진(제니트)이 김창수(부산)와 좌.우 풀백의 임무를 맡고, 김진규(서울)-강민수(전북)가 ...

    연합뉴스 | 2008.07.25 00:00

  • thumbnail
    축구대표 '골 부담 털어낼까'

    ... 성균관대와 평가전에서 왼쪽 미드필더 임무를 잘 소화해 내 박 감독으로서는 선택의 폭을 넓힐 수 있게 됐다. 중앙 미드필더는 와일드카드 김정우(성남)를 중심으로 기성용(서울), 백지훈, 오장은(울산)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중원에서 어떻게 짝을 짓느냐에 따라 전반적인 경기 운용이 달라질 수 있어 어느 포지션보다 호흡과 조화가 중요하다. 포백 라인의 중앙 수비도 김진규(서울)-강민수(전북) 조합이 기량이나 그 동안의 경험 면에서 유력한 카드로 꼽히지만 유일한 아마추어 ...

    연합뉴스 | 2008.07.25 00:00

  • [올림픽] 박성화호 주전경쟁 본격 점화

    ... 박주영이나 이근호와 각각 투톱으로 호흡을 맞출 수도 있다. 전형에 변화를 줘 최전방에 원톱을 세운다면 '신영록 카드'는 충분히 유용하다. 좌.우 미드필더는 김승용(광주)과 이청용(서울)이 유력하다. 열아홉 살의 대표팀 막내... 오장은-백지훈, 백지훈-기성용 조합이 두루 활용됐다. 무엇보다 조직력이 중요한 수비라인은 큰 변화를 주기 힘들다. 포백 수비라인에서 와일드카드인 김동진(제니트)이 김창수(부산)와 좌.우에 배치되고, 중앙에는 A대표팀에서도 뛴 김진...

    연합뉴스 | 2008.07.21 00:00

  • [올림픽축구] 박성화호, 첫 모의고사 '역전승'

    ... 이근호(대구)를 선발에서 빼고 마지막 스트라이커 한 자리를 결정하기 위해 신영록(수원)과 양동현(울산)을 투톱 스트라이커로 출전시켰다. 또 중앙 미드필더에는 와일드카드 김정우(성남)와 함께 기성용(서울)을 짝지웠고, 좌우 날개에는 조영철(요코하마FC)과 이청용(서울)을 배치했다. 포백(4-back)은 윤원일(제주)-김진규(서울)-김근환(경희대)-신광훈(전북)에게 돌아갔고, 정성룡이 골문을 지켰다. 경기 초반은 한국이 압도했다. 오른쪽 풀백 신광훈(전북)이 ...

    연합뉴스 | 2008.07.16 00:00

  • 박성화호 올림픽축구, 공격 조합 찾기 '구슬땀'

    ... 맞추기였다. 박 감독은 투톱에 이근호(대구)-박주영(서울) 조와 양동현(울산)-서동현(수원) 조를 번갈아 내세워 '와일드카드' 김정우(성남)의 발끝에서 시작하는 공격 전술의 완성도를 높이는데 주력했다. 아직까지 무릎 상태가 좋지 않은 신영록(수원)은 ... 이청용(서울)을 배치했다. 중앙 미드필더에는 김정우-기성용(서울) 조가 공격과 수비의 시발점 역할을 담당했고 포백(4-back)에는 최철순(전북)-김진규(서울)-강민수(전북)-김창수(부산)가 나란히 섰다. 투톱에 양동현-서동현 ...

    연합뉴스 | 2008.07.10 00:00

  • 올림픽축구 박성화호 최종 승선멤버 윤곽

    ... 26명이지만 2008 베이징올림픽 최종엔트리는 18명에 불과하다. 게다가 이번 소집에는 박성화 감독이 24세 이상 와일드카드로 낙점한 수비수 김동진(제니트)이 제외됐다. 생존경쟁이 치열할 수 밖에 없다. 하지만 감독의 선택 폭은 그리 ... 찍었다. 박성화 감독이 20세 이하 청소년대표팀 사령탑 시절부터 중용해온 백지훈(수원)도 선발 가능성이 높다. 포백 수비라인의 중앙수비는 A대표 경험도 있는 김진규(서울)-강민수(전북) 조합에 대한 신뢰가 두텁다. 왼쪽 풀백은 ...

    연합뉴스 | 2008.07.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