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1-200 / 3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U17 월드컵축구] 한국, 코스타리카에 충격패…탈락 위기

    ... 승점을 단 한 점도 챙기지 못한 한국은 24일 토고와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반드시 이겨 조 3위를 한 다음 와일드카드로 16강을 노릴 수밖에 없는 처지가 됐다. 코스타리카는 1승1무(승점 4)로 페루(1승1무)에 골득실에서 앞서 ... 미드필더 겸 처진 스트라이커에 게임 메이커 윤빛가람을 끌어올렸다. 더블 수비형 미드필더엔 한국영, 조범석이 포진하고 포백 라인은 오재석, 임종은, 김동철, 정현윤이 늘어섰다. 코스타리카는 투톱 호르헤 카스트로, 훌리오 이바라가 기회를 ...

    연합뉴스 | 2007.08.21 00:00

  • [아시안컵축구] 한국 투혼, 사투 끝에 일본 꺾고 3위

    ... 이겨 3위를 차지, 2011년 차기 대회 본선 자동출전권을 따냈다. 한국은 후반 11분 중앙수비수 강민수가 레드카드를 받고, 이에 항의한 베어벡 감독 등 코치진 3명이 한꺼번에 퇴장당했지만 이를 악물고 뛰어 연장전으로 몰아갔고 승부차기 ... 이천수를 좌우 날개로 펼쳤다. 공격 성향을 높인 중원엔 김두현, 김정우가 동시에 포진하고 오장은이 뒤를 받쳤다. 포백 수비진과 수문장 이운재는 그대로 나왔다. 일본은 새 얼굴을 기용한다던 이비차 오심 감독의 말과 달리 준결승과 거의 ...

    연합뉴스 | 2007.07.29 00:00

  • [올림픽축구] 한국, 우즈벡 꺾고 3연승 질주

    ... 터트리면서 2-0 승리의 1등 공신이 됐다. 특히 한동원은 15일 UAE전에 이어 2경기 연속 2골을 터뜨리면서 '레드카드'로 전열에서 빠진 박주영(서울)의 공백을 완벽하게 막아내 베어벡호의 새로운 해결사로 인정을 받았다. UAE전과 ... 크로스에 의한 득점 연습이 빛을 발한 순간이었다. 최철순(전북)-김진규(전남)-강민수-김창수(대전)의 안정된 포백(4-back)을 바탕으로 전반을 무실점으로 막아낸 한국은 후반 3분 이근호의 왼쪽 크로스가 양동현의 머리에 제대로 ...

    연합뉴스 | 2007.03.28 00:00

  • 베어벡호, 투톱 전환…'총력공격 다짐'

    ... 조재진(시미즈)을 투톱으로 세우고 중앙 미드필더에 김두현(성남)-김남일(수원) 조합을 배치한 '4-4-2 전술' 카드를 내밀었다. 좌우 날개에는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과 설기현(레딩)을, 포백(4-back)에는 이란전과 똑같은 ... 중앙 공격에 집중해 대만의 밀집된 공간을 뚫고 골을 넣기 위한 훈련에 '올인'을 한 것. 특히 베어벡 감독은 포백라인을 장학영(성남)-김영철(성남)-김진규(이와타)-조원희(수원)로 전원교체해 수비라인에 변화를 주면서 훈련에 긴장감을 ...

    연합뉴스 | 2006.09.04 00:00

  • 베어벡 26일 귀국, 태극호 본격 출항

    ... 보인다"고 귀띔했다. 유럽파가 빠지게 되는 1기 베어벡호에서 문제로 떠오른 포지션은 왼쪽 윙백이다. 베어벡 감독이 포백을 들고 나온다면 이영표(토튼햄)을 대신했던 김동진(제니트)이 러시아로 떠나면서 포지션 공백이 생기게 됐다. 독일월드컵 ... 도하아시안게임까지 겹겹이 쌓인 일정을 앞두고 있는 베어벡 감독이 8월 6일 시작되는 대표팀 소집에서 어떤 '필승카드'를 꺼낼 지 축구팬들의 기대감은 높아지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horn90@yna.co.kr

    연합뉴스 | 2006.07.25 00:00

  • thumbnail
    이탈리아, 프랑스 꺾고 사상 네번째 우승

    ... 프랑크 리베리가 좌우에 섰고 이탈리아는 원톱 루카 토니를 프란체스코 토티, 피를로가 지원했다. 양쪽 다 견고한 포백을 가동했다. 프랑스가 먼저 포문을 열었다. 전반 1분 앙리가 파비오 칸나바로와 부딪혀 그라운드에 쓰러진 뒤 한동안 ... 마테라치와 신경전을 벌이던 지단은 머리로 마테라치의 가슴을 들이받았고 108번째 A매치인 은퇴경기에서 뜻밖에도 레드카드를 받았다. '아트사커'의 지휘자 지단의 퇴장 속에 맞이한 승부차기. 프랑스는 분위기 싸움에서 밀렸다. 자신감에 ...

    연합뉴스 | 2006.07.10 00:00

  • thumbnail
    佛 공격 한수위 … 중원은 伊 '탄탄'

    ... 수비진으로 나눠보면 프랑스가 공격력에서는 상대적으로 앞서고 미드필더진은 이탈리아가 우위를 점할 것으로 점쳐진다. 포백(4-back) 수비는 우열을 가리기 힘들 정도의 백중세다. 프랑스는 티에리 앙리 원톱에 의존하지만 좌우 측면의 ... 삼각편대로 공격에 나선다. 이름값은 프랑스에 비해 떨어지지만 이탈리아는 델 피에로와 알베르토 질라르디노 등 '조커 카드'에서 프랑스보다 낫다는 평가를 받는다. 미드필더진은 '두께'에서 이탈리아가 앞선다. 안드레아 피를로가 지휘하는 ...

    한국경제 | 2006.07.07 00:00 | 김경수

  • 伊.佛 베를린서 '최후의 결전'

    ... 휘말렸던 엘리손도는 잉글랜드와 포르투갈의 8강전에서 히카르두 카르발류의 급소를 밟은 웨인 루니에게 지체없이 레드카드를 빼들었다. FIFA는 논란을 부른 엘리손도의 판정이 정확했다고 인정해 다시 한번 중책을 맡겼다. 일반의 예상을 ... 수비진으로 나눠보면 프랑스가 공격력에서는 상대적으로 앞서고 미드필더진은 이탈리아가 우위를 점할 것으로 점쳐진다. 포백(4-back) 수비는 도저히 우열을 가리기 힘들 정도의 백중세다. 프랑스는 티에리 앙리(아스날) 원톱에 의존하지만 ...

    연합뉴스 | 2006.07.07 00:00

  • thumbnail
    佛 '아트' vs 伊 '빗장' … 최후의 승자는?

    ... 힘을 내며 '아트사커'의 진면목을 드러내고 있다. 에릭 아비달,릴리앙 튀랑,윌리엄 갈라스,윌리 사뇰로 구성된 포백(4-back)은 두 골밖에 허용하지 않았다. 그것도 스페인과 16강전에서 내준 페널티킥을 빼면 조별리그 2차전에서 ... 실린다. 이탈리아는 선발 타깃맨 루카 토니를 축으로 알베르트 질라르디노,알레산드로 델피에로 등 풍부한 '조커 카드'를 보유하고 있다. 한편 6일 새벽 뮌헨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독일월드컵 4강전에서 프랑스는 전반 33분 티에리 ...

    한국경제 | 2006.07.06 00:00 | 한은구

  • thumbnail
    파죽지세 전차군단 "봤지? 우리 실력"

    ... 한국시간) 뮌헨 월드컵경기장. 양팀 선수들이 입장할 때 본부석에서 오른쪽 골대 뒤 관중석에 독일 서포터스가 준비한 카드섹션이 펼쳐졌다. 3층으로 된 관중석을 모두 활용한 대형 카드섹션 중 눈길을 끈 건 세 개의 커다란 통천이었다. ... 메첼더(26.보루시아 도르트문트)-페어 메르테자커(22.하노버96)-아르네 프리드리히(27.헤르타 베를린)로 구성된 포백 라인은 코스타리카와 조별리그 1차전에서만 두 골을 내줬을 뿐 이후 3경기 연속 철벽수비로 무실점 행진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 2006.06.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