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1-220 / 3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랑스와의 경기 '멀티 압박' 베스트일레븐 출격

    ... 한다. 적절한 변화를 줄 것"이라고 답했다. 프랑스가 티에리 앙리(아스날)를 원톱으로 쓰기 때문에 교과서적으로는 포백(4-back)이 유리하다. 중앙 수비수 두 명이 앙리를 묶는 대형이 효율적이기 때문이다. 그 다음 프랑스의 좌.우 ... 박주영(FC서울)이 교체 멤버로 대기할 전망이다. 중앙 원톱은 토고전에서 결승골을 뿜어낸 안정환(뒤스부르크)을 '비장의 카드'로 남겨둔 채 조재진(시미즈)을 먼저 내보내고 오른쪽에는 변함없이 이천수(울산)가 설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연합뉴스 | 2006.06.16 00:00

  • thumbnail
    지성아, 웃는 네얼굴 19일 새벽에도 부탁해

    ... 포메이션'에 맞서 토고전과는 다른 용병술을 구사할 전망이다. 프랑스가 티에리 앙리를 원톱으로 쓰기 때문에 교과서적으로는 포백(4-back)이 유리하다. 중앙 수비수 두 명이 앙리를 묶는 대형이 효율적이기 때문이다. 또 프랑스의 좌우 측면 ... 먼저 나오고 박주영이 교체 멤버로 대기할 전망이다. 중앙 원톱은 토고전에서 결승골을 뽑아낸 안정환을 '비장의 카드'로 남겨둔 채 조재진을 먼저 내보내고 오른쪽에는 변함없이 이천수가 설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스리백(3-back)을 ...

    한국경제 | 2006.06.16 00:00 | 한은구

  • thumbnail
    아드보號 D-2 '비공개 특훈'

    ... 포메이션에 대비해 다중 압박을 가하는 '시뮬레이션'을 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노란 조끼를 입히는 주전조를 포백(4-back) 또는 스리백으로 놓고 상대 조는 프랑스와 같은 4-2-3-1로 세워 적응력을 시험한다. 토고전에 ... 실전 적응력을 키웠던 것과 같은 이치다. 세트 플레이는 토고전에서 이미 한 번 세부 전술이 노출된 만큼 새로운 카드를 준비할 것으로 보인다. 토고전에서 그림같은 프리킥으로 동점골을 뽑은 이천수(울산)는 토고전을 앞두고 "이전과는 ...

    연합뉴스 | 2006.06.16 00:00

  • thumbnail
    스리백 마법으로 '아트사커' 넘는다

    ... 스리백(3-back) 기조를 유지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지난 1월21일 그리스와의 평가전 이후 13경기 연속 가동했던 포백(4-back)이 가나와의 최종 평가전에서 뒷공간과 좌우 측면을 잇따라 돌파당하는 '치명적인 결함'을 드러낸 탓이다. ... 재활을 거친 송종국은 아직 컨디션이 정상 궤도에 올라오지 못한 만큼 아드보카트 감독은 출전 정지 징계가 풀린 김동진 카드를 꺼내들 것으로 보인다. 줄곧 왼쪽 라인에만 서온 김동진을 선발 투입할 경우 이영표를 오른쪽으로 돌리는 방안도 ...

    한국경제 | 2006.06.15 00:00 | StyleTeam

  • 김동진 '이제 출격이다' … 출전정지 징계 풀려

    ... 가운데 가장 불운한 세 명 중 하나였다. 지난해 8월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사우디아라비아와 최종전에서 옐로카드 두 장을 받아 퇴장당하면서 지난 13일(이하 한국시간) 토고전에 출전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국제축구연맹(FIFA)의 ... 선제골을 뿜어내는 기염을 토했다. 김동진은 아드보카트호의 전형적인 '멀티 플레이어'로 손꼽힌다. 원래 자리인 포백(4-back)의 왼쪽 윙백부터, 스리백의 왼쪽 수비수, 스리백의 왼쪽 측면 미드필더까지 상황에 따라 즉시 투입이 ...

    연합뉴스 | 2006.06.15 00:00

  • 아드보 '이번엔 어떤 마법'

    ... 스리백(3-back) 기조를 유지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지난 1월21일 그리스와 평가전 이후 13경기 연속 가동했던 포백(4-back)이 지난 4일 가나와 최종 모의고사에서 뒷공간과 좌.우 측면을 잇따라 돌파당하는 '치명적인 결함'을 ... 정상 궤도에 올라왔다고 보기에 다소 무리가 따른다. 아드보카트 감독이 출전 정지 징계가 풀린 김동진(FC서울) 카드를 생각할 수 밖에 없는 이유이기도 하다. 줄곧 왼쪽 라인에만 서 온 김동진을 선발 투입할 경우 이영표를 오른쪽으로 ...

    연합뉴스 | 2006.06.15 00:00

  • 아드보 '용병술의 승리'

    스리백→포백→스리백 '극적인 대역전극의 원동력' '삼색 용병술'의 승리였다. 감독이 축구 경기 포메이션에 변화를 가함으로써 어떻게 흐름이 바뀔 수 있는지 한 눈에 확인할 수 있었던 한 판이었다. 딕 아드보카트 감독이 '토털 ... 상대적으로 마크가 덜해 여러 번 돌파를 허용했다. 플레이가 가라앉자 아드보카트 감독은 가차없이 놀라운 전술변화 카드를 꺼내 들었다. 후반에 수비수 김진규를 빼고 안정환을 투입했다. 안정환은 원톱 조재진의 바로 아래에서 섀도 스트라이커 ...

    연합뉴스 | 2006.06.14 00:00

  • 아드보 '3백-4백 최후의 선택'

    ... 위로 드러내지 않고 있다. 하지만 대표팀의 중동 전지훈련 기간이던 지난 1월21일 그리스전에서 처음 채택했던 포백(4-back) 시스템을 13경기 연속 사용해오다 결전의 순간을 앞두고 '극적인 대반전'을 시도하려는 의도도 읽히고 ... 라인에 단 한 번도 시험해보지 않은 이천수-조재진-박지성이 선발로 나서는 듯한 뉘앙스를 풍겼다. 만약 스리백 카드를 쓴다면 토고전에는 경고 누적으로 나설 수 없는 김동진(FC서울)의 공백도 원인이 될 듯 하다. 김동진이 없는 ...

    연합뉴스 | 2006.06.11 00:00

  • 13일의 경기..한국, 첫 경기

    ... 감독은 토고전을 앞두고 3백과 4백 사이에서 고심하고 있는 듯 하다. 아드보카트가 전술의 핵인 박지성을 어떤 카드로 활용하느냐에 따라 포메이션의 변화가 예상된다. 반면 토고는 피스터 감독이 물러났지만 뒤를 이어 지휘봉을 잡은 ... 셰리프 투레 마망과 토마스 도세비를 출전시킨 뒤 중앙 미드필더에 알렉시스 로마오와 쿠아미 아그보를 포진한다. 포백 수비 라인에는 뤼도비크 아세모아사, 다르 니봄베, 장폴 아발로, 마사메소 창가이가 나올 전망이다. ◇E조 미국-체코(오전 ...

    연합뉴스 | 2006.06.11 00:00

  • thumbnail
    아드보카트 "올라갈 수 있는데까지 가겠다"

    ... 벤스베르크 호텔에서 가진 토고전 대비 인터뷰에서 "토고에 대해 충분히 알고 있다. 적절한 시스템을 찾고 있다. 우리 팀은 3-4-3(스리백)과 4-3-3(포백)을 모두 쓸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비공개 훈련에서 3-4-3과 4-4-2(토고 대형)로 실전 연습을 했다"고 말해 스리백 카드를 쓸 것임을 시사했다. 다음은 아드보카트 감독과 일문일답. --토고전을 맞는 각오는. ▲많은 분들이 학수고대하는 경기가 될 거이다. 지난 5월14일 ...

    연합뉴스 | 2006.06.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