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21-230 / 3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동진 "토고전엔 못뛰지만.."

    ... 해 8월17일 사우디아라비아와 독일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전반 16분과 후반 29분 연달아 옐로카드를 받아 퇴장당했다. 이 때문에 오는 13일 토고와 본선 첫 경기를 뛸 수 없게 됐지만 딕 아드보카트 감독은 지난 ... 조별리그 2차전 프랑스와 맞닥뜨릴 때부터는 두 배, 세 배로 자신의 몫을 해내겠다는 결의가 비쳐졌다. 김동진은 포백(4-back) 라인에서 왼쪽 측면에 서고 공격 가담 능력도 뛰어나다. 2004년 12월 독일과 친선경기에서 시원한 ...

    연합뉴스 | 2006.06.10 00:00

  • 아드보 '퍼즐 맞추기' 아직도 진행형

    ... 가나전을 앞두고 "가나전에 나갈 라인업 중 대다수가 토고전에 출격할 것이다. 하지만 전부는 아니다"고 말한 적이 있다. 따라서 가나전의 전형을 '얼개'로 놓고 볼 때 몇 가지 전략적인 카드를 상정해볼 순 있다. ◇스리백(3-back) '깜짝 카드' 가능성 아드보카트 감독이 스리백을 쓸 지도 모른다는 관측이 나온 건 독일 입성 이틀째 훈련에서 포백(4-back) 라인의 왼쪽 사이드백 요원 이영표(토튼햄)를 미드필더들과 섞어 4대4 미니게임을 ...

    연합뉴스 | 2006.06.10 00:00

  • 가나戰-토고戰 선발 어느 자리가 바뀔까

    ... 이천수(울산)가 섰고 역삼각형 미드필더진은 공격형 이을용(트라브존스포르), 이호(울산), 수비형 김남일(수원)이 포진했다. 포백(4-back) 수비라인은 왼쪽부터 이영표(토튼햄), 김진규(이와타), 김영철(성남), 송종국(수원)이 나란히 섰다. ... 노르웨이전에는 오른쪽 윙포워드로 선발 출전했지만 그동안 대표팀에서는 주로 왼쪽을 맡았다. 스리톱 중앙과 오른쪽 카드로는 안정환, 이천수가 유력해 보인다. 가나전에서 역삼각형으로 구성할 미드필더진을 토고전에서 정삼각형으로 환원할 ...

    연합뉴스 | 2006.06.04 00:00

  • [월드컵축구] 엔트리 발표 D-3..1% 수수께끼 풀린다

    ... 늦깎이 김한윤(FC서울)은 약간 불리한 상황이지만 한 명 정도 예상 외의 선택이 나올 수도 있다. ◇좌우 윙백 포백(4-back)에서 좌우 윙백은 전통적인 개념의 수비수가 아니라 공수의 통로 역할을 한다. 이 점에서 수비력 뿐 ... 이의가 없을 것 같다. 안정환도 실망감을 표시하기는 했지만 월드컵 경험을 높이 산다는 점에서 배제하기 어려운 카드다. 지난 주말 분데스리가에서 2경기 연속 득점포를 터뜨린 것도 희망적이다. 정조국(FC서울)은 전훈 4경기에 ...

    연합뉴스 | 2006.05.08 00:00

  • [한.앙골라축구] 토고전 해법은 '초반 러시'와 '압박'

    ... 시야를 바탕으로 구석구석 찔러주는 패스 연결은 상대 수비를 긴장케 하기에 충분했다. 후배 김동진(FC서울)에게 왼쪽 윙백 자리를 내주고 오른쪽 윙백으로 출전한 이영표도 안정된 수비와 과감한 오버래핑으로 아드보카트 감독의 포백 라인 실험에 힘을 실어줬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이영표 카드'를 통해 자원이 부족한 오른쪽 윙백에 대한 고민을 덜면서 김동진에게는 지속적으로 긴장을 유지하도록 하는 이중효과를 노릴 것으로 보인다. ◇토고전 해법은 '초반 러시'와 ...

    연합뉴스 | 2006.03.01 00:00

  • 태극전사 23인 기상도 '대체로 맑음'

    ... 날씨. △DF 최진철(전북) = 35세로 팀내 최고참. 훈련장에서는 힘들다고 솔직히 털어놓는 푸근한 맏형이다. 포백(4-back) 중앙수비 파트너로 김상식, 김진규, 유경렬과 골고루 호흡을 맞췄다. 다섯 경기 선발 출전으로 중앙 ... 정조국(FC서울) = 중동과 홍콩에서는 교체 멤버로만 뛰다가 미국전에서 토킥으로 결승골을 뽑아 자신의 존재를 알렸다. 조커 카드로 아드보카트 감독이 염두에 두고 있어 마냥 흐린 날씨만은 아니다. 스스로 "뛰는 것 자체 만으로도 행복하다"며 ...

    연합뉴스 | 2006.02.13 00:00

  • [한.코스타리카축구] 한방에 뚫린 포백 아쉬웠다

    ...과 이번 해외전훈 첫 평가전이었던 지난달 18일 아랍에미리트연합전(0-1 패) 등 유리하게 경기를 이끌어나가다가 상대의 역습에 우왕좌왕하며 골을 내주고 번번이 승리를 날렸다. 후반 35분 공격이 차단당하자 이호(울산)가 옐로카드를 받는 거친 태클로 상대의 역습을 미리 차단하는 모습도 보여줬지만, 잔뜩 움츠렸다 튀어나오는 상대의 역습에 대한 순간적인 대처가 다소 미흡했다는 지적이다. ◇위험지역에서 매끄럽지 못했던 수비 페널티킥을 내준 중앙 수비수 김상식(성남)의 ...

    연합뉴스 | 2006.02.12 00:00

  • 아드보카트식 공격강화법 '아직 미완성'

    ... 공격강화 전술... 아직은 글쎄' 한국 축구대표팀 딕 아드보카트 감독이 경기에서 뒤지고 있을 때 내놓는 공격 강화 `카드'가 별다른 효과를 못 보고 있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1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맥아피 콜리세움에서 ... 자리를 메꿔주는 선수들간 유기적인 움직임이 잘 이뤄졌기 때문에 초강수 전술이 효과를 발휘할 수 있었다. 하지만 포백(4-back) 수비를 실험한지 얼마 되지 않은 현 대표팀은 빈 자리가 생길 경우 이를 보완해주는 일사불란한 움직임이 ...

    연합뉴스 | 2006.02.12 00:00

  • thumbnail
    한국축구, 전방위 압박으로 코스타리카 사냥

    ... 터치와 감각적인 슈팅을 자랑했다. 김두현(성남)이 타박상을 당해 백지훈과 코스타리카전, 멕시코전(16일)을 한 번씩 번갈아 뛸 수 있다. 포백(4-back) 수비 라인에도 약간의 변화는 있을 전망이다. '최적의 조합을 찾는다'는 최고참 최진철(전북)의 말처럼 좀 더 간격을 좁혀 압박할 수 있는 카드를 준비하고 있다. 최진철과 막내 김진규(이와타) 외에도 김상식, 김영철(이상 성남), 유경렬(울산)이 센터백 요원으로 대기하고 있다. 오른쪽 ...

    연합뉴스 | 2006.02.10 00:00

  • thumbnail
    대표팀, 크로아티아에 2-0 완승

    ... 크로아티아와 가진 상암월드컵구장 개장 기념 경기(2-0 승)를 연상시킨 완벽한 승리였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3경기 연속 포백(4-back) 카드를 들고 나왔다. 4-3-3 포메이션에서 김동진-최진철-김상식-조원희가 포백을 구성했고 미드필더진은 ... 3경기 연속골에는 실패했다. 아드보카호는 크로아티아의 힘좋은 공격수들에게 몇 차례 위기를 맞았지만 실험 중인 포백은 커버 플레이와 유기적인 움직임이 살아나 더 안정감을 찾았다. 이번 전지훈련에서 세트플레이 득점만 터뜨리다 플레이 ...

    연합뉴스 | 2006.01.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