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71-280 / 3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콜롬비아축구] 코엘류 데뷔전 무승부

    ... 탄성만 자아냈다. 경기는 초반부터 한국의 일방적인 페이스로 흘렀다. 최종 수비 숫자가 넷인 4-2-3-1의 변형 포백시스템을 가동, 전임 거스 히딩크감독과의 차별화를 시도한 코엘류 감독은 전반 이영표와 설기현의 스피드를 앞세운왼쪽 ... 유상철의 슛이 골대를 빗나가는 등 활로를 뚫지 못했다. 코엘류 감독은 비록 데뷔전을 승리로 이끌지 못했지만 첫 실험 카드로 꺼내든포백시스템이 시종 안정적인 경기 운영으로 상대 공격을 효과적으로 봉쇄함으로써일단 수비 만큼은 합격점을 받았다. ...

    연합뉴스 | 2003.03.29 00:00

  • [한-콜롬비아축구] 관전포인트 5가지

    ... 관심이다. 이런 의도에서인지 코엘류는 무리수란 안팎의 지적에도 일명 `크리스마스 트리'로 불리는 4-2-3-1의 변형 포백시스템 카드를 꺼내들었다. 공교롭게도 포백은 히딩크가 2001년 1월 노르웨이와 가진 데뷔전에서 가동했다가 2-3 ... 일단 코엘류가 전형 변화로 스스로 위험부담을 떠안은 만큼 선발라인업 변화는 거의 없을 것으로 관측된다. 이에 따라 포백은 중앙에 김태영.이민성, 좌.우에 이영표.최성용이 각각 배치되고, 수비형 미드필더는 유상철.김남일, 공격형 미드필더는 ...

    연합뉴스 | 2003.03.28 00:00

  • 한국축구, '포백' 수비로 전환

    '폭주기관차' 한국축구의 월드컵 4강 원동력 중하나인 '스리백(Back)' 수비시스템이 포백으로 바뀐다. 움베르투 코엘류 한국축구대표팀 감독은 오는 29일 열리는 콜롬비아와의 A매치 출전 선수를 20일 발표하면서 "신고식은 내 ... 수비수들이 상대 수비진영에서 길게 연결되는 패스 한 방에 무너지는 등 전술 소화도가 떨어지자 대인 방어 중심의 스리백 카드로 전환, 집중 연마한 끝에 철벽 수비라인을 구축한 바 있다. 스리백이 최상으로 보였던 한국축구가 수비 대형을 바꾸는 ...

    연합뉴스 | 2003.03.20 00:00

  • [청소년축구] '박성화호' 최종훈련 시동

    ... 하나하나 해결하고 상대팀 비디오 분석을 바탕으로 필승비법을 찾을 계획이다. 박 감독은 먼저 임유환(한양대)이 버티는 포백 수비라인은 믿음을 주고 있으나때때로 수비위치를 제대로 잡지 못해 정교한 침투.측면패스에 위기를 맞았던 점을중시, ... 최성국(고려대)을 처진 스트라이커로 두고 '쌍포'로 활약했던 정조국(안양)과 김동현(한양대)을 번갈아 최전방에 기용하는 공격카드를 집중 연마할 예정이다. 박성화 감독은 "상대에 따라 전술은 바뀔 수 있겠지만 정조국과 김동현의 스타일이 비슷해 ...

    연합뉴스 | 2003.02.16 00:00

  • [청소년축구] 김동현.최성국, 태국전 '투톱'

    ... 제 포지션에서 공격의 활로를 뚫는다. 공격진 운용이 여유로운 박성화 감독은 주포 중 하나인 정조국(대신고)의 경우 교체카드로 활용할 예정이다. 볼배급과 수비능력이 뛰어난 권집(쾰른)과 김수형(부경대)이 수비형미드필더로, 이종민(수원)이 오른쪽 미드필더로 각각 뛰는 가운데 남궁웅(경희고)이 왼쪽 미드필더에 배치돼 가능성을 테스트 받는다. 포백 수비라인에는 우즈베키스탄전에서 비교적 탄탄한 방어망을 형성했던 박주성(마산공고), 김치곤(안양), 임유환(한양대), 조성윤(동북고)이 ...

    연합뉴스 | 2002.10.21 00:00

  • [청소년축구] 한국, 카타르 꺾고 첫승

    ... 30도를 웃도는 무더위와 높은 습도 등 악조건으로 다소 고전했지만 막강공격진의 화력을 여지없이 뿜어냈다. 약점으로 지적됐던 포백 수비라인도 협력플레이를 통해 카타르의 공세를 효과적으로 틀어막으며 일신한 모습을 보였다. 정조국과 김동현을 투톱에, 아시안게임 준결승 뒤 합류한 최성국을 왼쪽 미드필더로 기용하는 등 필승카드를 꺼내 든 한국은 '제2의 해결사' 김동현이 경기 초반득점포를 가동, 일찌감치 기선을 잡았다. 전반 6분 정조국, 최성국의 슈팅이 ...

    연합뉴스 | 2002.10.16 00:00

  • 최성국.정조국, 브라질 연패 사슬 끊는다

    ... 자신감을 불어넣어야 하는 막중한 책임을 안고 있다. 박 감독은 다만 아직 컨디션이 완전하지 않은 정조국을 교체 카드로 활용할 생각도 있는 가운데 취약한 왼쪽 미드필드의 적임자 찾기도 아울러 시도할 계획이다. 박 감독은 투톱이 최성국과 ... 예정이다. 또 김수형(부경대)과 장경진(전남 드래곤즈)이 수비형미드필더를 맡고 여효진(고려대)과 임유환(한양대)이 포백 수비라인을 이끌게 된다. 특히 수비진은 1차전에서 낙맥상을 보인 협력플레이의 보완 여부를 평가받는다. 이에 맞서는 ...

    연합뉴스 | 2002.09.16 00:00

  • [축구평가전] 청소년팀, 아시안게임팀 제압

    ... 듯 했으나 이후 조직력 난조와 예리하지 못한 공격루트로 아우들에 무릎을 꿇는 수모를 당했다. 또 박용호가 이끈 스리백 수비라인은 민첩성이 떨어지는 등 문제점을 노출, 아시안게임 전망에 먹구름을 드리웠다. 반면 '4-4-2' 카드를 뽑아든 청소년대표팀은 약점으로 지적되던 포백 수비라인이 자체 간격은 물론 허리진과의 일정 거리를 유지하며 협력플레이속에 형들의 공세를 효과적으로 차단, 그 간의 우려를 말끔히 씻어냈다. 눈병이 난 정조국 대신 최전방에 투입된 김동현은 ...

    연합뉴스 | 2002.09.10 00:00

  • [월드컵] 히딩크축구의 성과물은

    ... 이 부분. 히딩크 감독은 수비와 미드필드의 간격이 넓어지는 리베로 시스템으로는 수비진과 미드필드진간의 유기적인 수비조직력을 끌어내기 힘들고 또한 창조적인 공격도불가능하다는 지론 아래 `一'자 수비를 도입했다. 처음에 빼든 포백카드에 선수들이 적응하지 못하자 지난해 11월 `一'자 스리백으로 수비전형을 굳힌 히딩크 감독은 수비와 미드필드라인의 간격을 좁힌 가운데 적절한 존디펜스(지역방어)를 구사하면서 수비시스템의 선진화를 가져왔다. 히딩크 감독은 또 "공격수는 ...

    연합뉴스 | 2002.06.25 00:00

  • "이변 없다" "설욕 자신" .. '브라질-터키' 26일 4강전서 재격돌

    ... 우선 '3R 삼각편대'의 한 축이자 브라질의 볼 배급을 전담하고 있는 신예 호나우디뉴가 잉글랜드와의 8강전에서 레드카드를 받아 이날 경기에 출전하지 못한다. 게다가 '축구 천재' 호나우두의 부상도 마음에 걸린다. 다행히 왼쪽 허벅지 ... 버거운 상대임에 틀림없다. 특히 다발라의 무쇠 같은 체력과 샤슈의 날카로운 슈팅은 가공할 만하다. 또 터키의 포백수비진은 브라질의 파상 공세를 막을 수 있을 만큼 탄탄하다는 평이다. 펜베,코르크마즈,외잘란,아키엘로 이루어진 수비라인은 ...

    한국경제 | 2002.06.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