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2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성남을 4연패 수렁서 구하라'…K리그 복귀 나상호의 첫 미션

    ... 4연패에 빠져있다. 3위였던 순위는 어느새 9위까지 내려앉았다. 연제운이 중앙에서 버티고 최지묵을 축으로 스리백과 포백을 오가는 성남의 수비는 완성도 면에서 리그 최고 수준으로 평가된다. 성남은 우승 경쟁을 벌이는 전북 현대와 울산 ... 방'을 얻어맞고 지는 패턴을 몇 번 보여줬다. 이런 약점을 보완하기 위해 김 감독이 선택한 게 '나상호 임대' 카드다. 힘과 기술, 스피드의 삼박자를 두루 갖춘 국가대표 출신 나상호는 단순했던 성남의 공격을 보다 다채롭게 만들 ...

    한국경제 | 2020.06.26 06:00 | YONHAP

  • thumbnail
    최용수 감독의 진한 아쉬움 "주세종, 기다리는 수비했다면…" [상암:코멘트]

    ... K리그1 2020 8라운드 울산현대와 홈경기에서 0-2로 졌다. 연패 숫자를 5로 늘렸다. 올 시즌 첫 4백 카드를 꺼낸 서울은 후반 초중반까지 울산의 공격을 잘 막았다. 그러나 주세종의 퇴장 이후 흐름이 급격하게 바뀌었다. ... 보이지 않는다. 어렵지만 어떻게든 변화를 줘야 하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선 `퇴장 이전까지는 상대 측면을 막기 위한 포백 변화가 나쁘지 않았다. 퇴장 이후에 무너졌다. 선수 구성에 있어서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빨리 털어내는 건 승리밖에 ...

    한국경제 | 2020.06.20 22:06 | 임부근 기자(sports@xportsnews.com)

  • thumbnail
    '시즌 첫 4백' 잘 버티던 서울, 퇴장에 무너졌다 [상암:포인트]

    [엑스포츠뉴스 상암, 임부근 기자] FC서울이 야침차게 준비한 4백 카드가 퇴장 하나에 무너졌다. FC서울은 20일 오후 서울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8라운드 울산현대와 홈경기에서 0-2로 졌다. 연패 숫자를 5로 늘렸다. 4연패로 분위기 반전이 필요했던 서울은 올 시즌 처음으로 포백을 꺼내들었다. 고광민과 윤종규가 좌우 풀백으로 나섰고, 김주성,김남춘이 중앙 수비로 호흡을 맞췄다. 포백 앞에는 김원식 수비형 미드필더로 ...

    한국경제 | 2020.06.20 22:06 | 임부근 기자(sports@xportsnews.com)

  • thumbnail
    '주니오 쐐기골' 울산, 파죽의 4연승…서울은 충격의 5연패(종합)

    ... 김인성-주니오-정훈성으로 이어지는 '삼각편대'를 가동했다. 서울은 공격 시에도 좀처럼 풀백이 전진하지 않는 '리얼 포백'으로 울산을 상대했다. '베테랑' 박주영이 변함없이 최전방에 섰다. 울산 원두재가 중원을 장악하고, 윤빛가람이 ... 16분 서울 '중원의 핵' 주세종이 퇴장당하면서 울산 쪽으로 확 기울었다. 주세종은 원두재에게 깊은 태클을 해 옐로카드를 받았다. 앞서 전반 19분 이미 경고를 받았던 주세종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다. 수적 우위까지 점한 울산은 ...

    한국경제 | 2020.06.20 21:23 | YONHAP

  • thumbnail
    '주니오 쐐기골' 울산, 파죽의 4연승…서울은 충격의 5연패

    ... 김인성-주니오-정훈성으로 이어지는 '삼각편대'를 가동했다. 서울은 공격 시에도 좀처럼 풀백이 전진하지 않는 '리얼 포백'으로 울산을 상대했다. '베테랑' 박주영이 변함없이 최전방에 섰다. 울산 원두재가 중원을 장악하고, 윤빛가람이 ... 16분 서울 '중원의 핵' 주세종이 퇴장당하면서 울산 쪽으로 확 기울었다. 주세종은 원두재에게 깊은 태클을 해 옐로카드를 받았다. 앞서 전반 19분 이미 경고를 받았던 주세종은 경고누적으로 퇴장당했다. 수적 우위까지 점한 울산은 ...

    한국경제 | 2020.06.20 20:58 | YONHAP

  • thumbnail
    축구계 '나쁜 녀석들 톱11'…11명 레드카드 더하니 168장

    축구선수 이적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해외 웹사이트에서 포지션별 역대 가장 많은 레드카드를 받은 선수 11명으로 한 팀을 꾸려봤다. 이들 11명이 받은 레드카드 수를 모두 합하니 무려 168장이나 됐다. 트랜스퍼마르크트는 18일(한국시간) ... 지단(프랑스, 14회), 에드가 다비즈(네덜란드, 25회), 다니엘레 데 로시(이탈리아, 15회)로 꾸려졌다. 포백 라인에는 파트리스 에브라(프랑스·은퇴, 12회), 마르코 마테라치(이탈리아·은퇴, 15회), 페페(포르투갈, 12회), ...

    한국경제 | 2020.04.18 16:10 | YONHAP

  • thumbnail
    전북 'J리그 챔프' 요코하마에 1-2로 무릎…조규성 만회골

    ... 2선에 배치됐고, '라이언킹' 이동국이 최전방에 섰다. 정혁이 수비형 미드필더, 김진수, 김민혁, 홍정호, 이용이 포백 수비를 맡았고, 송범근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지난 시즌 대회 16강 2차전에서 과도한 항의로 퇴장과 함께 1경기 ... 연결했고, 조규성은 텅 빈 골문을 향해 침착하게 슈팅해 추격 골을 넣었다. 전북은 한 명 더 퇴장당해 동점 골을 넣기엔 역부족이 됐다. 이용이 후반 46분과 47분 연거푸 거친 파울로 옐로카드를 받아 퇴장당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2.12 21:01 | YONHAP

  • thumbnail
    '아시아 MVP 원두재도 있다'…스리백 가다듬는 울산

    ... 선수단 구성에서 큰 폭의 변화로 이번 겨우내 관심을 끈 프로축구 울산 현대가 2020시즌 첫 경기에서 '스리백' 카드를 선보였다. 아직은 덜 여문 전술로 불안한 모습을 보였으나 김도훈 울산 감독은 "발전 가능성을 봤다"며 긍정적으로 ... 이날 도쿄전에서는 존슨, 데이비슨, 정승현, 원두재가 선발로 나와 홈 팬들에게 첫인사를 했다. 지난해 주로 포백을 가동했던 울산은 이날은 스리백으로 도쿄에 맞섰다. 3-4-3 포메이션에서 정승현, 원두재, 김민덕이 최종 수비라인을 ...

    한국경제 | 2020.02.12 09:46 | YONHAP

  • thumbnail
    '이동준 극장골' 김학범호, AFC U-23 챔피언십 중국에 1-0 신승

    ... 엄원상(광주)이 좌우 날개로 배치되고 중원에 맹성웅(안양)과 이동경(울산), 김동현(성남)을 역삼각형으로 배치했다. 포백 라인은 좌우 풀백 김진야(서울)와 강윤성(제주), 센터백 김재우(대구)와 이상민(울산)으로 꾸렸다. 골문은 송범근(전북)이 ... 투입해 측면 공격에 더욱 날을 세웠다. 후반 29분에는 엄원상을 빼고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을 들여보내며 교체 카드 석 장을 모두 썼다. 이후 계속 중국 골문을 두드리면서도 결정적 부족으로 번번이 기회를 날렸다. 결국 추가 시간이 ...

    한국경제 | 2020.01.10 00:15 | YONHAP

  • thumbnail
    김학범호, 엄원상-오세훈-이동경 '중국 격파 삼각편대'

    ... 중국과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1차전에 오세훈을 원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운 4-2-3-1 전술 카드를 꺼내 들었다. 좌우 날개에는 엄원상과 이동경이 나서고, 김대원(대구)이 공격형 미드필더를 맡는다. 수비형 미드필더에는 맹성웅(안양)과 김동현(성남)이 더블 볼란테를 이뤘다. 포백은 김진야(서울)-김재우(대구)-이상민(울산)-강윤성(제주)이 출격한다. 골키퍼 장갑은 송범근(전북)에게 돌아갔다. /연합뉴

    한국경제 | 2020.01.09 20:5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