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1-300 / 3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일본, 나카타서 이나모토로 권력 이동

    ... 높이면서 볼컨트롤이 좋고 스피드가 빼어난 이나모토의속공 플레이를 살린 데서 16강의 해법을 찾은 셈이다. 이나모토 카드는 벨기에와의 H조 개막전에 이어 이날 러시아전에서 그 효능을발휘했다. 전반 4분 중앙 침투에 이은 중거리슛으로 ... 이나모토는 시종 상대 공격에 발이 묵인 나카타를 대신해 공격의 시발점임을 `자처'하며 공수를 넘나들었다. 수비시 포백으로 내려가 플랫스리(flat3)의 밸런스를 유지했고 공격시엔 빠르고정확한 롱패스를 투톱 스즈키 다카유키(가시마)의 ...

    연합뉴스 | 2002.06.09 00:00

  • [월드컵] 러-일전, 중원 싸움이 관건(8일)

    ... 요코하마종합경기장에서 휘슬이 울릴 일본과 러시아의 H조 2차전은 그라운드 위의 `러-일전쟁'으로 명명된 조별리그 빅카드 중 하나. 약체 튀니지를 꺾고 1승을 챙긴 러시아나, 껄끄러운 벨기에와 비겨 월드컵 사상첫 승점을 확보한 일본이나 ... 베스차스트니흐의 `킬러본능'과 어우러진다면 싱거운 승부가 될 수도 있다. 다만 유럽예선 10경기에서 5골만 내준 철벽 포백수비에 구멍이 뚫린 게 고민. 일본에 비해 수비수 평균 키가 10㎝ 가까이 크지만 스피드 부족으로 튀니지의 측면 ...

    연합뉴스 | 2002.06.08 00:00

  • [월드컵] 포르투갈, 폴란드전 수비 보강 예상

    ... 패했던 포르투갈이 수비진에 젊은 선수들을 투입, 미국전의 `과오'를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것. 이에 따라 포르투갈은 포백에 앞서 상대 공격의 저지선 역할을 하는 수비형 미드필더의 수를 1명에서 2명으로 늘리는 전술을 구상중이다. 이같은 ... 빼야하는 상황이 발생하지만 '졸전'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서는 공격진의 '살빼기'는 불가피한 상황. 회생을 위한 카드로 수비 보강 카드를 선택한 포르투갈이 폴란드를 상대로 승리를 따낼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2.06.08 00:00

  • [오늘의 빅매치] (6일) 프랑스-우루과이..프랑스 '지단카드' 빼들까

    ... 보이고 있지만 경기에 출장하기에는 아직 완전한 컨디션을 찾지 못했다는 관측이다. 그러나 위기에 몰릴 경우 마지막 카드로 교체 출격할 가능성은 충분히 있다. 프랑스는 단순히 이기는 데 만족하지 않고 최대한 스코어 차를 벌려야 한다. ... 4-3-3전형이다. 허벅지 상태가 좋지 않은 조르카에프 대신 조앙 미쿠를 플레이 메이커로 띄우고 스피드가 떨어지는 포백 라인에 '젊은 피' 미카엘 실베스트르를 긴급 투입한다. 또 신예 스트라이커 지브릴 시세를 '조커'로 비상 대기시켜 ...

    한국경제 | 2002.06.05 00:00

  • [월드컵] 프랑스-우루과이, 벼랑끝 한판

    ... 빠른 회복세를 보여 훈련을 재개했지만 이 경기에 출장하기에는 다소 이른 느낌이다. 그러나 위기에 몰릴 경우 비장의 카드로 교체 출격할 가능성은 충분히 있다. 프랑스는 단순히 이기는데 만족하지 않고 최대한 스코어 차를 벌린다는 전략이다. ... 허벅지 상태가 좋지 않은 조르카에프(볼튼원더러스) 대신 조앙 미쿠(파르마)를 플레이메이커로 포진시키고 노쇠 기미의 포백라인에 `젊은 피'미카엘 실베스트르(맨체스터유나이티드)를 긴급 투입한다. 신예 스트라이커 지브릴시세(오세르)는 `조커'로 ...

    연합뉴스 | 2002.06.05 00:00

  • [월드컵] 잉글랜드-스웨덴, '천적 관계 풀릴까'

    ... 때문이다. 양팀의 천적 관계와 에릭손 감독이 처한 묘한 상황, 이 두가지 사연만으로도 이 경기는 충분한 '빅 카드'인 셈. 잉글랜드는 스티븐 제라드, 대니 머피가 부상으로 제외됐고 주장 데이비드 베컴과 키어런 다이어, 애슐리 ... 관한한 세계 최정상급으로 꼽히는는 '득점 기계' 헨리크 라르손이 마르쿠스 알베크와 투톱을 이뤄 잉글랜드의 막강한 포백 수비를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예상 출전 선수 =잉글랜드= =스웨덴=┌──────────────────┬──...

    연합뉴스 | 2002.06.01 00:00

  • [월드컵] 베일 가린 코즈민스키.하이토 포지션

    ... 있다. 측면 돌파가 뛰어나고 활동반경이 넓은 코즈민스키는 좌우 윙백은 물론 수비수까지 맡을 수 있고 하이토도 포백 수비라인의 모든 포지션과 함께 오른쪽 미드필더로 뛸 수 있는 선수. 월드컵 지역예선 때처럼 코즈민스키는 왼쪽 미드필더로, ... 일각에서는 그가 소속팀에서 오른쪽 윙백도 맡았었다는 점에서 예지 엥겔 감독이 하이토를 미드필더에 포진시키는 깜짝 카드를 꺼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의견을 내놓고 있다. 엥겔 감독은 3일 '베스트 11'을 확정할 예정인 가운데 ...

    연합뉴스 | 2002.05.31 00:00

  • [월드컵] 스페인, 선발라인업 윤곽

    ... 확정했다. 스페인은 전통적으로 4-4-2 포메이션을 고수했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다소 변형된 4-4-1-1 전법을 히든카드로 꺼내 들었다. 최전방 스트라이커에는 발빠른 신예 디에고 트리스탄(데포르티보)이 출격하고 스페인이 자랑하는 간판 ... `삼각 편대'를 이룰 카를로스 발레론(데포르티보)과 루벤 바라하(발렌시아)가 기용돼 다양한 공격루트를 모색한다. 포백라인의 핵심인 노장 페르난도 이에로(레알 마드리드)와 미구엘 앙헬 나달은 중앙을 지키고 좌우 윙백에는 발빠른 카를로스 ...

    연합뉴스 | 2002.05.31 00:00

  • [월드컵] 대표팀 본선 공격라인 윤곽

    ... 끝으로 평가전일정을 마침에 따라 6월4일 폴란드, 10일 미국, 14일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경기에 나설 필승의 공격카드도 사실상 윤곽을 드러냈다. 이달 열린 세차례 평가전에서 거스 히딩크 감독은 상대에 따라 수비전형에는 변화를 줬지만 ... 박지성은 센터포워드로 나섰던 황선홍(가시와)과 계속 위치를 바꿔가며 측면은 물론 중앙까지 수시로 진출, 상대의 포백 수비라인을 흔들어 놓는 데 성공했다. 폴란드, 미국을 상대할 최전방 원톱 자리에는 폭넓은 활동반경과 강력한 몸싸움능력을 ...

    연합뉴스 | 2002.05.28 00:00

  • [월드컵] 한국, 8경기연속 무패 이어갈까?

    ... 한국의 패배는 당연해 보이지만 지난해 0-5로 패했던 프랑스와의 재격돌에서 근소한 차이로만 져도 한국은 밑질 것이 없다. ▲포백수비의 효과는 어느 정도? 히딩크 감독은 프랑스 공격을 막기 위해 포백카드를 빼들었다. 지난 1월 골드컵대회 코스타리카전과 지난 21일 잉글랜드전에서 상대 공격수가 3명으로 늘어나자 스리백을 포백으로 전환해 효과적으로 방어했던 히딩크 감독은 프랑스가 원톱에 측면공격수 2명을 붙이는 공격전형으로 나올 것을 예상하고 포백 연습을 ...

    연합뉴스 | 2002.05.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