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3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장슬기 결승골…여자축구 '자매 대결'서 A대표팀 1-0 진땀승

    ... 이뤘고, 1년여 만에 대표팀에 돌아온 이민아(현대제철)가 박예은(한수원), 장슬기와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다. 포백 수비진은 심서연, 임선주, 김혜리(이상 현대제철), 이세진(스포츠토토)으로 구성됐고, 골키퍼 장갑은 윤영글(한수원)이 ... 이정민(위덕대)으로 교체해 양 팀 모두 공격진에 변화가 생겼다. 이를 포함해 벨 감독은 3장, 허정재 감독은 6장의 교체 카드를 가동하며 다양한 선수들을 시험대에 올렸으나 추가 골은 터지지 않았다. 후반 36분 U-20 대표팀의 역습 상황을 ...

    한국경제 | 2020.10.22 16:02 | YONHAP

  • thumbnail
    '간 크기'가 승부 갈랐다…'2차 챔프전' 전북에 또 진 울산

    ... 기대를 걸었다"고 설명했다. 감독의 전술적 역량이 중요한 수비에서도 울산은 문제점을 드러냈다. 울산은 잘 쓰던 '포백'을 버리고 '스리백' 전술을 들고나왔다. 김 감독은 어린 나이에 리그 최고의 수비형 미드필더로 거듭나고 있는 원두재를 ... 탓인지 수비망은 헐겁기만 했다. 울산의 두 차례 실점 장면 모두 허술한 측면 수비에서 비롯됐다. 박정인 선발 카드가 '헛수'였다면, 스리백은 '악수'였다. 김 감독은 "준비 과정에서 너무 많은 생각을 한 것 같다"며 자신의 패착을 ...

    한국경제 | 2020.09.16 06:18 | YONHAP

  • thumbnail
    '강상우 결승골' 상주, 수원 꺾고 3연승… 3위 도약 [수원:스코어]

    ... 가운데 강상우, 박용우, 문선민, 김보섭이 지원했다. 한석종이 수비를 보호했고, 안태현, 권경원, 김진혁, 배재우가 포백을 이뤘다. 골키퍼 장갑은 이창근이 꼈다. 수원은 전반 1분도 되지 않아 명준재가 좋은 찬스를 만들었다. 명준재가 ... 안에서 기회를 잡았지만 마무리가 아쉬웠다. 수원은 후반 25분 근육 경련이 난 박상혁을 빼고 안토니스를 넣으며 교체 카드를 모두 활용했다. 상주는 후반 33분 강상우가 얻어낸 프리킥을 문선민이 처리했지만 빗나갔다. 상주가 결국 골문을 ...

    한국경제 | 2020.06.28 21:04 | 임부근 기자(sports@xportsnews.com)

  • thumbnail
    '윤주태 결승골' 서울 5연패 탈출…7연패 인천 감독은 사의(종합)

    ... 골문을 노렸다. 공격의 핵심인 무고사가 빠진 가운데 지언학을 최전방 원톱 스트라이커로 세우고, 올해 처음으로 포백 수비진을 가동한 인천은 전반전 중반 이후 공격 지역에서 움직이는 비중을 점차 높이다가 전반 39분 절호의 선제골 ... '40(골)-40(도움) 클럽' 가입은 다시 미뤄졌다. 전반 한 차례 경고가 있었던 조지훈이 후반 27분 두 번째 옐로카드를 받고 퇴장당해 수적 열세에까지 놓인 강원은 후반 추가 시간 고무열의 페널티킥 골로 한 점을 만회하는 데 그쳤다. ...

    한국경제 | 2020.06.27 21:56 | YONHAP

  • thumbnail
    '성남을 4연패 수렁서 구하라'…K리그 복귀 나상호의 첫 미션

    ... 4연패에 빠져있다. 3위였던 순위는 어느새 9위까지 내려앉았다. 연제운이 중앙에서 버티고 최지묵을 축으로 스리백과 포백을 오가는 성남의 수비는 완성도 면에서 리그 최고 수준으로 평가된다. 성남은 우승 경쟁을 벌이는 전북 현대와 울산 ... 방'을 얻어맞고 지는 패턴을 몇 번 보여줬다. 이런 약점을 보완하기 위해 김 감독이 선택한 게 '나상호 임대' 카드다. 힘과 기술, 스피드의 삼박자를 두루 갖춘 국가대표 출신 나상호는 단순했던 성남의 공격을 보다 다채롭게 만들 ...

    한국경제 | 2020.06.26 06:00 | YONHAP

  • thumbnail
    최용수 감독의 진한 아쉬움 "주세종, 기다리는 수비했다면…" [상암:코멘트]

    ... K리그1 2020 8라운드 울산현대와 홈경기에서 0-2로 졌다. 연패 숫자를 5로 늘렸다. 올 시즌 첫 4백 카드를 꺼낸 서울은 후반 초중반까지 울산의 공격을 잘 막았다. 그러나 주세종의 퇴장 이후 흐름이 급격하게 바뀌었다. ... 보이지 않는다. 어렵지만 어떻게든 변화를 줘야 하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선 `퇴장 이전까지는 상대 측면을 막기 위한 포백 변화가 나쁘지 않았다. 퇴장 이후에 무너졌다. 선수 구성에 있어서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빨리 털어내는 건 승리밖에 ...

    한국경제 | 2020.06.20 22:06 | 임부근 기자(sports@xportsnews.com)

  • thumbnail
    '시즌 첫 4백' 잘 버티던 서울, 퇴장에 무너졌다 [상암:포인트]

    [엑스포츠뉴스 상암, 임부근 기자] FC서울이 야침차게 준비한 4백 카드가 퇴장 하나에 무너졌다. FC서울은 20일 오후 서울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8라운드 울산현대와 홈경기에서 0-2로 졌다. 연패 숫자를 5로 늘렸다. 4연패로 분위기 반전이 필요했던 서울은 올 시즌 처음으로 포백을 꺼내들었다. 고광민과 윤종규가 좌우 풀백으로 나섰고, 김주성,김남춘이 중앙 수비로 호흡을 맞췄다. 포백 앞에는 김원식 수비형 미드필더로 ...

    한국경제 | 2020.06.20 22:06 | 임부근 기자(sports@xportsnews.com)

  • thumbnail
    '주니오 쐐기골' 울산, 파죽의 4연승…서울은 충격의 5연패(종합)

    ... 김인성-주니오-정훈성으로 이어지는 '삼각편대'를 가동했다. 서울은 공격 시에도 좀처럼 풀백이 전진하지 않는 '리얼 포백'으로 울산을 상대했다. '베테랑' 박주영이 변함없이 최전방에 섰다. 울산 원두재가 중원을 장악하고, 윤빛가람이 ... 16분 서울 '중원의 핵' 주세종이 퇴장당하면서 울산 쪽으로 확 기울었다. 주세종은 원두재에게 깊은 태클을 해 옐로카드를 받았다. 앞서 전반 19분 이미 경고를 받았던 주세종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다. 수적 우위까지 점한 울산은 ...

    한국경제 | 2020.06.20 21:23 | YONHAP

  • thumbnail
    '주니오 쐐기골' 울산, 파죽의 4연승…서울은 충격의 5연패

    ... 김인성-주니오-정훈성으로 이어지는 '삼각편대'를 가동했다. 서울은 공격 시에도 좀처럼 풀백이 전진하지 않는 '리얼 포백'으로 울산을 상대했다. '베테랑' 박주영이 변함없이 최전방에 섰다. 울산 원두재가 중원을 장악하고, 윤빛가람이 ... 16분 서울 '중원의 핵' 주세종이 퇴장당하면서 울산 쪽으로 확 기울었다. 주세종은 원두재에게 깊은 태클을 해 옐로카드를 받았다. 앞서 전반 19분 이미 경고를 받았던 주세종은 경고누적으로 퇴장당했다. 수적 우위까지 점한 울산은 ...

    한국경제 | 2020.06.20 20:58 | YONHAP

  • thumbnail
    축구계 '나쁜 녀석들 톱11'…11명 레드카드 더하니 168장

    축구선수 이적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해외 웹사이트에서 포지션별 역대 가장 많은 레드카드를 받은 선수 11명으로 한 팀을 꾸려봤다. 이들 11명이 받은 레드카드 수를 모두 합하니 무려 168장이나 됐다. 트랜스퍼마르크트는 18일(한국시간) ... 지단(프랑스, 14회), 에드가 다비즈(네덜란드, 25회), 다니엘레 데 로시(이탈리아, 15회)로 꾸려졌다. 포백 라인에는 파트리스 에브라(프랑스·은퇴, 12회), 마르코 마테라치(이탈리아·은퇴, 15회), 페페(포르투갈, 12회), ...

    한국경제 | 2020.04.18 16:10 | YONHAP